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7건

클레이 [KLAY] 경제용어사전

... 자회사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의 암호화폐. 각종 게임·금융·콘텐츠 이용을 통해 보상으로 받을 수도 있고, 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을 수도 있다. 이렇게 모인 클레이는 다시 여러 온라인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현금처럼 낼 수 있다. 2019년 6월 최초 발행량 100억개로 메인넷 사이프레스에서 론칭 했으며 당해 9월 26일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상장됐다. 카카오가 만든 가상화폐 전자지갑'클립(Klip)'에서 사용된다.

보잉 737 맥스8 [Boeing 737 MAX8] 경제용어사전

... 안전문제로 운행이 중단됐다. B737의 4세대인 B737MAX는 MAX7, MAX8, MAX9, MAX10까지 네 가지 종류가 있다. 이중 문제가 되는 기종은 MAX8이다. B737 MAX8은 2018년 10월과 지난해 3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가 잇따라 추락해 346명이 사망하는 인명 피해가 나자, 운항을 전면 금지했다. 당시 조사 결과 해당 기종의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에 결함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MCAS는 ...

뎅기열 [dengue fever] 경제용어사전

... 배에 물이 차고 장 출혈도 생기는데 이렇게 진행된 환자의 40~50% 정도가 사망한다. 뎅기열은 백신이나 예방약이 없다. 2018년의 경우 해외 출국자가 가장 많이 걸린 질환은 뎅기열이다.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다녀온 뒤 증상을 호소한 사람이 많았다.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동남아, 아프리카 등에서 유행하는 말라리아를 예방하는 방법도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더운 나라에 가더라도 ...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 포함돼 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 중인 이용자만 4억 명에 달한다. 클레이튼 제휴사 34곳은 카카오와의 계약에 따라 2019년 9월까지 클레이튼을 활용할 플랫폼을 선보이거나 서비스 모델을 완성해야 한다. 한편,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기반의 가상화폐인 '클레이(KLAY)'를 2019년 6월 메인넷 사이프레스에서 론칭한 후 9월 26일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상장했다. 클레이는 카카오가 선보일 가상화폐 전자지갑인 `클립(Klip)'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VIIP 경제용어사전

베트남(Vietnam), 인도네시아(Inoonesia), 인도(India), 필리핀(Philipines)

한국의 통화스와프 규모 경제용어사전

2017년 10월 13일 현재 한국은 중국,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등 4개국과 784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다. 중국이 560억달러 규모로 제일 크고 인도네시아(100억 달러), 호주(77억 달러) 말레이시아(47억 달러)가 뒤를 잇는다.. 여기에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및 중국, 일본과 공동으로 만든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에서 인출할 수 있는 384억 달러까지 합한다면 한국의 통화스와프 체결규모는 총 1168억 ...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통화스와프 연장 계약이 확대 체결되면서 한국이 위기 시 해외 국가로부터 긴급히 빌릴 수 있는 외화 규모는 미 달러화 기준 1932억달러에서 1962억달러로 늘었다. 미국과의 스와프 규모가 600억달러로 가장 많고, 스위스(106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호주(81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54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등과도 계약이 체결된 상태다. 캐나다와는 금액 한도를 정하지 않은 무제한 통화스와프가 체결돼 있다. 한편,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2015년 ...

말라카 해협 [Strait of Malacca] 경제용어사전

말레이시아 반도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사이의 좁은 해협. 수에즈 운하, 파나마 운하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항로중 하나다. 동남쪽의 싱가포르에서 서북쪽 안다만까지 길이는 약 1000㎞. 가장 좁은 곳의 폭은 2.8㎞에 불과하다. 수심도 25m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말라카라는 지명은 15세기 이 지역의 이슬람 왕국명이자 말레이시아 항구도시인 말라카에서 따왔다. 좁고 긴 이 바닷길은 태평양과 인도양을 잇는 동서 교역의 최단 항로다. 지금도 ...

무궁화위성 7호 경제용어사전

... 스페이스(Ariane Space)에서 수행했다. 무궁화위성 7호는 글로벌 커버리지를 바탕으로 한반도 외의 지역에서 위성 서비스가 가능하다. 서비스 영역이 주로 한반도에 국한되었던 무궁화위성 5•6호에 비해 7호는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차이나, 인도 지역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Ka-band 가변빔을 장착해 커버리지 지역 외에도 위성 서비스가 필요한 지역 어디에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a-band는 약 30GHz 상향(위성으로) ...

남중국해 [South China Sea] 경제용어사전

... 필리핀, 인도차이나반도, 보르네오섬 등으로 둘러싸여 있는 바다. 스프래틀리군도 등 네 개 군도와 250여개 섬, 산호초, 암초가 있다. 넓이는 3,500,000 km²로 오대양을 빼고는 가장 넓은 바다이다. 남중국해에는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싱가포르 등의 7개국이 접해 있으며 닿아있는 모든 나라가 영토분쟁에 연루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1960년대 후반 이 지역에 매장된 석유가 300억t에 이를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천연가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