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431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식별하고, 평가하고,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시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즉, 기후위기로 인해 발생할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영국은 2021년 1월부터 주요 기업에 TCFD 기준에 따른 공시를 의무화했고, 스위스와 홍콩도 뒤따를 계획이다. 또한 일본도 금융청과 도쿄증권거래소 주도로 기업공시 지침을 개정해 상장사들이 국제금융 협의체인 이 기준에 따라 공시하도록 ...

아나필락시스 [辨濟供託] [anaphylaxis] 경제용어사전

... 뒤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에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인구 100만 명당 4.7건(994만 명 중 47명), 모더나 백신 접종 후 100만 명당 2.5건(994만 명 중 19명)의 아나필락시스 증상이 보고됐다. 영국에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 후 100만 명당 19.7건(약 660만 명 중 130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100만 명당 10건(약 300만 명 중 30명)의 아나필락시스 증상이 확인됐다. 이런 증상을 호소한 사람은 대부분 ...

백신 여권 경제용어사전

... 대한 구상을 제인 먼저 시작한 유럽연합(EU)도 2021년 6월 백신 여권을 도입할 예정이다. EU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속도를 올리기 위해서 6월 15일부터 QR 코드 형식의 백신 여권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반면, 영국은 2021년 9월 12일 일주일 전 백신여권 도입하려던 계획을 영국의 백신 접종률이 높다는 이유로 전면 철회했다. 한편, 일본은 2021년 4월 선보일 음성 테스트 결과 앱에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디지털 인증서를 추가하는 방안을 ...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2)전문가가 운용하고 분산투자가 가능하며 3)소액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적 간접투자 상품인 공모펀드 규모는 2010~2020년의 10년 동안 199조원에서 275조원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미국(117.3%)과 영국(121.1%)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공모펀드 규모가 두 배 이상 커졌다. 공모펀드의 근간을 이루는 주식형펀드 수탁액은 2010년 96조7000억원에서 작년 45조2000억원으로 오히려 53.2% 쪼그라들었다. 공모펀드 내 개인투자자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2050년까지 필요한 전력의 100%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만 충당하겠다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약속이다. 2014년 영국의 비영리단체인 기후그룹(The Climate Group)과 탄소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처음 제시했다. RE100 가입 기업은 2021년 1월 말 기준으로 미국(51개), 유럽(77개)에 이어, 아시아 기업(24개) 등 총 284 곳에 이른다. 2018년 기준으로 애플, 구글 등 30개 ...

그레이트배링턴 선언 경제용어사전

... 바타차리아 스탠퍼드대 의대 교수가 작성에 참여했다. 이 선언문은 코로나19 봉쇄 정책을 그만두자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강한 사람은 일상생활로 돌아가 자연적으로 코로나19 면역을 얻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또 다른 과학자들은 영국 학술지 '랜싯'에 이에 반대하는 존스노 성명을 실었다. 이들은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건강한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리도록 하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는 위험한 오류”라고 비판했다. 백신이 나오면서 논란은 일단 수그러들었다. 하지만 젊은 ...

대북전단 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강제 종료시키고 재적 의원 180명 전원 찬성으로 강행 처리했다. 국제사회는 이 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북한 주민들의 외부 정보 접근을 가로막는다며 반발해왔다. 법안 통과 직후 미국·영국·캐나다·유럽연합(EU) 등의 정부·의회는 잇달아 “인권과 표현의 자유를 무시한 처사”라며 법 개정 재고를 촉구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한국 정부가) 김정은의 행복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46개 주(州) 정부는 페이스북을 대상으로 각각 법원에 소송을 냈다. 반독점법 위반 혐의다. FTC는 페이스북의 기업 분할 명령까지 청구했으며 FTC는 아마존에 대해서도 반독점 행위를 조사 중이다. 2020년 1월 EU에서 탈퇴한 영국 역시 지배적 온라인 사업자를 직접 규제할 수 있는 법안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빅테크들은 이런 기류가 일종의 마녀사냥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구글은 EU의 디지털법 초안이 공개되자 “특정 기업을 겨냥한 법안”이라며 “기술 혁신과 성장을 훼손할 ...

스냅드래곤 888 경제용어사전

... 중 가장 프리미엄 제품이라는 의미에서 888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퀄컴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AP를 구매하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을 겨냥했다는 것이다. 중국어로 '8' 발음은 '돈을 벌다'를 의미하는 '파차이(發財)'의 '파(發)'와 비슷하다. 중국 기업들이 숫자 '8'을 각별하게 여기는 이유다. 영국 BBC는 “숫자 8이 '행운'을 상징하는 중국 전통을 고려해 퀄컴이 브랜드명을 결정했다”고 분석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수소차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포함할 경우 2035년, 전기차와 수소차로만 할 경우 2040년으로 정하자는 얘기다. 다만 친환경차 수준의 배출 저감 기술을 적용했거나 대체 차종이 없는 경우 등은 예외를 인정하도록 했다. 영국은 2030년, 중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석탄화력발전소의 퇴출 시점은 2045년 혹은 그 이전으로 제안했다. 2019년 기준 석탄발전 비중은 40.4%였다. 전기요금에는 2030년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