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71-80 / 1,096건

모바일 직불시스템 경제용어사전

카드망을 이용하지 않고 가맹점과 소비자의 은행 계좌를 직접 연결해주는 구조다. 가맹점이 소비자에게 받아야 할 금액을 앱(응용프로그램)에 입력해 QR코드를 생성하면, 구매자는 결제 앱이나 은행 앱으로 QR코드를 스캔한 뒤 비밀번호를 눌러 결제하는 식이다. 각자 스마트폰을 활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결제단말기(POS)가 필요하지 않다.

제로페이 경제용어사전

... 이체되는 직거래 시스템이다. 소비자들은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페이코 등 기존에 쓰던 간편결제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된다. 이번에 도입한 오프라인 결제 플랫폼은 소비자가 공동 QR코드로 물건을 구매하면 결제 플랫폼 업체가 시중은행에 계좌이체를 요청하는 구조다. 시중은행은 즉각 소비자 계좌에서 가맹점주 계좌로 금액을 이체해준다. 이 과정에서 결제 플랫폼 업체는 가맹점으로부터 오프라인 결제 수수료를 받지 않고, 시중은행도 플랫폼 업체로부터 계좌이체 수수료를 받지 ...

엑소브릭 경제용어사전

... 금융안전위원회에 대체투자 회사 설립을 신청해 '탈영국 러시'에 가세했다. 금융사들이 영국을 떠나는 이유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서는 다른 EU 회원국 고객에게 지금처럼 결제, 전자화폐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프랑스 중앙은행이 500여 개 영국 핀테크업체에 브렉시트 비상 계획을 제출하라고 압박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럽의 유명 싱크탱크인 브뤼겔은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에서 1조8000억유로의 자산이 빠져나가고 금융업과 관련된 3만여 개 일자리가 사라질 ...

포용적 성장 경제용어사전

사회 각 구성원에게 균등한 경제활동 참여 기회를 갖도록 하는 것이 불평등 완화와 경제 성장으로 이어진다는 이론. 2009년 세계은행에서 처음으로 제기됐으며 2011년 국제통화기금(IMF) 보고서와 미국 백악관 대통령 보고서(2016년), 세계경제포럼(WEF·2015년, 2017년) 등에서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핵심 기조인 소득주도 성장보다 넓은 개념의 경제학 이론이다. 시장경제에 따른 부작용을 정부의 소득 재분배, 복지·사회안전망 ...

금융그룹 감독제도 경제용어사전

은행을 소유하지 않은 채 증권사나 보험사 등의 금융기업을 운영하는 대기업, 혹은 금융그룹에 대한 통합감독제도. 한 계열사의 부실로 그룹 전체가 동반 부실해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금융 계열사가 2개 이상이며 합산 기준 자산 5조원 이상인 곳이 대상이다. 삼성, 한화, 교보, 미래에셋, 현대차, DB, 롯데 등 7곳이 선정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18년 7월 1일 공개했다. 금융그룹 통합감독제도의 핵심은 비(非)은행 금융그룹에도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우려가 크다. 스페인은 오성운동과 비슷한 성향의 '포데모스'와 '시민당'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 경제 상황은 6년 전 재정위기 때보단 나아졌지만 실업률은 여전히 높다고 CNN은 지적했다. 그리스는 2018년 8월20일 유럽중앙은행(ECB)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프로그램이 끝난다. 그러나 부채가 2800억달러(약 300조원)나 남아 있는 게 변수다. 폴란드와 헝가리는 재정의 상당 부분을 EU에 의지하고 있다. 하지만 난민정책과 인권·민주주의 논란으로 ...

금융상품 한눈에 경제용어사전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 시스템. 이 사이트는 은행, 저축은행, 보험사 등 166개 금융회사가 판매 중인 예·적금, 대출, 연금저축 등 다양한 금융상품의 금리, 수익률 등을 비교해 보여준다. 이곳에선 절세형 금융상품 정보도 한데 모아 제공한다. 상품별 세제 혜택이나 가입 대상, 가입 한도 등을 비교해 보고 본인이 처한 상황에 적합한 상품을 고르면 된다.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특정 국가가 다국적 IT기업에 국가 내 디지털 서비스 매출을 기준으로 매기는 세금으로 '구글세'라고도 부른다.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등 다국적 IT 대기업을 겨냥한 디지털세는 특정 국가가 자국 내 디지털 서비스에 과세하는 것이다. 프랑스는 2019년 7월 세계 처음으로 디지털세를 제도화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기업을 겨냥한 세금제도를 시행하지 말라며 보복관세 카드로 맞섰기 때문에 시행을 미뤄웠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경제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國家發展] [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국무원 산하 정부기구로, 경제발전 전략 수립과 거시경제 관리를 담당한다. 경제기구로는 최정점에서 인민은행과 상무부, 공업정보화부 등 중국 경제 관련 기구 및 부처를 관리·조율한다. '중국 경제의 조타수'로 불리는 이유다. 외국 기업의 중국 내 대규모 투자를 승인하고, 중요 상품 및 재화에 대해서는 독과점 여부를 감독하는 규제기관이기도 하다.

외화보험 경제용어사전

... 외화로 보험료를 내고 보험금도 외화로 받는 상품으로 2020년 10월 말 현재 달러 및 위안화 보험이 판매되고 있다. 저금리의 장기화와 환율상승 기대감이 보험사의 신규 수익원 창출 유인과 맞물려 외화보험의 판매규모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은행의 예·적금처럼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공시이율은 최소 2% 후반대다. 연 1%대인 외화예금보다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 보험업계는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설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예금과 비슷한 효과까지 기대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