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61건

국가 양자 이니셔티브 법안 [National Quantum Initiative Act] 경제용어사전

... 미셔스(묵자 Micius)를 성공적으로 뛰운데 자극받은 미국은 2017년부터 의회를 중심으로 양자정보과학기술에 대한 국가지원방안을 논의했고, 2018년 12월 2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해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양자정보기술발전을 위한 기초연구에 연방정부의 자금 지원, 전문인력 양성, 양자산업의 발전을위한 투자, 양자기술 개발을 위한 기반시설투자, 국가안보 및 경제성장을 위한 양자정보기술개발, 국제간 협력사업 지원 등을 규정하고 있다.

기업구조혁신펀드 경제용어사전

... 한국성장금융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은행권이 전체 펀드 기금의 50%를 내고 나머지는 민간 수탁운용사들이 출자해 조성한다. 출범 이후 2019년 11월 1일 현재까지 약 1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50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이 가운데 1조원가량은 수탁운용사 여섯 곳이 나눠 운용하는 블라인드 펀드(투자 대상을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금을 모으는 펀드)다. 이 중 세 곳이 2019년 4월께 펀드 결성을 마무리하고 투자를 하고 있다.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2019년 11월말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의 적용을 받을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의 유출이 불가피하게된다.

부동자금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에 떠도는 돈. 현금과 현금으로 언제든 바꿀 수 있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단시채권형펀드 등 1년 미만의 수신성 자금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블라인드 펀드 [blind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을 모아 경영참여 목적의 투자를 하는 PEF다. 투자 대상을 사전에 알고 거기에 동의해 펀드에 자금을 태우는 프로젝트펀드와 구분된다. 하지만 블라인드펀드라고 투자자(LP)들이 투자 대상을 모르는 게 아니다. 운용사(GP)는 투자하기 전부터 LP들과 협의하는 게 통상적이다. 투자자들이 최종 투자를 결정하는 투자심사위원회(투심위)에 참여해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는 사례도 많다. 10년 넘게 블라인드펀드에 활발하게 투자해온 ...

스캠 코인 [scam coin] 경제용어사전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투자자를 현혹시켜 투자금을 유치하는 행위를 `스캠'이라하고 이 때 발행하는 코인을 스캠코인이라고 한다. 스캠코인은 크게 세 분류로 나뉜다. 첫 번째 초보적 수준의 스캠으로 처음부터 사기를 목적으로 만든 것이 이에 속한다. 실현이 불가능한 목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나 정보가 있다며 고수익을 보장하는 것들이 대게 이 부류로 ICO를 통해 자금이 모금 되면 곧바로 잠적한다. 보물선 코인으로 사기판을 벌였던 `신일골드코인'이 대표적 ...

그린론 경제용어사전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사업 프로젝트와 인프라 사업의 자금 조달에 활용되는 금융 기법이다. 그린 론을 통해 자금 조달에 성공하면 친환경 미래 사업이라는 이미지뿐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또 그린 론은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상황에 따라 자금 흐름을 관리할 수 있다. 2019년 8월 15일 SK이노베이션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그린 론(green loan) 형태로 한국 미국 유럽 중국 ...

자기금융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때 회사 내에 있는 내부유보자금으로 충당하는 것을 말한다. 내부자금만으로 부족하여 외부로부터 자금을 차입하게 될 때 이를 외부금융이라 하는데 외부금융은 다시 직접금융과 간접금융 으로 구분된다.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발행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리브라의 목표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보다 간편한 금융 인프라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수십억 명의 사람이 무료에 가까운 비용으로 마치 페이스북 앱(응용프로그램)에서 메시지를 공유하듯 손쉽게 자금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자체 블록체인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리브라 출범에 앞서 1년가량 준비했다. 2018년 5월 블록체인담당 부서를 신설하고, 2019년에는 블록체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체인스페이스를 ...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 아이디어를 토대로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그랜드챌린지 발굴위원회가 약 3개월간 논의한 결과물이다. △5분 내 충전하고 1회 충전 시 600㎞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 △미세먼지 저감 자동차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태양광 모듈 등이 포함됐다. 산업부는 공청회 의견 등을 토대로 이달 5개 안팎의 최종 과제를 확정하고 2019년 8월께 수행기관을 뽑을 계획이다. 과제당 7년간 300억원 안팎의 R&D 자금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