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61-270 / 272건

예금보험제도 [deposit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은행 등의 금융회사가 파산 등의 이유로 예금자에게 예금을 되돌려줄 수 없을 때 예금 보험기관 이 대신해서 지급하는 제도다. 1995년 예금자보호법 이 제정되면서 이 제도가 도입됐으며, 예금보험공사가 담당하고 있다. 일부 금융사의 부실이 전체 금융시스템의 건전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금융상품 중에서 예금·적금·부금 및 원금보전형 신탁 등이 예금보호 대상이 된다. 하지만 후순위채권·펀드와 같이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투자형 ...

용적률 [floor area ratio] 경제용어사전

... 바닥면적, 지상층 주차장, 주민공동시설면적, 초고층 건축물의 피난 안전구역 면적은 연면적에 포함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300㎡ 대지에 바닥면적 150㎡의 2층짜리 건물이 서있다면 용적률은 100%가 된다. 용적률을 규제하는 이유는 미관, 조망, 일조, 개방감 등을 좋게 해서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용적률이 높을 수록 건축물을 높게 지을 수 있는데 아파트 경우 용적률이 크다면 그만큼 빽빽하게 들어서 있다는 것을 뜻한다. 한편으로는 재개발이나 ...

우선협상대상국 [priority foreign countries]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불공정무역을 하고 있다고 판단한 국가에 대해 이를 이유로 우선적으로 협상을 벌이도록 지정한 교역상대국. 미국은 ' 슈퍼 301조 '를 근거로 자기 나라 입장에서 교역상대국별로 불공정무역관행의 종류와 정도를 평가, 우선협상대상국을 지정하고 이를 시정토록 협상한다. 슈퍼 301조는 USTR이 수입장벽을 두는 국가와 관행을 선정해 그 장벽의 폐지를 요구하고 해당국이 3년 이내에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보복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강력한 ...

이중환율체제 [double exchange rate system] 경제용어사전

... 않다. 무엇보다도 먼저 상업거래에 적용되는 환율이 고정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실질적으로는 지나치게 낮은 수준으로 결정될 수 있다. 환율이 낮은 수준이라는 것은 자국통화의 가치가 고평가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이중환율제를 시행하는 이유가 대체로 자국화폐의 가치가 하락하는 것을 방지하려는 데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실 경제여건상 화폐가치가 더 떨어져야 하는 경우에도 환율이 고정되어 있다는 것은 실질적으로는 화폐가치가 높게 평가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

이행강제금 경제용어사전

1996년 1월 농지법이 새로 제정, 시행됨에 따라 농지소유자가 농지를 정당한 이유없이 자기의 농업 경영에 이용하지 않을 경우 그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년 이내에 그 농지를 처분해야 한다. 이는 부재지주 등이 농업 생산에 의한 수익보다는 투기적 목적으로 농지를 소유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농지의 위탁경영도 엄격히 제한했다. 전부위탁은 징집·복역 6개월 이상, 국외여행, 취학, 질병, 청산중인 농업법인 등 불가피한 경우로 한정했다. 부분위탁은 ...

전환사채 [convertible bond] 경제용어사전

... 거치기간 을 두는 것이 통례다. 발행 후 즉시 전환권을 행사할 경우 주가가 급락해 일반 주주에게 피해가 가기 때문이다. 전환권 행사 시 주식매입대금의 불입은 전환사채의 원금으로 하고 전환사채 자체는 소멸된다. 주가하락 등을 이유로 전환권을 행사하지 않는 경우에는 액면가 액으로 상환된다. 발행자로서는 전환권을 주는 대신 보통사채에 비해 낮은 이율로 발행할 수 있어 금융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다. 또 주식으로의 전환이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주식발행에 ...

재투자율 [reinvestment rate] 경제용어사전

채권이나 기타 투자로부터 얻은 이자를 재투자한 경우의 수익률. 무이표채권의 재투자율은 예측할 수 있고 쉽게 구할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이자지급이 없으므로 귀속이자 전액이 동일한 이율로 재투자되기 때문이다. 이표채 권의 시장이자율에 따라 등락하기 때문에 재투자율은 예측하기 쉽지 않다.

잔존수입제한 [residual quantitative import restriction] 경제용어사전

... 관세보다 더 엄격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마약, 각성제, 무기, 탄약 등의 수입제한은 인도적·안전보장상 당연하다. 그밖에는 국제수지 의 악화, 발전도상국의 개발촉진 필요 또는 세이프 가드 발동의 경우에 한해서 협의를 거쳐 소정의 절차를 원칙으로 하여 수입제한을 용인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타당한 이유와 소정의 절차를 밟지 않은 채 국내산업보호를 목적으로 수입제한조치를 계속하고 있는 예도 적지 않은데 이것을 잔존수입제한이라고 한다.

자동차보험 불량물건 경제용어사전

자동차보험 불량물건은 과거 사고 사례가 많거나 손해율 ( 보험료 대비 지급 보험금 비율)이 현저히 높아 개별 보험사가 단독인수를 거부하는 계약을 말한다. 예컨대 과거 3년 동안 세차례 이상 사고를 냈거나 음주운전, 중앙선 침범 등 중대한 교통법규위반 사고를 낸 운전자들이 여기에 속한다. 10대나 20대 초반 저연령층 운전자들도 사고위험이 높다는 이유로 불량물건에 포함되고 있다.

임시투자세액공제 경제용어사전

... 전엔 공제율도 7% 이상으로 높았다. 이 때문에 지원 실적도 2011년 기준 2조7331억원에 이르렀다. 현행 안전시설투자세액공제(217억원), 환경보전시설투자세액공제(654억원) 등보다 훨씬 높다. “임시투자세액공제 부활의 투자 촉진 효과가 클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현행 투자세액공제 제도는 지원 요건이 까다로워 투자 촉진 효과가 낮다는 지적이 많다. 생산성향상시설·안전시설·환경보전시설 등 특정 목적에 부합하는 투자만 지원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