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61-570 / 573건

투자금융회사 [investment finance company] 경제용어사전

일본식으로 단자회사라고도 한다. 기업단기금융의 원활화, 사금융 의 제도권 금융권으로의 흡수 및 금융시장 의 다원화 등을 도모하기 위해 1972년 단기금융업법이 제정돼 틀이 마련됐다. 투자금융회사의 주요 업무는 축소되어 왔는데 어음 및 채무증서의 발행, 어음의 할인과 매매, 어음의 인수 및 보증, 어음매매의 중개와 어음관리계좌 업무, 팩토링업무, 콜거래중개업무 등이다.

파생금융상품 [Financial Derivatives] 경제용어사전

... 단순히 돈을 빌리고 현시세로외환을 사고파는 등 전통적인 금융상품으로부터 이처럼 한두 단계 발전 또는 변형된 상품을 파생금융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파생금융상품이란 이름 자체가 일반인들에게 낯설지만 그 방법은 새로운 게 아니다. 일본에서는 에도막부 시대인 18세기 초반에 쌀 선물거래 가 이뤄졌다. 인도에서는 승용차를 사기 어려워 승용차를 살 수 있는 권리 자체가 거래되기도 했다. 현대적 의미의 파생금융상품이 선보인 것은 브레턴우즈 체제가 무너진 1972년. ...

HDTV [high-definition television] 경제용어사전

...2백50개로 화면이 사진처럼 선명하다. 화면의 가로·세로 비율은 기존 컬러TV가 16㎜ 영화 화면과 같은 4:3인 데 비해 35m 영화 화면과 같은 16:9로 화면 폭이 넓어 현장감을 더해준다. 음질도 콤팩트 디스크 (CD)처럼 하이파이(hi-fi)가 돼 '영상기기의혁명'으로 불린다. 1968년부터 개발에 착수한 일본이 아날로그 와 디지털 방식을 합성한 뮤즈(Muse) 방식으로 처음 개발, 1991년 11월부터 시험방송을 하고 있다.

G7 정상회담 [G7 Summit] 경제용어사전

G7 정상회담은 인플레와 에너지 등 세계 경제의 여러 가지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해 1975년 11월 지스카르 드 스탱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으로 처음 개최된 선진 7개국(G7)간의 정상회담이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일본, 이탈리아, 캐나다가 회원국이다. 이들 국가들은 전세계 부의 64% 이상을 차지한다. 설립 초기 국가간 환율 조정등 거시 경제 문제에 역점을 두었으니 이후 무역, 통상, 정치, 외교, 환경 등의 분야까지 협의의 폭을 확장시켜왔다. ...

G7 [Conference of Ministers and the Group of Seven Countries] 경제용어사전

선진 7개국 재무장관회의의 통칭. 일본,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의 재무장·중앙은행총재(미국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로 구성된 회의의 약칭이다. 각국이 정책을 협조하여 세계 경제와 금융에 관한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목표이다.

ASEM [Asia Europe Meeting] 경제용어사전

아시아·유럽 정상회의. 1994년 고촉통 싱가포르 총리가 발라뒤르 프랑스 총리에게 아시아와 유럽 각국 정상들간의 대화가 필요함을 역설함으로써 시작되었다. ASEM은 동남아국가연합(ASEAN) 7개국에 한국, 중국, 일본을 더한 아시아권 10개국, 유럽연합(EU)을 구성하는 유럽권 15개국 등 모두 25개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회의는격년으로 열리며 제1회 회의는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었고 2회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었다. 3회(2000년)는 한국에서 ...

회계연도 [fiscal year] 경제용어사전

국가의 세입·세출을 구분, 정리하기 위해 정한 일정 기간을 말한다. 언제부터 언제까지를 기준으로 예산을 짜고 나라 살림을 운용할지를 정한 인위적인 연도다. 우리나라는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를 1회계연도로 삼지만 영국이나 일본은 4월1일, 미국은 10월1일부터 시작하여 1년을 한 회계연도로 하고 있다. 이는 재정의 수지상황을 명확히 하고 그 실적을 평가해 예산정책의 효과를 분명히 하기 위해 각국이 정한 예산제도 규정 중 하나다.

환경친화적 차종 경제용어사전

... 일부 환경친화적 차종으로 연구되고 있다. 휘발유차는 연료직접분사방식이 실용화 단계에 들어갔으며 디젤 부분은 매연저감장치와 유해물질 저감촉매장치 등이 개발되고 있다. 자동차의 환경친화론은 1980년 후반부터 미국에서 거론돼 1993년 일본 제30회 도쿄 모터쇼에서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당시 일본은 인간·지구·자동차란 주제로 환경개선이란 이미지의 에콜루션(ecolution)이란 용어를 만들어냈다. 이는 환경(에콜로지)과 진화(이볼루션)의 합성어다.

플래시 메모리 [flash memory] 경제용어사전

전원을 끊어도 데이터 가 없어지지 않는 메모리 로 PC의 소형화 등에 불가결한 차세대 반도체 소자. PC메모리카드국제협회(PCMCIA), 일본전자산업개발협회(JEIDDA) 등 PC 메모리카드 표준화기관들이 협의에 의해 등장한 규격이다. 정보입력 중에 전원을 꺼도 입력된 정보가 지워지지 않는 비활성 메모리칩일 뿐 아니라 데이터를 자유롭게 입력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즉 플래시 메모리는 전원이 끊겨도 저장된 데이터를 보존하는 롬(ROM)의 ...

표지어음 경제용어사전

... 그래서 일종의 표준화된 어음을 다시 발행해 판매하기 좋게 만든 것이다. 예금자보호도 되며 최소 저축금액도 100만원이상으로 부담이 없다. 또한 저축기간도 다양하게 정할 수 있다. 단, 이 상품은 할인매출만 된다. 금리도 단기상품으로서는 최고 수준인 경우가 많다. 표지어음이란 이름도 몇 가지 어음을 근거로 해서 대표적인 어음(표지)를 새로 만든다는 뜻에서 붙여진 것이다. 이 제도는 원래 일본에서 금융기관간에 채권을 유동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도입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