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9 / 9건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페론식 포퓰리즘의 결합이었다. 맹위를 떨치던 핑크 타이드가 차베스 사망(2013년) 이후 급속히 퇴조하고 있다. 엊그제 칠레 대통령 선거에서 중도우파 피녜라가 당선되면서 남미 우파정권이 7개국으로 늘어났다. 석유, 구리 등 원자재값 하락으로 돈줄이 마른 게 좌파 몰락 요인으로 꼽힌다. 중앙아메리카에서도 멕시코 온두라스 파나마에 우파정권이 들어섰다. 중남미에선 살만 하면 좌파가, 살기 힘들면 우파가 들어서는 게 상례다. 그러나 '핑크 타이드'가 끝났다고 보긴 이르다. ...

용선료 [傭船料] [charterage] 경제용어사전

해운사가 배의 전부나 일부를 빌리고 이에 대한 이용대금으로 배 주인(선주)에게 지불하는 돈. 선박을 이용해 여객이나 화물을 운송하고 운임을 받는 사업인 해운업은 경기에 매우 민감하다. 국제경기가 호황일 경우 국가간의 물자이동이 많아 지면서 그 혜택을 입지만 그 반대일 경우는 큰 타격을 받는다. 2016년들어 국내의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이 위기에 몰려있는데 그 요인중 하나가 비싼 용선료 계약이다. 전문가들은 두 회사가 해운업 호황일 때 단기 성과에...

원자재 DLS 경제용어사전

원유 금 은 등을 기초자산으로 활용하는 파생상품. 해당 원자재값이 만기 때까지 계약 시점보다 40~60% 떨어지지 않으면 연 8~10% 정도의 수익을 낼 수 있다. 손실구간에 진입하면 계약 시점 대비 기초자산 가격 하락폭 만큼 원금을 떼이는 것으로 계약조건이 바뀐다. 주가지수나 개별종목을 기초자산으로 삼는 주가연계증권(ELS)과 구조가 같다.

위험균형펀드 [risk parity fund] 경제용어사전

주식과 원자재, 채권 등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 어느 한쪽에서의 손실을 다른 쪽에서 만회할 수 있도록 설계한 펀드.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회장이 위험균형이란 개념을 처음 창안했다. 그가 이끄는 '브리지워터 올웨더펀드'는 1996년부터 2013년까지 연평균 8.9%의 수익을 거뒀다. 이 펀드는 주식과 채권을 3 대 7 혹은 주식, 원자재, 채권을 3 대 1 대 6과 같은 비율로 섞어 주식시장에서의 부진을 채권시장에서 만회한다. 2015년 ...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원유와 철광석, 금, 구리 등 원자재 가격 변동에 민감한 통화를 일컫는 용어다. 원자재 수출이 경제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노르웨이, 러시아 등의 통화가 이에 속한다. 이들 국가들은 원자재값 하락이나 달러 강세와 같은 요인에 의해 경기의 움직임이 큰 영향을 받으며 특히 해당국의 통화가치가 큰 타격을 입는다. 2014년의 경우 서유럽 최대 산유국인 노르웨이는 통화가치가 미 달러화 대비 19% 하락했다. ...

대체투자 [alternative investment] 경제용어사전

주식이나 채권 같은 전통적인 투자 상품이 아닌 다른 대상에 투자하는 방식을 말한다. 대상은 사모펀드 , 헤지펀드 , 부동산, 벤처기업 , 원자재, 선박 등 다양하다. 대체 뮤츄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는 이런 대체투자상품을 주로 편입하거나 관련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다. 채권보다 수익률이 높고 주식에 비해서는 위험성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기관투자가의 전통적 투자 대상인 주식·채권값이 급락하면서 상대적으로 금융시장의 ...

재고자산 평가차손 경제용어사전

보유 중인 원자재 등의 가격이 취득 원가를 밑돌아 발생하는 것으로 재고를 처분하기 전까지는 장부상 손실로 반영된다. 예를 들어 석유화학 업체나 철강업체들이 수개월 전 구입한 원자재 이 급락하면 대규모 재고자산 평가차손이 발생한다. 또한 이런 원자재로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면 구체적인 손실이 생겨 영업외 손실로 잡힌다.

브릭스 펀드 [BRICs Fund] 경제용어사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브릭스 국가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의 주식이나 채권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펀드. 2003년에 등장 했고 한국에서도 2004년 초부터 판매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2015년 10월 브릭스 투자 붐을 일으킨 '원조' 골드만삭스자산운용은 브릭스펀드 간판을 내렸다. 골드만삭스 브릭스펀드는 마지막 거래일인 2015년 10월 23일 기준으로 5년간 21%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예상과 다른 브릭스 국가들의 저조한 ...

브릭스 [Brazil, Russia, India, China, Republic of South Africa] 경제용어사전

... 성장정책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경우 오는 2050년 경에는 경제강국의 순서가 중국, 미국, 인도, 일본, 브라질, 러시아 순으로 바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후 10년간 세계 투자금이 이들 4개국으로 흘러들어갔다. 2010년이 정점이었다. 원자재값이 떨어지자 원자재 수출 비중이 높은 러시아와 브라질 경제가 수렁에 빠졌다. 중국은 성장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골드만삭스 내부에선 이미 몇 년 전부터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의 시대가 끝났다는 평가가 나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