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573건

슬리포노믹스 [sleepnomics] 경제용어사전

... 인기다. 도심에서는 직장인들이 찾는 '낮잠 카페'가 늘고 있다. 일부 기업은 수면실을 따로 설치해 직원들의 숙면을 돕는다. 나이키처럼 '콰이어트 룸(수면실)'을 마련하거나 구글처럼 일과 중 낮잠 시간을 따로 정해놓는 곳도 많아졌다. 국내 슬리포노믹스 시장 규모는 아직 2조원 안팎이다. 미국(약 45조원)과 일본(약 9조원)에는 한참 못 미친다.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크다. 침구뿐만 아니라 첨단 가구·바이오 분야와 연계한 미래산업으로 발전할 전망이다.

이토 모토시게 [Motoshige Ito] 경제용어사전

일본을 대표하는 국제경제, 거시경제 분야 석학이다. 1990년대 후반부터 오부치 게이조,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의 경제자문 역을 맡았다. 2006년 처음 총리에 올랐다 1년 만에 사퇴한 쓰라린 경험이 있는 아베 신조 총리도 2007~2012년 야인으로 있을 때 이토 모토시게 교수에게 경제 분야 조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 재집권과 함께 경제재정자문회의 민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4명의 민간 위원 가운데 현직 대학교수는 그가 유일하다. ...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는 이오스가 많이 쓰인다. 클레이튼은 이에 맞서 생태계 확장에 힘을 쏟고 있다. 2019년 7월 1일 현재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업은 총 34곳이다. 이 중 14곳이 해외 업체다. 일본 소셜데이팅서비스 '팔레트', 북미의 공유자전거 서비스 '유체인', 네덜란드 티케팅 서비스 '겟프로토콜' 등이 포함돼 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 중인 이용자만 4억 명에 달한다. 클레이튼 제휴사 34곳은 카카오와의 계약에 따라 2019년 ...

인적자본지수 [Human Capital Index] 경제용어사전

... 조사한 인적자본지수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 인적자본지수는 0.84로 싱가포르(0.8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는 완전한 교육과 의료 혜택을 받았을 경우에 비해 84% 수준의 생산성을 갖는다는 의미다. 일본은 0.84로 한국과 지수는 같았지만 소수점 셋째 자리 이하에서 더 낮아 3위였다. 4위는 홍콩(0.82), 5위 핀란드(0.81), 6위 아일랜드(0.81), 7위 호주(0.80), 8위 스웨덴(0.80), 9위 네덜란드(0.80),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내용을 적시했다. 연간 260만 대가 넘는 자동차에 대해서는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이 232조 조치를 문서로 공식화한 것은 처음이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자동차 232조를 협정문에 명시한 이상 일본, 유럽, 한국 등과도 이를 지렛대 삼아 협상에 나설 것”이라며 “자동차 관세 면제를 조건으로 수입 제한 쿼터 등을 받아 내려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런 점은 자동차 관세의 완전 면제를 주장하는 우리나라엔 악재다. 미국이 ...

재감사 제도 경제용어사전

상장폐지 관련 재감사 제도는 원래 소액주주를 위해 한국거래소가 2013년 도입한 것이다. 일본거래소 제도를 벤치마크해 감사인 '의견거절' 상장기업에 5개월가량 유예기간을 부여하는 식으로 기회를 준다. 일반적으로 의견거절을 받은 기업들은 거래소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를 제출하고 재감사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취지와 달리 기업의 비용 부담이 커지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시장에선 '재감사에서 살아남더라도 거액의 보수를 대느라 망한다'는 말까지 있다. 재감사 ...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동북3성, 연해주를 포함한 러시아 극동 일대와 한반도를 아우르는 지역. 바다로 눈을 돌려 환동해권에 이르면 그 영역은 일본으로까지 닿는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육로이자 유라시아를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어줄 북극항로의 출발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북방경제권을 최대 투자처로 꼽기도 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월의 미·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꼬가 트이자 중국은 ...

구독경제 [subscription economy] 경제용어사전

... 스트리밍 영상을 제공하는 넷플릭스의 성공 이후 다른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월 9.99달러에 뉴욕 맨해튼의 수백 개 술집에서 매일 칵테일 한 잔씩 마실 수 있도록 한 스타트업 후치는 2017년 200만달러(2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일본에서는 월 3000엔(3만원)에 술을 무제한 제공하는 술집이 성업 중이다. 한국에서도 위메프의 W카페 등에서 월 2만9900원에 1990원짜리 아메리카노 커피를 원없이 마실 수 있다. 이 같은 '넷플릭스 모델'은 헬스클럽과 병원 등 건강·의료 ...

고령사회 경제용어사전

... 차지했다. 전년(13.6%) 대비 0.6%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전체 인구가 5127만 명에서 5142만 명으로 0.3% 증가하는 사이 고령인구는 678만 명에서 712만 명으로 5.0% 증가했다.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것으로 알려진 일본도 1970년 고령화사회에서 1994년 고령사회로 들어서는 데 24년이 걸렸다. 한국의 고령사회 진입 속도는 프랑스(115년) 미국(73년) 독일(40년) 등 다른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더욱 확연히 앞선다. 통계청은 2019년 장래인구추계에서 ...

유급휴일 경제용어사전

유급휴일은 근로자가 사용자에게 급여를 받는 휴일이다. 사용자가 1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유급휴일을 주지 않으면 근로기준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국가는 유급휴일 규정이 없고 근로자 권한이 큰 프랑스도 노동절 하루만 유급 휴가를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