•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 / 3건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것도 지난 10월까지 1년간의 평균 물가상승률이 -0.1%로 목표치 2%에 한참 못 미쳤기 때문이다. 영국이 금리인상을 시도할 수 있는 시점은 일러야 2016년 말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일본은행은 미국의 긴축으로 엔저(低) 흐름이 바뀌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Fed의 금리인상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면 안전자산인 엔화에 대한 수요가 늘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엔화 강세와 수출경쟁력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말뫼의 눈물 [Tears of Malmoe] 경제용어사전

현대중공업 육상건조시설 한복판에 자리 잡은 골리앗 크레인의 별칭으로 '코쿰스 크레인(Kockums Crane)'이라고도 한다. 높이 128m, 폭 164m, 인양능력 1천500t급(현대로 이전 후 개조공사를 거쳐 인양능력1천600t으로 향상) 자체중량 7560t으로 당시로는 세계최대의 크레인이었다. 스웨덴 말뫼의 세계적 조선업체 코쿰스(Kockums)가 문을 닫으며 내놓았고 그걸 2002년 현대중공업이 막대한 해체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단돈 ...

역플라자합의 [anti-Plaza agreements] 경제용어사전

1995년 4월 G7경제장관, 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엔저를 유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 이는 ' 플라자합의 '와 반대되는 내용이기 때문에 '역플라자합의'로 불린다. 역플라자합의로 달러는 강세, 엔은 약세로 돌아서게됐다. 1985년 미국의 무역수지 개선을 위해 일본 엔화와 독일 마르크화의 평가 절상을 유도하기로 한 플라자합의와 반대되는 내용이라 역플라자합의라 불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