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0건

기업구조혁신펀드 경제용어사전

... 단계적으로 5조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 일환으로 금융위는 2020년에 1조원 규모 펀드를 추가 조성하기 위해 1000억원의 모펀드 출자를 예산안에 포함했다. 기업구조혁신펀드는 한국성장금융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은행권이 전체 펀드 기금의 50%를 내고 나머지는 민간 수탁운용사들이 출자해 조성한다. 출범 이후 2019년 11월 1일 현재까지 약 1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50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이 가운데 1조원가량은 수탁운용사 여섯 ...

오픈뱅킹 [open banking] 경제용어사전

조회나 이체 등 은행의 핵심 금융기능을 표준화해 다른 사업자에 개방하는 은행권 공동 인프라. "공동결제시스템"이라고도 한다.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출금 및 이체가 가능하다. 즉, 모든 은행의 계좌이체 시스템을 개방하는 공동결제시스템(오픈뱅킹)으로 2019년 10월 30일에 시범 도입돼 12월 전면 시행된다. 소비자가 은행별로 일일이 앱(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한 개 은행 앱이나 핀테크(금융기술)기업의 앱에 자신의 모든 은행계좌를 등록해 ...

뱅크사인 경제용어사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전자거래의 보안성과 편의성을 높인 은행권 인증 서비스다. 은행권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증서로 주거래 은행을 통해 스마트폰에 뱅크사인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으면 다른 은행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유효기간도 3년으로 길어 매년 갱신할 필요가 없다. 은행연합회는 은행들과 함께 2016년 11월 '은행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구성해 1년8개월여를 준비해왔다. 당초 서비스 개시는 2018년 7월 말로 예정했지만 준비가 늦어져 ...

민스키 모멘트 [Minsky moment] 경제용어사전

과도한 부채 확대에 기댄 경기호황이 끝난 뒤 은행 채무자의 부채상환 능력이 나빠져 채무자가 결국 건전한 자산까지 내다팔아 금융시스템이 붕괴하는 시점을 말한다. 미국 경제학자 하이먼 민스키(Hyman Minsky)가 주장한 이론으로, 주류 경제학계에서 크게 주목받지 못하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재조명받고 있다.

상승가능금리 [stress rate] 경제용어사전

고정금리가 아닌 변동금리 주택대출 한도를 정할 때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가로 얹는 금리. 최근 5년간 한국은행의 신규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에서 매년 11월 가중평균 금리를 차감한 수치로 은행연합회가 은행권과 협의해 제시한다. 대출 시점의 금리에 스트레스 금리를 더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연소득의 80%(상승가능 DTI 80%)를 넘으면 대출한도를 줄이거나 고정금리 대출로 전환해야 한다. "스트레스 금리"라고도 한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 [debt service ratio] 경제용어사전

... 신용카드 미결제까지 포함한 모든 금융회사 빚을 합해 이를 기준으로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부담을 산출한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적용해 심사할 때보다 대출 규모가 일반적으로 줄어든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라고도 한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관리지표는 2019년 상반기 제2금융권으로 확대 적용된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8년 6월 72%였던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평균 DSR은 지표가 본격 도입된 2018년 11~12월 47%로 낮아졌다.

한국인프라투자플랫폼 [Korea Infrastructure Investment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예정이다. 참가사는 교직원공제회 우정사업본부 사학연금공단 지방행정공제회 새마을금고중앙회 신협중앙회 등 연기금 일곱 곳,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동부화재 한화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보험사 일곱 곳, 산업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 은행권 세 곳이다. KIIP는 2015sus 6월 정부가 '하반기 경제활성화정책'으로 내놓은 인프라 투자 확대방안에 따라 출범하는 '투자자 협의체'다. 참여 기관은 자금을 조달하고 산업은행은 사업주선 및 금융자문, KDB인프라자산운용은 ...

연합자산관리 경제용어사전

국내 최대 부실채권 관리회사. 2008년 발생한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급증한 은행권 부실채권을 처리하기 위해 2009년 농협중앙회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등 6개 은행이 출자해 설립했으며 자산유동화와 기업구조조정 업무 등을 맡아왔다. 유암코는 채무재조정을 비롯해 신규자금 지원 통한 기업 정상화, 비핵심 자산 매각 등 사업재편, 핵심자산 매각 등 청·파산 등을 통해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계좌이동서비스 경제용어사전

기존 계좌에 연결된 보험료와 휴대전화 요금 등 각종 자동이체 항목을 새로운 계좌로 간편하게 옮길 수 있는 서비스. 2015년 10월 30일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2016년 3월 31일 현재 3단계까지 진행됐다. 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을 비롯한 대형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특수은행 등 모두 16개 은행이 이번 계좌이동서비스에 참여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증권사와 저축은행 등 제2금융사로 시행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계좌이동서...

안심전환대출 경제용어사전

은행권 단기·변동금리·일시상환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로 바꿔주는 대출상품으로 2015년 3월24일 선보였다. 대출금 전액분할상환은 완전고정형 연 2.65%, 5년 주기 조정형 연 2.63%다. 30% 만기일시상환형을 선택할 경우 여기에 0.1%포인트가 가산된다. 연 2%대 중반의 금리로 대출을 10~30년까지 묶어둘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선보인지 사흘만에 한도금액인 20조원이 소진되자 2015년 4월3일까지 추가로 20조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