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1-120 / 612건

액상화 현상 경제용어사전

지진 같은 진동으로 땅속의 물이 빠지지 않고 고여 흙이 마치 액체처럼 반응하는 현상. 1953년 일본 학계가 처음 제기한 이론이다. 액상화 현상이 발생하면 진흙이나 모래가 약해진 지반을 뚫고 솟구쳐 올라 지상의 건물과 구조물을 위태롭게한다. 이런 액상화는 모래·흙 같은 토양 알갱이가 곱고 알갱이 간격이 넓은 지반, 얕은 지하수, 큰 지진 등 3박자가 맞으면 일어난다. 1964년 일본 니가타현 지진과 미국 알래스카주 지진 때 처음 발견됐는데 당시 지반이 ...

드래프트 제 경제용어사전

전직을 희망하는 엔지니어가 자신이 보유한 기능, 희망하는 보직 등을 입력하면 채용 희망 기업들이 연봉 등을 제시하여 채용하는 방식. 2017년 일본의 구인사이트 운영 업체인 리브센스는 프로 스포츠에서 각 팀이 선수의 경력과 특징을 살핀 뒤 뽑고 싶은 선수를 지명하는 드래프트제의 특징을 모방한 전직중개 사이트를 도입했다. 일본에서 일반적인 알선업체를 이용하게 되면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단계에서 기업과 연봉 등의 조건을 협의한다. 드래프트제를 ...

소확행 [小確幸] 경제용어사전

작지만 확실한 행복.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한 수필집에서 행복을'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어 넣은 속옷이 잔뜩 쌓여 있는 것, 새로 산 정결한 면 냄새가 풍기는 하얀 셔츠를 머리에서부터 뒤집어쓸 때의 기분…'라고 정의 했다. 소확행은 일상에서의 작지만 진정한 행복을 말하는 것으로 덴마크의 '휘게(hygge)'나 스웨덴의 '라곰(lagom)', 프랑스의 '오캄(au calme)'과 맞닿아 있다.

한국의 통화스와프 규모 경제용어사전

... 13일 현재 한국은 중국,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네시아 등 4개국과 784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다. 중국이 560억달러 규모로 제일 크고 인도네시아(100억 달러), 호주(77억 달러) 말레이시아(47억 달러)가 뒤를 잇는다.. 여기에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및 중국, 일본과 공동으로 만든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에서 인출할 수 있는 384억 달러까지 합한다면 한국의 통화스와프 체결규모는 총 1168억 달러에 이른다.

한일통화 스와프 경제용어사전

한국과 일본이 계약한 한도내에서 필요한 만큼의 돈을 교환하고 일정 기간이 지난후 재교환하기로 한 계약을 말한다. 한국은 일본과 2001년 7월 20억 달러 규모의 첫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스와프 규모가 2008년 300억 달러, 2011년 700억 달러까지 증액됐지만,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그해 10월 만기가 도래한 57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지 않았다. 잔여 금액도 2015년 ...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긴급히 빌릴 수 있는 외화 규모는 미 달러화 기준 1932억달러에서 1962억달러로 늘었다. 미국과의 스와프 규모가 600억달러로 가장 많고, 스위스(106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호주(81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54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등과도 계약이 체결된 상태다. 캐나다와는 금액 한도를 정하지 않은 무제한 통화스와프가 체결돼 있다. 한편,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2015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 새로 체결하지 않았다.

유럽사업자요건 인증 [European Utility Requirements] 경제용어사전

... 유럽사업자협회(이하 협회)가 유럽에 건설될 신형원전에 대해 안전성, 경제성 등에 대한 요건을 심사한다. 유럽사업자협회는 유럽 12개국 14개 원전사업자로 구성돼 있으며 신규원전 설계를 표준화하고 발주 관련 기술적 배경을 정의하고 있다. 회원국들은 이 요건을 유럽권 건설사업의 표준 입찰요건으로 사용하고 있다. 2017년 10월9일 현재까지 EUR 인증을 받은 나라는 미국 일본 러시아 프랑스 등 4개국뿐이며, 한국이 다섯 번째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친환경 차 협력금제도 경제용어사전

... 제도 등을 담은 '자동차 등의 대기오염 저감에 관한 법률안'(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표발의)이 상정돼 있다. 온실가스배출량 외에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까지 고려한 제도로 2019년 시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친환경차 협력금의 모태가 된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가 프랑스에서 성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자동차업계에선 프랑스 자동차 기업들이 이 제도에 맞춰 소형차 개발에만 집중하다가 독일, 일본 등에 자동차산업 주도권을 빼앗겼다고 분석했다.

유토리 세대 [ゆとり] 경제용어사전

유토리세대는 1987에서 2004년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세대. 우리나라 말로 여유를 뜻하는 유토리(ゆとり)라는 단어가 사용된 것은 이 들의 교육시간과 교과내용이 대폭 줄어들고 교과 외 시간으로 '여유의 시간'이 도입된 유토리 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다. 유토리 교육은 암기위주의 교육을 지양하고 창의성과 자율성을 중시하는 교육을 표방했다. 하지만 유토리 교욱을 심각한 기초학력 저하와 학생간의 편차가 심화됐다는 이유로 시행 5년 만인 2007년 폐기 ...

웨어러블 로봇 [wearable robot] 경제용어사전

옷처럼 입을 수 있는 로봇 기술을 말한다. 최근 의료공학 분야에서 가장 각광받는 부문 중 하나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이 상용화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브라운대 등 임상시험에 성공한 곳도 몇 곳 안 된다. 누구도 아직 시장을 선점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국내에선 2013년 김성완 서울대 의공학과 교수팀이 뇌파 감지 기술을 활용한 외골격 로봇 논문을 발표하면서 본격 연구가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