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즉시 연금 경제용어사전

즉시연금은 일종의 일시납 저축성보험이다. 고객이 퇴직금 등 목돈을 보험사에 맡기면 연금으로 지급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보험료 전액을 일시 납부하면 다음달부터 즉시 매월 연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즉시연금이라는 이름이 ... 건 만기환급형이 유일하다. 세 가지 상품 중 가장 인기를 끌었던 상품은 만기환급형이다. 2013년 초까지는 즉시연금을 10년 이상 유지하면 차익(보험금-보험료)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받았다. 비과세 혜택을 노린 고액자산가들이 자녀에게 ...

사망채권 [death bond] 경제용어사전

비싼 보험료 를 내기 어렵거나 보험금 을 일찍 받고 싶은 보험 가입자들의 보험증서를 매입, 유동화한 다음 연금이나 헤지펀드 에 되파는 투자 상품이다. 보험료가 부담스러운 노인들은 자신이 사망할 때 받을 보험금을 생명결제회사에 전부 넘기고, 이 대가로 생명결제회사는 매달 보험료를 대신 내주고 현 시점에서 사망 시 보험금의 20~40% 정도를 개인에게 미리 지불한다. 생명결제회사는 이렇게 사들인 보험증권 을 채권의 형태로 만들어 5-6%의 ...

예정위험률 경제용어사전

... 나타내는 생명표 이며 입원율 장해율 암발생확률 등 신체와 관련된 대부분의 위험을 확률로 나타낼 수 있다. 예정사망률 의 하락은 사망자가 줄어 보험금 의 지급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종신보험 등 위험보장되는 보험의 보험료를 하락시키는 요인이 된다. 하지만 사망자가 감소하면서 만기까지 생존하는 사람의 수가 증가하므로 연금보험료는 인상되는 효과가 발생한다. 반대로 예정 사망률 이 상승하면 종신보험료는 상승하고 연금보험료는 하락하게 된다.

생존보험 경제용어사전

피보험자 가 어느 일정 기간까지 생존하고 있는 것을 사유로 해서 보험금 을 지급하는 계약을 생존보험이라고 한다. 따라서 피보험자가 사망했을 때에는 보험금은 물론 납입한 보험료 도 환급되지 않는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에서 ... 생존보험은 보험기간 중 사망시에도 사망급여금을 지급받기 위한 각종 사망보장을 부가해서 판매하고 있다. 현재 생존보험의 주요상품으로는 자녀의 학자금 및 양육자금 마련을 위한 교육보험과 노후생활자금 마련을 위한 연금보험이 있다.

계약이전 경제용어사전

보험계약을 한 회사에서 다른 회사로 넘기는 것. 계약을 이전하면 각 계약건별로 적립해 놓은 책임준비금 이 함께 넘어간다. 대신 각 계약의 책임도 모두 계약을 인수한 보험사에서 진다. 보험사고를 당한 계약자에게 지급하는 보험금 도 인수보험사에서 내준다. 한편 연금저축의 경우도 계약자가 원하는 경우, 다른 금융권역․금융회사로 옮기는 것이 가능하며, 이 경우 해지가 아닌 계약유지로 간주되어 세제혜택이 계속 부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