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636건

프로필렌글리콜 메틸에테르 아세트산 [Propylene glycol methyl ether acetate] 경제용어사전

... 제조된다. 이전 세대인 불화아르곤 공정에는 99.99%의 PGMEA가 필요했다. 지금까지 국내에는 PGMEA의 순도를 높이는 정제 기술은 있었지만 전 단계인 PGME(프로필렌글리콜모노메틸에테르)를 PGMEA로 합성하는 기술은 없었다. 일본에서 초고순도 PGMEA를 수입하거나 중국에서 순도가 떨어지는 PGMEA를 수입한 뒤 정제를 거쳐 반도체 공정에 투입해온 이유다. 2022년 2월 국내 중소기업 재원산업은 EUV 공정 핵심 원재료 중 하나인 프로필렌글리콜 메틸에테르 ...

국민연금 개혁 경제용어사전

... 것이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우선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국민연금 보험료는 25년째 9%로 고정돼 있다. 1988년 3%로 시작해 10년간 두 차례 3%포인트씩 인상된 뒤 변동이 없다. 영국(25.8%) 독일(18.7%) 일본(18.3%) 미국(13.0%) 등 외국과 비교해 현저히 낮다.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제학부 교수는 “국민연금 보험료율을 16%까지 올려야 연금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국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계적인 ...

소부장 기업 경제용어사전

... 업종을 일컫는 말.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소재와 자동차 부품, 제조를 위한 제조장비 등 우리나라 산업의 중심인 제조업의 뿌리가 되는 산업을 말한다. 기술자립도가 근간인 기초산업이다. 반도체만 해도 600개 이상의 공정에서 수백 개의 소재와 공정 장비가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1년 내 20대 품목, 5년 내 80대 품목의 공급안정화를 달성하기 위한 '100대 품목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청정수소 경제용어사전

... 때까지 유예 기간을 둔 것이다. 하지만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블루수소를 청정수소에 포함한 것은 꼼수라고 지적하며 그린수소만 청정수소 범주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외의 청정수소 기준은 다소 탄력적이다. EUㆍ중국ㆍ일본은 수소 생산공정에서의 CO2 배출량 및 수소생산 여건 등 자국의 실정을 고려해 청정수소 인증기준 및 등급을 마련하고 있다. EU는 수소생산 시 CO2 배출량 감축 수준 및 재생에너지 사용 여부에 따라 저탄소 또는 그린 수소로 인증하는 ...

수소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내놓았다. 탄소 배출량만 적으면 원전을 활용했는지 여부는 따지지 않겠다는 얘기였다. 여당은 법안 통과에 합의했지만 이번엔 야당이 반기를 들었다. 수소법이 여당의 치적이 되는 것을 탐탁지 않아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EU, 중국, 일본 등은 자국의 수소 생산 여건을 고려해 청정수소의 개념을 폭넓게 인정하고 있다. EU는 그린과 블루수소 모두 청정수소로 인정한다. '그레이수소' 대비 탄소 배출량을 60% 이상 줄이면 된다. 중국도 탄소 감축량에 따라 저탄소, 청정, ...

플루서멀 발전 경제용어사전

사용 후 핵연료에서 추출한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섞어 가공한 혼합산화물(MOX)을 연료로 사용하는 원전 방식이다. 2021년 말 현재 일본은 이 방식으로 간사이전력의 다카하마원전 3·4호기 등 총 4기의 원전을 운영하고 있다.

암호화폐 과세 경제용어사전

...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 당초 정부는 당·정·청 협의에 따라 가상자산을 도박자금과 같은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2022년 1월 1일부터 연 250만원(기본공제액)을 초과하는 이익에 대해 20%의 소득세를 부과할 계획이었다.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국은 가상자산 거래에 따라 발생한 소득에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 투자자를 중심으로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자 보호장치도 제대로 마련하지 않은 상황에서 세금부터 매기는 것이냐”는 반발이 터져나왔다. ...

재생 플라스틱 경제용어사전

폐플라스틱을 잘게 잘라 압출하거나(기계적 재생) 고온으로 녹이고(열분해) 화학적으로 분해(해중합)하는 방식으로 제조하는 플라스틱. 지금까지는 일본 등에서 깨끗한 플라스틱을 수입해온 뒤 기계적 재생을 통해 재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방식을 통해 만들어진 플라스틱엔 한계가 있다. 불순물이 없는 플라스틱만 재활용할 수 있고 품질도 새 제품보다 떨어진다. 주로 높은 내구성을 요구하지 않는 제품의 외장재로 활용된다. 특히 자동차와 전자 업종이 재생 플라스틱 ...

보령해저터널 경제용어사전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항과 원산도를 잇는 해저터널로 2021년 12월 1일 개통예정이다. 길이 6.927㎞로 기존 국내 최장인 인천북항해저터널(5.46㎞)보다 1.5㎞가량 길다. 세계에서는 일본의 도쿄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의 봄나피요르드(7.9㎞)·에이커선더(7.8㎞)·오슬로피요르드(7.2㎞)에 이어 다섯 번째로 긴 터널로 이름을 올렸다. 2010년 12월 착공한 보령해저터널은 2개의 상·하행 2차로 터널로 4853억원이 투입됐다. 이 터널은 ...

COP26 공동 선언 경제용어사전

2021년 11월 10일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의장국인 영국주도로 이루어진 2040년 무공해차 100% 달성 공동선언. 주요 내용은 2035년까지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주요 시장과 2040년 전 세계 시장에서의 신차 판매는 100% 무공해 자동차가 되도록 노력한다는 것이다.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아일랜드, 핀란드, 리투아니아, 폴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캐나다, 아르헨티나, 인도 등이 정부 차원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