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급성심근경색 경제용어사전

... 위험이 높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급성 심근경색은 증상이 생긴 뒤 2시간 안에 병원에 도착해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국내 급성 심근경색 환자는 대개 140분이 지나서야 병원에 도착한다. 병원 도착 전에 사망하거나 완치가 어려운 상태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다는 의미다. 증상이 나타나면 빨리 치료받을 수 있는 병원 응급실로 이동해야 한다. 119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심근경색 환자가 병원을 찾으면 혈관을 넓히는 치료를 한다. 나이가 많거나 당뇨병이 ...

갑상생암 경제용어사전

... 치료를 하는 것이 표준치료법이었다. 그러나 갑상샘 한쪽에 생긴 초기암은 한쪽만 잘라내는 반절제를 해도 치료 성적이 같다는 것이 입증됐다. 반만 절제한 뒤 반대쪽 조직 갑상샘 호르몬 분비가 원활하거나 암 재발 위험이 낮다면 호르몬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 손바닥 절반 정도 크기인 갑상샘은 기도와 식도, 경동맥과 부정맥, 목소리를 조절하는 되돌이후두신경, 칼슘 대사를 조절하는 부갑상샘 등으로 둘러싸여 있다. 수술 완치율이 높지만 난도는 높은 편이다.

C형 간염 경제용어사전

... 포함한 체액을 통해 감염된다. 아직 백신이 없기 때문에 면도기, 칫솔, 손톱깎이 등 혈액이나 타액이 묻을 수 있는 기구 사용에 주의하고 위생적이지 않은 문신, 피어싱 시술 등을 피하는 게 유일한 예방법이다. C형 간염은 발견 시 완치 가능한 질병이다. 2015년 경구제가 국내에 들어오기 전까지 C형 간염 표준 치료제는 주사제인 인터페론이었다. 치료 기간이 1년으로 길고 치료 성공률은 60%에 그쳤다. 탈모, 고열, 오한, 우울증 등 부작용도 있었다. 현재 쓰이는 ...

백혈병 [lukemia] 경제용어사전

...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세포 수가 1012개 정도 됐을 때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세포들의 무게는 1㎏ 정도다. 1차 치료에 성공하면 이 세포 수가 108개까지 줄어든다. 주로 항암제를 쓴다. 1차 치료 성공률은 나이에 따라 다르지만 60% 이상이다. 이후 남은 종양을 없애기 위해 고용량 항암치료, 조혈모세포 치료 등을 한다. 이들 치료를 받는 환자 완치율은 35~40% 정도다. 65세 이상 환자에게는 표적치료제 등도 많이 활용한다.

광면역요법 경제용어사전

... 무해하다. 미국 일본 등에서 임상 연구가 활발해지는 데다 성과도 나오고 있다. NIH와 아스피리안테라퓨틱스가 수술이나 항암제, 방사선 등 기존 치료법으로는 효과가 없는 두경부암 환자 8명을 대상으로 2년 전부터 임상시험한 결과 3명은 완치됐고 다른 4명은 암세포가 작아졌다. 아스피리안테라퓨틱스는 2019년 상용화를 목표로 잡고 있다. 일본에서도 조만간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고바야시 주임연구원은 “다른 종류의 항체도 개발해 두경부암뿐 아니라 다른 암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

지카 바이러스 [Zika virus] 경제용어사전

... 정신지체가 되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 까지 한다. *대처법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환자가 80% 정도이다. 증상은 대부분 가벼운 편이라고 한다. 휴식을 충분히 취하면서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완치 후 최소 1개월 동안은 헌혈하지 말아야 한다. 임신부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 바이러스가 나타난 국가로의 여행을 미뤄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서 ...

5년 상대 생존율 경제용어사전

암 환자가 5년 이상 생존할 확률.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을 일반인구 5년 기대생존율로 나눠 계산한다. 의학계는 이 수치가 높을수록 5년 동안 암이 재발할 확률이 낮아진다고 본다. 보건복지부는 '완치율' 대신 '5년 생존율'로 통계를 내고 있다.

표적항암제 경제용어사전

투여 후 정상세포까지 공격하는 기존의 항암제와 달리 발암 과정의 특정 표적인자만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치료제를 말한다. 정상세포를 공격하지 않기 때문에 환자에게 주어지는 고통은 기존 항암제보다 작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을 완치시키기 어려울 경우라도 표적항암제를 통해 암의 진행을 늦추면서 생존기간을 늘릴 수 있다. 21세기에 소개된 글리벡이 원조급 표적치료제로 간주되며 실질적으로 표적치료라는 용어를 탄생시킨 장본인이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