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2건

이지스 어쇼어 [Aegis Ashore] 경제용어사전

일본 정부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육상배치형 탄도미사일 방어(MD) 시스템.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된 요격미사일과 고성능 레이더를 지상에 배치하는 방식이다. 일본 정부는 2023년 도입을 목표로 미국과 공동 개발중인 신형 미사일 'SM3블록2A'를 이지스 어쇼어에 채택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이 신형 미사일의 최고 고도가 1천㎞를 넘어 북한의 미사일 등에 대비해 일본 전역을 방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코노믹스 [Xiconomics] 경제용어사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정책 노선. 시진핑과 이코노믹스를 합한 것이다. 시주석 집권 1기의 주요 경제정책으로는 공급측 개혁, 국유기업 개혁, 금융리스크 방지, 부동산시장 안정,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등을 꼽을 수 있다. 이 정책들은 시주석 집권 2기에도 큰 줄기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국유기업 개혁과 관련해선 혼합소유제 도입이 1기 때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혼합소유제 개혁은 국가 자본으로 운영되는 ...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 [LNG floating storage and regasification unit] 경제용어사전

운송을 위해 액화한 LNG를 다시 기화해 육상에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다.

블루카본 [blue carbon] 경제용어사전

...식물, 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갯벌 등의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 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자연에 존재하는 탄소는 기능과 위치에 따라 다양하게 불린다. 흔히 기후변화에 영향을 주는 화석연료를 지칭하는 '블랙카본', 육상 산림이 흡수하는 탄소를 '그린카본'이라고 일컫는다. 한국 해양 생태계는 육상 산림보다 면적은 좁지만 탄소 흡수 총량은 비슷하다. 유엔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해양 생태계가 육상 생태계보다 온실가스 흡수 속도가 최대 50배나 ...

도핑 [doping] 경제용어사전

... 위해 설계한 약물도 등장했다. 이른바 '디자이너 드러그'다. 금지 약물과 비슷한 효과를 내지만 검사에 걸리지 않도록 다른 화학구조를 가진다. 도핑 효과를 보는 종목은 의외로 많지 않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에선 복싱과 보디빌딩, 육상, 수영, 사이클 등 일부 종목 정도다. 심리 안정이 필요한 양궁과 사격 종목에서도 적발된다. 약물을 쓰지 않고 뇌에 자극을 줘 신체 기능을 향상시키는 뇌도핑과 기계장치의 힘을 빌리는 기계도핑까지 등장했다. 미국 스키 및 스노보드협회는 ...

스마트십 [smart ship] 경제용어사전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운항의 안전성과 효율을 끌어올린 선박이다. 한국 대형 조선사들은 운항상태나 기관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1세대 스마트십 개발을 완료했다. 앞으로는 무인 자율운항 기술, 육상에서 선박을 제어하는 기술 등이 개발될 예정이다.

차세대전자항법체제 [e-Navigation] 경제용어사전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양안전과 해양환경 보호를 목적으로 2019년 도입을 추진 중인 선박운항체계로 "e-내비게이션"이라고도 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선박은 전자해도를 기반으로 항법시스템을 자동화ㆍ표준화시키고, 육상에서는 관제ㆍ모니터링을 통해 선박안전운항을 원격지원하기위해 해상무선통신환경을 개선한 차세대 해양안전종합관리체계이다. 차세대전자항법체제가 구축되면 항해사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어 운항 미숙이나 과실에 의한 해양사고가 줄어들 뿐만 ...

일대일로 경제용어사전

중국과 동남아시아·중앙아시아·아프리카·유럽을 육로와 해로로 연결해 경제권을 형성하는 중국의 전략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2013년 9월 카자흐스탄 방문 때 처음 주창했다. 중국 명나라 시절 해외 교역로였던 실크로드에 착안해 '육상·해상 실크로드'로도 불린다. 중국 중서부, 중앙아시아, 유럽을 경제권역으로 하는 것이'육상실크로드 경제벨트(Silk Road Economic Belt)' 중국 남부, 동남아시아의 바닷길을 연결하는 것이'해상실크로드(21st ...

세월호 참사 경제용어사전

... 원인으로 지적된 '관피아(관료+마피아)' 논란에 정부는 진땀을 흘렸다. 2014년 11월11일 수색이 종료됐지만 9명은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 2017년 3월 국회에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가 출범했으며 4월11일 세월호가 육상으로 거치되고 난후 미수습자 수습작업이 이루어져 4명의 유해가 추가로 수습됨에 따라 미수습자 수는 5명으로 줄게 됐다. 선조위는 2018년 8월 6일 1년 4개월 간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세월호 참사의 원인을 분석한 종합보고서를 발표했다. ...

말뫼의 눈물 [Tears of Malmoe] 경제용어사전

현대중공업 육상건조시설 한복판에 자리 잡은 골리앗 크레인의 별칭으로 '코쿰스 크레인(Kockums Crane)'이라고도 한다. 높이 128m, 폭 164m, 인양능력 1천500t급(현대로 이전 후 개조공사를 거쳐 인양능력1천600t으로 향상) 자체중량 7560t으로 당시로는 세계최대의 크레인이었다. 스웨덴 말뫼의 세계적 조선업체 코쿰스(Kockums)가 문을 닫으며 내놓았고 그걸 2002년 현대중공업이 막대한 해체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단돈 1달러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