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6건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 경제용어사전

... 것으로 온전히 재생에너지로 발전된 전력만 구매할 수 있다. 녹색 프리미엄은 한전이 재생에너지를 구매한 기업에 발급하는 '확인서'로 이를 발급받으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RE100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평균 판매단가(약 107원)에 비해 13%가량 비싼 가격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이번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시장에서 한전 비중을 줄이는 결과를 불러오는 등 논란도 큰 사업이어서 도입 시기가 불명확하다. 현재로서 기업들이 RE100 달성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구입하거나, 한전에서 파는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뿐이다. 하지만 REC는 한국남동발전 등 국내 발전공기업만 구매가 가능하다. 2021년 제도가 개편돼 민간 기업도 REC 구매할 수 있게 됐지만, 시범사업 이기에 2022 초에나 본격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REC는 ...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 코리아크레딧뷰로(KCB·올크레딧)와 나이스평가정보는 신용점수제 전환 시점에 맞춰 신용평가 항목을 일부 개편했다. 눈에 띄는 건 '비금융' 항목이 신설된 것이다. KCB는 전체 신용점수의 8% 비중으로 비금융 항목을 만들었다. 비금융이란 통신요금과 건강보험 등이다. 통신요금과 건강보험을 납부하면 기존 금융이력이 없어도 신용점수를 잘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반대로 대출을 제때 상환했더라도 통신요금과 건강보험을 연체하면 신용점수가 큰 폭으로 떨어진다. 신용점수에서 또 하나 ...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유가 등락에 따라 전기요금을 조정하는 제도. 정부와 한국은행이 2020년 12월 17일 발표한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핵심이다. 2011년 한 차례 도입을 예고했었지만 유가 상승으로 기업 및 가계의 전기료 부담이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행도 못해보고 2014년 5월 사라졌다. 하지만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도입으로 연료비 연동제가 도입되면서 결국 2021년 초 시행된다. 연료비 연동제가 시행되면 전기료는 직전 3개월간 에너지 평균 가격에서 과거 1년간의 ...

기후대응기금 경제용어사전

... LNG 등 발전용 에너지세의 체계를 바꿀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탄소와 관련된 각종 에너지 세금과 부담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가격 체계를 다시 정하기로 했다. 기업들은 경유세가 오르고 탄소세가 신설되는 형태로 에너지 세제가 개편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요금이 오를 공산도 크다고 예상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단계에서 탄소세 도입과 경유세 인상 여부를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했다. 영국은 2030년, 중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석탄화력발전소의 퇴출 시점은 2045년 혹은 그 이전으로 제안했다. 2019년 기준 석탄발전 비중은 40.4%였다. 전기요금에는 2030년까지 환경비용 50%와 연료비를 반영하도록 했다. 이 경우 현재 월 전기요금을 5만원 내는 가정은 2030년이면 월 7700원(14%)을 추가로 부담해야 할 것으로 추산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정책적 체질개선도 ...

iUICC [lntergrated SIM or iSIM] 경제용어사전

iUICC는 가입자 인증과 요금 부과 등을 위해 개인정보를 저장한 소형 메모리 카드인 심(SIM)을 기기 내에서 통신 칩셋의 기능으로 구현한 기술이다. 기존에는소프트웨어 방식으로 심을 대체하는 기술이 있었지만 보안 취약성 문제로 서비스 활용에 제약이 있었다. iUICC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심 카드가 차지하던 공간을 절약해 기기 크기를 줄일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과정에서 여행업을 비롯해 평균 매출액이 60% 이상 감소한 업종의 지원액이 정부안의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늘었다. 공연업 등 매출액이 40% 이상 하락 업종에는 250만원이 지원된다. 소상공인 115만명에게는 3개월간 전기요금의 30∼50%를 감면하기로 했다. 이 밖에 특고·프리랜서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법인소속 택시기사 지원금 70만원, 한계근로빈곤층 생계지원금 50만원, 사업자 등록 노점상 소득안정지원금 50만원 등도 추경안에 포함됐다.

유튜브 프리미엄 [YouTube Premium] 경제용어사전

영상 시작 전 광고를 제거해주는 등 사용자 편의를 제공하는 유료 서비스. 2020년 9월2일 현재 월 이용료는9500원(부가세별도)이다.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는 국가별 요금이 다르다. 그 중 인도의 이용요금은 129루피 (약 2100원)로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20년 12월 17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 요금 개편안을 확정하고 '필수 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를 2022년 7월부터 50%로 축소하고, 2022년 7월 전면 폐지하기로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