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22건

요람에서 무덤까지 [from the cradle to the grave]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경제학 자 윌리엄 베버리지가 1942년 주창한 법안의 내용으로 현대 영국 사회보장 제도의 근간이 됐다. 국민이 기본적인 생활 수준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여러 제도를 통합했다. 육아에 들어가는 비용을 부담해주는 것은 물론 실업 질병 은퇴 등 소득 상실에 대비한 포괄적 사회보장제도다.

엠커브현상 [M-Curve] 경제용어사전

상당수 여성이 20대초반에 노동시장에 참여하다가 20대 후반에서 30대 중후반 사이에 임신·출산·육아로 인해 경제활동참가율 이 급격히 떨어지고 자녀 양육시기 이후 다시 노동시장에 입성하려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 취업률의 변화추이가 영문 M자를 닮아서 엠커브현상으로 부르면 경력단절현상을 나타낸다.

스마트 오피스 경제용어사전

직원들이 주거지 근처에서 원격 근무할 수 있는 전용사무실로 화상회의시설, 육아시설 등이 갖춰진다. 아이나 집안 일로 방해 받을 수 있는 재택근무와 달리 업무에만 전념하도록 일반 사무실과 비슷하게 꾸며진다.

퍼플 잡 [purple job] 경제용어사전

빨강과 파랑이 섞인 보라색 (purple)은 평등, 일, 가정의 조화를 상징한다. 퍼플 잡은 출산과 육아로 직장을 그만둬야 했던 구직자들이 재취업에 나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일자리다. 퍼플잡은 정규직 근로자로 근무하도록 하여 직업의 안정성 및 경력은 풀타임 근로자와 동일하게 유지하되 여건에 따라 근무시간과 형태를 조절할 수 있는 유연근무 제도로 단기간 근로, 시차출퇴근제, 요일제 근무, 재택근무 등 여러 형태가 있다.

유연근무제도 경제용어사전

단시간 근로, 시차출퇴근제, 집중근무시간제, 요일근무제, 재택근무 등 육아 및 가사노동을 직장 일과 병행해 수행하려는 근로자를 위한 탄력적 근무 형태를 말한다. 유연근무제도는 남녀 노동자의 일·가정 양립 여건을 제고하고 융통성있는 경력 설계를 가능하게 해 여성의 노동시장 탈락을 예방하고, 나아가 일자리 나누기를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유연근무제도는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이 마련돼 제도적 기반은 ...

웹시족 경제용어사전

웹(web)과 미시(missy)를 합해 만든 말로 이들은 인터넷 을 통해 육아, 쇼핑, 여가 생활 등에 대한 정보를 얻고 쇼핑을 즐기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젊은 주부를 뜻한다.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모으는 데 그치지 않고 적극적으로 온라인 동호회에 가입해 활동하는 등 정보지향적 성향을 갖는다.

비과세 근로소득 경제용어사전

근로소득자의 소득 중 비과세되는 근로소득으로 연말정산 시 연간급여액에서 이를 제외해야한다. 비과세근로소득에는 식대(월 10만원)와 자가운전 보조금 (월 20만원), 학자금(비과세 학자금, 근로장학금), 보육관련( 자녀보육수당 : 6세 이하 자녀 월 10만원, 육아휴직수당),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근무수당, 국외근로소득(한도 : 월 100만원, 단 선원 등은 월 200만원·국외건설근로자 월 300만원) 등이 있다.

유미족 [Yummy] 경제용어사전

유미는 영어의 "Young Upwardly Mobile Mummy"의 줄임말로 "상승 지향적이고 활동적인 젊은 어머니"를 뜻한다. 이들은 가사노동 외에 자기개발을 위해 노력하며 직장생활을 하기도 한다. 또한 이들은 가족, 특히 자녀의 출산, 육아, 교육문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와이프로거 [Wifelogger] 경제용어사전

와이프(wife)와 블로거(blogger)의 합성어. 요리, 인테리어, 육아 등의 특화된 콘텐츠 를 생산하고, 이를 블로그 에 올려 다른 블로거와 공유하는 주부를 말한다.

위미노믹스 [Womenomics] 경제용어사전

여성의 경제활동을 뜻하는 용어. 골드만 삭스 일본 지사의 여성 수석 전략분석가 마쓰이 게이시가 일본 경제의 침체 요인을 분석하면서 쓰기 시작했다. 마쓰이는 일본 경제의 침체 원인 중 하나로 여성 인력의 저조한 경제활동을 꼽았고, 앞으로의 일본 경제도 여성 인력의 경제활동 활성화 여부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마쓰이는 여성 인력의 출산과 육아를 도와줄 인프라 의 탄탄한 구축이 경제성장의 기초라고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