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381건

가상화폐 상장 방식 경제용어사전

... 중단하는 게 일반적이다. STO(security token offering)란 용어도 있다. 회사 자산을 기반으로 주식처럼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상화폐를 보유한 이들은 실제 주주처럼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STO가 '가장 이상적인 ICO'란 평가를 듣는 이유다. STO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인정 아래 미국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미국의 우버, 에어비앤비도 STO 형태의 가상화폐 발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터 3법 경제용어사전

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을 말한다. 이 3개법에는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법령이 소관 부처별로 상이하게 분산돼 있어 불필요한 중복규제를 초래하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보호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위해 설립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도 심의 기능만 할 뿐 별다른 역할과 책임이 없어 유명무실화하고 있다. 이에 국회는 2018년 11월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경제 3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후 법안 발의 1년 1개월 만인 2019년 12월 4일 ...

골란 고원 [Golan Heights] 경제용어사전

... DOF)을 주둔시키고 있다. '중동의 DMZ(비무장지대)'인 셈이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골란고원에 유대인 정착촌을 30여 곳 건설했고, 1981년 아예 병합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골란고원은 이스라엘이 실효지배하지만, 국제법상 침략 점령지는 영토로 인정받을 수 없다. 하지만 2019년 3월 21일 트럼프 미 대통령이 “골란고원에 대한 이스라엘 주권을 인정할 때가 됐다”고 트위트에 글을 올리면서 골란고원이 반세기 만에 다시 태풍의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업손실준비금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향후 발생할 손실에 대비해 이익 중 일정 비율을 준비금으로 적립하면 그만큼을 비용으로 인정해 법인세를 부과하지 않는 일종의 과세이연 제도다. 사업손실준비금은 간접적으로 세제 혜택을 누리면서 향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손실에 미리 대비할 수 있는 장치인 셈이다. 2006년 폐지됐으나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종종 거론되곤 한다.

종교적 신앙 등에 따른 병역거부 경제용어사전

... 사용되었으나 국방부가 명칭에 논란의 소지가 있다며 공식용어로 '종교적 신앙 등에 따른 병역거부'로 결정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스웨덴 이스라엘 등에서는 개인의 양심에 반하여 집총병역을 강제받지 아니하는 권리를 헌법 또는 법률로 인정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양심적병역 거부를 인정하지 않다가 2018년 11월 1일 대법원이 종교적 신념에 따라 병역을 거부하는 '양심적 병역거부'에 무죄를 인정한 첫 판결을 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재형 대법관)가 '여호와의 ...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경제용어사전

... 2부제를 시행했지만 내년 2월부터 민간 부문 참여가 의무화 된다. 수도권을 시작으로 규제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LPG 1t 소형 화물차를 구입한 사람은 경유차를 폐차할 때까지 운행이 예외적으로 인정된다. 배출가스 등급은 산정 방법에 관한 규정에 따라 5개로 분류된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1등급, 휘발유와 가스차는 1~5등급, 경유차는 최근 연식이라도 3등급, 노후 경유차는 5등급에 해당한다. 자신의 차가 5등급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

노딜 브렉시트 [No Deal Brexit] 경제용어사전

... 극심한 혼란이 예상되는 시민권, 금융상품 판매, 세관 신고, 항공여행 등 14개 분야의 대책을 제시했다. EU는 시민권과 관련해 노 딜 브렉시트가 되더라도 EU 회원국에 거주하는 영국 국민에게 거주권과 사회보장제도에 대한 권리를 인정해줄 것을 각국에 권고했다. 영국 정부에도 자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에게 동등한 권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영국과 EU 간 항공기 운항은 1년간 허용할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브리티시에어웨이 등 영국 항공사가 EU 회원국의 ...

협력이익 공유제 경제용어사전

... 것이기 때문에 제조업 이외 업종에도 도입할 수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또한 대기업이 정한 경영 목표를 달성했을 때 협력사에 현금을 인센티브로 주는 방식으로도 협력이익공유제를 도입할 수 있다. 당정은 이익공유제를 도입한 기업에 손금인정 10%, 법인세 세액공제 10%, 투자·상생협력촉진 세제 가중치 적용 등 세제혜택을 주기로 했다. 아울러 수·위탁 정기 실태조사 면제, 동반성장평가 우대 등도 인센티브로 제시했다.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도입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

퍼스트 콜 [first call] 경제용어사전

퍼스트콜은 이동통신 장비가 상용 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에서 데이터가 정상 송수신되는지 확인하는 최종 절차다. 데이터 통신에 필요한 전 과정을 문제없이 통과해야 성공으로 인정된다. 네트워크의 핵심 요소인 기지국-교환기-단말 간 연동은 물론 각종 장비 간 운용 시간을 맞춰 통신하는 동기화 작업을 검증한다. 5G 가입자가 네트워크에 정상 접근하는지 판단하는 인증, 기존 장비와 5G를 연동해 사용하는 5G NSA(비단독모드)까지 포함된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경제용어사전

... 가능하며, 신분증(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을 지참하고, 보건복지부의 지정을 받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을 방문해 작성해야 한다. 등록기관에 등록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연명의료 정보처리시스템의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어 법적 효력을 인정받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보건소, 의료기관, 비영리 법인 또는 단체에서 작성할 수 있다. 2019년 7월말 현재, 전국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은 총 110개(보건소 29개, 의료기관 55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