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110건

베넷-해치-카퍼 수정법안 [Bennet-Hatch-Carper Amendment] 경제용어사전

... 미 재무장관이 상대 나라에 미국의 우려와 함께 환율 저평가 및 지나친 무역흑자를 시정할 것을 요청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요청 후 1년이 지나도 개선되지 않으면 △해당국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투자 제한 △해당국 기업들의 미국내 조달시장 진입 금지 △국제통화기금(IMF)을 통한 압박 △무역협정 체결 시 외환시장 개입 여부 평가 등의 구체적인 제재를 할 수 있다. 베넷-해치-카퍼 수정법안은 2015년 12월에 미국 연방 하원을, 2016년 2월 11일에는 상원을 ...

원·위안화 직거래 경제용어사전

원화를 위안화로, 위안화를 원화로 바로 환전할 수 있는 외환시장. 원화(위안화)를 달러로 바꾼 뒤 달러를 위안화(원화)로 교환하는 기존 환전절차보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이 장점이다. 2014년 7월 한·중 정상 간 합의로 같은 해 12월 개설됐다.

그린스펀 수수께끼 [Greenspan''s conundrum] 경제용어사전

정책금리를 올렸지만 시장금리는 하락하는 현상을 말한다. 2000년대 중반 앨런 그린스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시절 미국은 물가를 잡기 위해 정책금리를 올렸지만 시장금리는 오히려 떨어지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그린스펀도 이유를 ... 밝힌 이 현상은 월스트리트에서 ''그린스펀 수수께끼(Greenspan''s conundrum)''로 불렸다. 당시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막대한 외환보유액을 바탕으로 미국 국채를 사들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수수께끼가 풀렸다.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법률로 줄여서 "파견법"이라고도 한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노동시장 유연화 차원에서 행정·서비스 등 32개 업종에 대한 파견이 허용됐다. 하지만 정작 인력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대해서는 파견이 금지되면서 실제 산업 현장에서는 사업주가 사법 처리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불법적으로 고용을 하기도 하고 외주생산을 늘리는 등의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파견법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법률로 원명칭은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노동시장 유연화 차원에서 행정·서비스 등 32개 업종에 대한 파견이 허용됐다. 하지만 정작 인력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대해서는 파견이 금지되면서 실제 산업 현장에서는 사업주가 사법 처리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불법적으로 고용을 하기도 하고 외주생산을 늘리는 등의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외환시장 변동성지수 [Currency Volatility Index] 경제용어사전

도이체방크가 산출하는 외환의 변동성을 나타내는 지수. 6개 주요 통화옵션의 내재 변동성을 지수화한 것으로 CVIX가 떨어진다는 건 외환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매크로 헤지펀드 [macro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환율이나 금리 등 거시(macro) 변수에 대한 세계 각국의 정책 변화를 예상해 채권 외환 상품시장 등에 투자, 고수익을 추구하는 헤지펀드를 말한다. 이들은 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커질수록 공격적으로 돈을 빌려 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하는 ... 특징이 있다. 매크로 펀드는 헤지펀드의 역사를 이끌어왔다. 1992년 영국 중앙은행과 환율 전쟁을 벌여 영국을 외환위기로 몰아넣었던 전설적 투자자 조지 소로스의 퀀텀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매크로 펀드에 ...

외환 딜러 경제용어사전

단기매매(분 혹은 초 단위)를 통한 시세차익을 목표로 외환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외환의 수요와 공급을 담당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외환딜러는 은행 간(inter-bank) 딜러와 대고객(corporate) 딜러로 구분되는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외환딜러는 은행 간 딜러다. 대고객 딜러는 수출입 등 외환매매 수요가 있는 기업이나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없는 금융기관 을 대상으로 거래를 수행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취약 5개국 [fragile 5] 경제용어사전

외환시장이 취약한 5개국으로 인도, 남아공, 터키,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이었으나 2016년 12월 15일 모간 스탠리가 인도, 브라질을 제외하고 콜롬비아, 멕시코를 신규 편입했다. 여기에 헝가리, 칠레, 폴란드 3개국을 더해 '취약 8개국(Fragile 8)'으로 부른다.

블루 달러 [El dolar blue]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달러를 말한다. 2009년 이후 아르헨티나는 이후 물가 급등으로 페소화 가치가 줄곧 평가절하 압력을 받아왔으나 정부가 환율을 인위적으로 누르자 달러가 암시장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블랙은 불법 느낌이 강해 옅은 의미로 붙여진 일종의 완곡어법 용어이다. 2014년 1월 보도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가통계청(INDEC)은 암시장의 '블루 달러'가 외환보유액 보다 많다고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