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7건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전문투자자만 할 수 있다. 2019년 11월 개인 전문투자자 문턱이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같은 우량주는 투자금의 10%만 증거금으로 내면 된다. 삼성전자 1만 주(2020년 5월 15일 종가 기준 4억7850만원)를 4785만원으로 살 ...

상시채용 경제용어사전

주로 외국계 기업의 채용방식. 회사 채용 홈페이지에 지원 창구를 열어놓고 상시 지원을 받아 인력 수요가 생기면 지원자 가운데 면접 등을 통해 뽑는다. LG상사, LG생활건강 등도 이런 방식으로 채용 중이다.

상품·서비스세 [Goods and Service Tax] 경제용어사전

... 인도 정부는 이르면 연내 모든 입법 절차를 마치고 내년 4월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새 세제를 적용하려 하고 있다. 석유 관련 제품, 주류, 엔터테인먼트 관련 세금, 인지세, 관세 등은 제외다. 인도 기업은 물론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회사도 GST 도입을 크게 반기고 있다. 관련 비용이 줄어들고 단일화 과정에서 평균 세금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FT는 자동차·시멘트·소비재·제약산업이 새 세제의 혜택을 많이 보고, 통신·미디어·철강업종은 중립적이거나 ...

보험중개업체 경제용어사전

기업과 보험사 또는 보험사와 재보험사를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회사. 영국 등 보험산업이 발달한 유럽 국가에선 기업보험 거래의 60~70%가 보험중개업체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반면 한국에선 이 비중이 약 1%에 불과하다. 이 시장을 놓고 마쉬코리아, 에이온코리아, 윌리스코리아 등 세 곳의 외국계 업체와 히스보험중개 등이 경쟁하고 있다(2016년 3월 21일 기준).

주주제안 경제용어사전

... 제시하는 것. 주주총회 6주 전까지 요구사항을 회사에 제출하면 주총에서 해당 의제를 다루게 된다. 배당 확대, 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이 주주제안의 단골 메뉴다. 상장사에 주주제안을 하려면 의결권이 있는 지분 1% 이상을 6개월 이상 보유해야 한다. 2019년 들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원칙)를 도입한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주주권 행사 수위를 높이고 있는 데다 외국계 행동주의 펀드도 줄줄이 상륙하면서 주주제안이 급격히 늘고 있는 상태다.

감사위원 분리 선출 경제용어사전

... 각각 3%로 제한돼서다. '1주 1표' 원칙이 깨지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외국 헤지펀드 서너 곳이 손을 잡으면 현대차 이사회 아홉 명 중 감사위원 네 명의 자리를 모두 꿰찰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감사위원은 이사도 겸임하므로 외국계 투기자본이 감사위원을 장악하면 무리한 배당이나 자산 매각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노출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다. 2018년 11월 27일 현재 전세계적으로 감사위원 분리선출제를 도입한 나라는 세계에 한 ...

프라이스 세터 [price setter] 경제용어사전

주가를 직접 만들어간다는 의미로 프라이스 테이커(price taker)의 반대 개념. 단순히 시장에서 형성되는 가격을 따라가는 투자자가 아니라 주가를 형성하는 외국계 자금이나 기관과 같은 주요 수급 주체를 일컬는다.

딤섬본드 [Dimsum bond] 경제용어사전

외국계기업이 홍콩 채권시장에서 발행하는 위안화표시채권을 말한다. 2010년 2월 중국 정부가 홍콩 금융시장 확대를 위해 외국계기업의 위안화 표시 채권을 발행을 허용함으로써 도입됐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중국정부의 엄격한 자본통제 때문에 본토에서 발행되는 위안화표시 채권은 살수 없는 반면 '딤섬본드'는 아무런 제한 없이 투자가 가능하다. 한편, 외국계기업이 중국 본토에서 발행하는 위안화 채권은 ''''판다본드''''라고 한다.

5% 룰 [5% rule] 경제용어사전

... 하는 제도이다. ''주식 등의 대량보유상황 보고''라고도 한다. 여기서 말하는 지분에는 주권, 신주인수권부사채 , 전환사채 , 신주인수권 등이 모두 포함한다. 적대적 인수합병(M&A) 방어를 위해 1991년 도입됐다. 외국계 펀드들은 금감원이 5% 룰 위반으로 주의나 경고조치를 내릴 뿐 형사조치가 없다는 점을 악용해 5% 룰을 상습적으로 위반해 왔는데,국내 기업의 경영권 방어를 위해 5% 룰을 보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파생결합증권 [derivatives-linked securities] 경제용어사전

... 삼고 있는 파생증권을 가리키는 용어로 쓰이고 있다. 기본 구조는 ELS와 동일하며 펀드로 따지면 자산운용사들이 설정하는 실물펀드와 흡사하다. 좁은 의미의 DLS는 2005년 3월 이후 국내 시장에서 발행이 가능해졌고 그동안 주로 국내 증권사들이 외국계 증권사나 투자은행 으로부터 만들어진 상품을 들여와 일반 투자자나 법인에 판매해왔다. 무보증 회사채 의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원금 및 수익은 사전에 발행증권사가 결정해 조건에 따라 명시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