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단말기 완전자급제 경제용어사전

단말기 구입과 통신요금 가입을 분리하는 제도. 이 제도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스마트폰 공기기를 구입한 뒤 통신사 대리점에서 요금제 가입을 해야 한다. 지금과 달리 통신사 대리점이 단말기를 팔 수 없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2018년 초 정부 부처와 이해관계자,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 격론 끝에 “법률로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 뒤 별다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2018년 ...

망중립성 [net neutrality] 경제용어사전

...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가 구글, 넷플릭스 등 인터넷·콘텐츠 기업을 대상으로 사용량, 속도 등에 따라 요금을 차별화할 수 있게 됐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 거대 인터넷 기업은 단기적으로 비용이 높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이들은 충분히 비용을 감당할 수 있고, 그 비용을 소비자 등에 전가시킬 능력도 있다. 차별적 요금제가 시행되면 자금 여력이 없는 인터넷·콘텐츠 분야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은 구글 등과 경쟁하기 힘들 수 있다.

단통법 경제용어사전

휴대폰 보조금 을 규제하기 위해 미래창조과학부 의뢰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으로 2014년 10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원명칭은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다. 고가 요금제와 연계한 보조금 차등 지급을 금지하고, 통신사뿐 아니라 제조사 장려금(보조금에서 제조사가 부담하는 부분)도 규제 대상에 포함시키는 게 핵심이다. 불법 보조금 차별을 없애 요금제에 따라 최대 34만5,000원의 보조금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

지능형원격검침 [advanced electricity metering] 경제용어사전

전력시스템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연동해 에너지 사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조작할 수 있는 시스템. 스마트미터기, 데이터관리시스템, 과금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에너지 이용 패턴 등을 확인해 요금제 등을 변경할 수 있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경제용어사전

휴대폰 보조금 을 규제하기 위해 미래창조과학부 의뢰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으로 2014년 10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고가 요금제와 연계한 보조금 차등 지급을 금지하고, 통신사뿐 아니라 제조사 장려금(보조금에서 제조사가 부담하는 부분)도 규제 대상에 포함시키는 게 핵심이다. 불법 보조금 차별을 없애 요금제에 따라 최대 34만5,000원의 보조금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이통사는 홈페이지에, 대리점과 판매점은 ...

자급제 폰과 알뜰 폰 경제용어사전

... 구입한다는 게 특징이다. 자급제 휴대폰은 10만~30만원 정도의 싼 모델이 많다. 휴대폰을 사면 아무 통신사 대리점에서나 개통할 수 있다. 이때 통신사 대리점에서 휴대폰을 사서 개통할 때와 달리 '2년 의무약정' '6만2000원 이상 요금제' 등을 강요받지 않는다.기본료가 저렴한 요금제나 선불 요금제 등 자신의 입맛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알뜰폰(MVNO)은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업자의 망을 도매가에 빌려 기존 통신사보다 30%가량 저렴한 가격에 비슷한 ...

스마트 셰어링 [One Person Multi Device] 경제용어사전

하나의 무선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하면 휴대폰은 물론이고 노트북, 게임기, 전자책 (e북), 태블릿PC 등 여러 대의 IT 기기로도 이동통신망에 접속해 무선인터넷을 공유해 쓸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즉 현재는 한 사람이 무선인터넷 요금제를 1회선만 가입해 사용할 수 있는 데 반해 OMPD에서는 여러 대의 IT기기를 같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초단위 요금제 경제용어사전

SK텔레콤이 2010년 3월 1일부터 시행한 통신과금체계. 이전에는 10초 단위를 요금을 적용해 소비자는 11초를 통화해도 20초의 사용요금을 내야 했지만 초단위 요금제를 적용함으로써 11초에 해당하는 요금만 내게 됐다. 소비자단체들은 이동통신사들이 10초 단위 과금제를 채택해 11초를 쓰든 19초를 쓰든 20초 기준의 요금을 적용해 연간 수천억원대의 ''낙전수입''을 얻었다고 비난해왔으며 SK텔레콤이 처음 이 관행을 바로잡은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