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564건

유급휴일 경제용어사전

유급휴일은 근로자가 사용자에게 급여를 받는 휴일이다. 사용자가 1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유급휴일을 주지 않으면 근로기준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국가는 유급휴일 규정이 없고 근로자 권한이 큰 프랑스도 노동절 하루만 유급 휴가를 준다.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경영판단의 원칙'이란 경영진이 성실하고 공정하게 경영상 판단을 통해 기업 활동을 했다면 손해를 발생시켰다 하더라도 책임을 면하는 법리다. 독일과 호주도 회사법에 경영 판단에 대해선 면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국과 법체계가 비슷한 일본은 '손해를 가할 목적'을 배임죄 성립 요건으로 명문화해 엄격한 입증을 요구한다. 한국에서는 경제계는 물론 법조계에서도 형법 개정을 통해 배임죄 규정을 더 구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헌법재판소는 2017년 인천지방법원이 “업무상 ...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 때문에 노사 갈등이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기업 인사팀 관계자들은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판단을 대부분 기업에 떠넘겼다”며 “아직도 모호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현실에 맞게 정책 바꿔야 경제계는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사례를 참조해 정책을 현실에 맞게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월 45시간, 연 360시간 이상의 추가근로를 못하게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월 80시간, 연 720시간까지 추가근로를 허용한다. ...

케이콘 [KCON] 경제용어사전

...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지에서 18차례에 걸쳐 개최대 총 68만명이 관람했다. 2016년에는 중동 최초로 아부다비에서 KCON을 개최한 데 이어 유럽 최초로 프랑스 파리에서 KCON을 개최하기도 했다. 미국, 일본 등에서 연 1~2회 개최되며 K-POP으로 대표되는 한류 문화의 다양한 분야를 세계인에게 소개하는 행사로 자리 잡았다. K-POP 뿐만 아니라 한식 문화, 한국 영화와 드라마, 한국 관광, 고유기술을 보유한 한국 기업, 한국 농산물 등 ...

제약조건이론 [theory of constraints] 경제용어사전

... 통과하는 흐름을 모든 의사결정의 기준으로 삼으면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장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TOC의 요점이다. 이 이론은 이스라엘의 물리학자 엘리 골드렛 박사가 1984년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TOC 이론이 1980년대 일본에 밀려 고전하던 미국 경제가 살아나는 데 공헌했다고 평가한다. 일본의 경영 혁신 전략인 저스트인타임(just in time), 가이젠(개선) 등 경영혁신기법에서도 해결할 수 없던 문제를 단번에 풀어냈기 때문이다. 신흥국이 TOC ...

스마트팜 [Smart Farm] 경제용어사전

... 영농의 의사 결정을 지원한다. 3단계는 로봇 및 지능형 농기계로 작업을 자동화하고, 작물의 영양상태를 진단·처방하며, 최적의 에너지 관리까지 해 주는 것이다. 현재는 2단계 기술을 적용 중이다. 스마트팜의 선두주자는 단연 네덜란드와 일본이다. 네덜란드는 토마토와 파프리카의 80%를 식물공장에서 생산한다. 수십 년간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각종 제어솔루션을 개발했다. 세계 최고의 환경제어시스템을 생산하는 프리바도 네덜란드 기업이다. 일본은 파나소닉 후지쓰 NEC 등 대형 ...

환율조작국 경제용어사전

... 조치를 취하게 된다. 한국은 종합무역법에 따라 1988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다가 2년 만에 풀려난 적이 있다. 중국과 대만도 1990년을 전후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다. 미국은 2019년 5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 중국, 일본,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총 9개국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미국은 지난 1998년 이후 공식적으로 환율 조작국을 지정하지 않고 있다가 2019년 8월 5일(현지시간) 중국을 ...

오모테나시 [おもてな] 경제용어사전

진심으로 손님을 접대한다는 뜻을 담은 일본어. 오랫동안 일본은 '서비스 천국'이었다. '천국'을 넘어 '서비스가 과하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선 음식점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 질이 예전같지 않다”는 지적이 드물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이는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 시행 이후 실업률이 완정고용상태로 접어들면서 구직자 우위 시장으로 바뀌면서 서비스 질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일본 호주 캐나다 등 11개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2018년 3월 8일 칠레에서 결성한 다자간 무역협상으로 2018년 12월 30일 발효됐다.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을 합치면 세계 GDP의 13%로 현재 가동 중인 다자간 무역협정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CPTPP는 일본, 캐나다, 호주, 멕시코,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칠레, 페루, 뉴질랜드, 브루나이 등 11개국이 참여한 다자간 FTA다. 당초 미국도 참여하려 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

내진강재 [steel for seismic application] 경제용어사전

... 용접성능이 우수해 지진이나 바람 등 외부 에너지에 대한 충격을 보다 잘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고성능 건축구조용 강재다. 형강, 철근, 후판, 강관 등 주요 건축구조용을 중심으로 내진강재 개발이 이루어졌다.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일본과 미국의 경우 건축 구조에 대한 강종 사용 규정을 두어 내진강재 적용이 보편화 돼있다. 일본은 1994년 SN(Steel New Structure)강 규격(JIS G3136)을 제정하고 일반구조용 강재는 건축구조용으로 사용할 수 없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