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37건

글로벌 해법 [global solutions] 경제용어사전

'주식 투자 바이블', '성장 함정', '투자의 미래'의 저자로 잘 알려진 제러미 시겔이 주장한 용어로, 핵심 소비 계층인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하면 미국 경기가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더라도 인구 구성상 새롭게 소비 계층으로 편입되는 중국과 인도 등의 성장으로 실제로 크게 둔화되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을 의미한다.

슈퍼애뉴에이션 [Superannuation] 경제용어사전

... 1625조원) 규모다. 매달 450호주달러 이상 소득이 있으면 의무가입 대상이다. 2014년 7월 부담률이 연봉의 9.25%에서 9.50%로 올랐는데 단계적으로 12%까지 높아진다. 호주 최대 퇴직연금운용사 AMP에 따르면 호주 국민의 은퇴 시 예상 자산규모는 평균 57만호주달러(약 6억8000만원)로 추정된다. 이 중 74.4%가 슈퍼애뉴에이션 자산이다. 기금별로 자금운용 규모가 커지다보니 특화전략을 쓰는 운용사들이 생겼고, 자연스럽게 펀드산업이 활성화됐다. 2008년 ...

인구지진 [age-quake]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인구학자 폴 월리스가 만든 용어로 고령사회의 충격을 지진(earthquake)에 빗댄 것이다. 그는 에이지퀘이크가 지진보다 훨씬 파괴력이 강하며 그 강도가 리히터규모 9.0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하는 2020년께 세계 경제는 에이지퀘이크로 뿌리째 흔들릴 것이며 한국도 피해를 크게 입는 국가 중의 하나로 예측했다.

은퇴준비지수 경제용어사전

전연령대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비경제적요소를 고려해 은퇴이후 삶을 얼마나 잘 준비하고 있는가를 수치화해 산정한 지수. 삼성생명과 서울대 노년 은퇴설계 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이 지수를 개발 2012년 3월 처음으로 발표했다. 이 지수는 은퇴 이후의 삶을 결정하는 생활영역을 △여가 △일 △가족과 친구 △주거 △마음의 안정 △재무 △건강 등 7개 항목으로 나눴으며 100점을 만점으로 한다. 삼성생명은 비은퇴자들의 '은퇴전망지수'와 이미 은퇴한 사람들의 ...

소득 크레바스 [income crevasse] 경제용어사전

직장에서 은퇴해 국민연금 을 받을 때까지 소득이 없는 기간을 말한다. ''''은퇴 크레바스''''라고도 한다. 한국 직장인의 경우 50대 중반에 은퇴해 60대에 연금을 수령할 때까지 5년 정도의 공백기간이 발생하는데, 이 기간 동안 생계에 위협을 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크레바스 공포''''라고 한다.

완전 은퇴 경제용어사전

생애 주된 일자리''가 마지막 일자리인 사람. 한 직장에서 일하다 정년 퇴직한 경우가 대다수다.

점진적 은퇴 경제용어사전

생애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한 뒤 다른 곳(가교 일자리)에서 소득을 얻다가 최종 은퇴한 사람.

요람에서 무덤까지 [from the cradle to the grave]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경제학 자 윌리엄 베버리지가 1942년 주창한 법안의 내용으로 현대 영국 사회보장 제도의 근간이 됐다. 국민이 기본적인 생활 수준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여러 제도를 통합했다. 육아에 들어가는 비용을 부담해주는 것은 물론 실업 질병 은퇴 등 소득 상실에 대비한 포괄적 사회보장제도다.

모노즈쿠리법 경제용어사전

... 여부를 검토해 연구·개발(R&D)비용, 정책자금 등을 지원한다. 정책자금은 최대 30억원, R&D비용은 3년간 최대 10억원가량을 지원한다. 일본은 산업화를 이끈 '''' 단카이세대 (2차대전 후 베이비붐 세대)''''가 잇따라 은퇴하면서 장인들이 급감한 데다 대기업들이 중국, 필리핀, 베트남 등으로 부품 아웃소싱 을 늘리면서 제조업의 뿌리가 흔들린다는 위기감이 고조됐었다. 여기에 자동차 등 주요산업 부문의 불량률이 높아지는 등 문제가 가시화되자 이에 대한 ...

단카이세대 경제용어사전

... 일본 전체 인구 중 5.4%를 차지하는 거대 인구 집단으로 1960년~1970년대 학생운동을 경험했다. 1964년 도쿄올림픽이후 1970~1980년대 일본의 고도성장을 이끌어낸 주역으로 평가 받는다. 이들은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은퇴하기 시작하면서 일본경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일본의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 세대(1947~1949년에 출생한 680만명)가 75세가 되는 2025년이면 일본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25%에서 30%로 오를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