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2건

헥시트 [HK-exit] 경제용어사전

... 했다. 캐시 홍이 영국으로 떠나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26일 중국 정부로부터 감금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의 정치적 망명을 승인하기도 했다. 일본은 홍콩의 금융 인재를 끌어들이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정보기술(IT) 분야 첨단사업에 종사하는 외국인의 일본 체류 허용 기간을 결정할 때 가산점을 주는 특례를 두고 있는데, 금융 분야 인재에게도 특례를 인정한다는 방침이다. ...

블라인드 채용 경제용어사전

채용과정(서류·필기·면접) 에서 편견이 개입되어 불합리한 차별을 야기할 수 있는 출신지, 가족관계, 학력, 외모 등의 항목을 걷어내고 지원자의 실력(직무능력)만 을 평가하여 인재를 채용하는 방식. 블라인드 채용은 차별적인 평가요소를 제거하고, 직무수행에 필요한 능력만을 중심으로 평가하기 위한 것이다.

이연성과급 경제용어사전

성과급을 여러 해에 걸쳐 분할 지급하는 제도. 성과급을 한꺼번에 줄 경우 단기 성과에만 급급해하는 부작용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도입됐다. 금융감독원의 권고로 상당수 국내 금융투자회사가 도입했다. 하지만 이직이 잦은 증권업계에서 이연성과급은 인재를 잡아두기 위한 방편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퇴직하면 이연성과급을 주지 않는 증권사를 상대로 한 소송이 잇따르고 있는 이유다.

청년내일채움공제 경제용어사전

청년(만 15세 이상 34세 이하)에게는 장기근속과 목돈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벤처기업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 청년·기업·정부가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하여 2년 또는 3년간 근속한 청년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만기공제금 지급한다. 2020년 부터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할 수 있는 중소ㆍ중견기업 청년의 임금 상한이 기존 500만원에서 350만원으로 낮아져 월급이 350만원이 넘는 경우 가입할 수 없다. ...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 경제발전 등을 연구했고 외환위기 직전 포스코연구소 초청 연구위원으로 활동했다. 2003년 서울대에서 3주간 아홉 차례에 걸친 강의료로 5만달러를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06년과 2007년엔 한국경제신문이 매년 여는 글로벌 인재포럼에 기조연설자 등으로 참석했다. 당시 그는 “인적 자원의 질은 경제성장에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2014년 한국은행 국제콘퍼런스에도 기조연설자로 나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정책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총생산(GDP)과 ...

702010모델 [70/20/10 Model]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석학 찰스 제닝스와 네덜란드의 저명한 컨설턴트 요세 아레츠는 인재육성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제시한 이론. 조직의 성과와 개인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학습은 70%가 일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며, 20%는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그리고 단지 10%만이 공식적인 교육에서 일어난다는 이론이다.

와이즈만연구소 [Weizmann Institute of Science] 경제용어사전

... 통해 지식재산(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술이전'으로 유명하다. 와이즈만연구소의 구성원은 교수, 과학자, 대학원생 등 2600명가량이다. 수학, 컴퓨터, 과학, 물리, 화학, 생화학, 생물학 등의 대학원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연구소에서 길러진 인재들이 창출하는 부(富)만 해도 상당하다. 1959년 설립한 기술이전회사 '예다(YEDA)'를 통해 세계 73개사에 기술을 수출하고 있다. 이 연구소 기술이 제품화돼 발생하는 매출만 280억달러(약 32조원)에 달하고, 로열티 수입만 ...

프라임 사업 경제용어사전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 사회와 산업의 수요에 맞게 정원을 조정하는 대학에 2016년부터 3년간 총 6000억원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인문·예체능계를 줄이고 이공계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2014년부터 2024년까지 4년제 대학 사회계열에선 21만여명의 인력 초과공급이 예상되는 데 비해 기업이 원하는 공학인력은 약 21만5000명 모자라는 등 인력 미스매치(한국고용정보원 자료)를 바로잡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스트롱 코리아 [Strong Korea] 경제용어사전

한국경제신문이 2002년부터 벌이고 있는 과학기술 강국 캠페인. 이공계 인재를 육성하고 이를 통해 과학기술을 발전시켜 국가 경쟁력을 높이자는 게 궁극적 목표다. 스트롱(STRONG)이란 말엔 과학(science)과 기술(technology), 연구와 혁신(research & renovation)을 통해 과학기술 강국이란 목표(our national goal)를 실현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

현대차그룹 직무적성검사 [Hyundai Motor group Aptitude Test] 경제용어사전

... 주제는 경제 관련 내용이 많다. 경제신문을 읽으며 준비하면 좋다. 인성검사는 무조건 다 푸는 게 좋다. 무응답으로 처리하면 과락할 수도 있다. 현대차그룹의 면접 특징은 영어 인터뷰다. 현대차는 2015년부터 국제 경쟁력을 갖춘 인재 발굴을 위해 영어회화 능력 평가를 강화한다. 기아차와 현대제철도 영어 면접이 있다. 현대차의 경우 인·적성검사 시간만 따지면 235분이다. 인·적성시험 입실시간은 오전 7시40분. 무려 6시간30분 동안 시험을 본다. 무려 4시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