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건

프롭테크 [proptech] 경제용어사전

프롭테크는 부동산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결합한 부동산 서비스를 말한다. 2000년대 등장한 인터넷 부동산 시세조회·중개 ... 기술적으로 더 나아갔다. 부동산 중개, 3차원(3D) 공간설계, 부동산 크라우드펀딩,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건물관리 등이 프롭테크에 해당한다. 2006년 설립된 미국 온라인 부동산중개회사 질로(Zillow)는 대표적인 프롭테크 업체로 ...

한국선박해양 경제용어사전

... 선사들의 원가절감 및 재무개선을 위해 자본금 1조원 규모로 선사소유의 선박을 시가로 인수하고 선사들에게 다시 빌려주는 선박은행(tonnage bank)기능을 맡는다. 한국선박해양 출자는 한국산업은행 50%, 한국수출입은행 40%,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0% 부담하게 되며, 초기 자본금 1조원 규모는 수요에 따라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선박해양 설립을 계기로 그동안 한진해운발 해양·조선산업 위기에 직면했던 부산지역 해운업계는 물론 조선기자재 등 관련 기업체들은 상당한 호재를 만나 ...

수탁재산 경제용어사전

(공매) 금융기관 및 기업체가 소유한 비업무용 보유한 자산으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매각을 위임한 재산

유입 자산 경제용어사전

(공매)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법원 경매를 통해 취득한 재산이나 기업체로부터 취득한 재산.

부실채권정리기금 경제용어사전

1997년 외환위기 이후 부실채권 을 정리하고 금융기관 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 내에 설치한 공적자금 . 설치 후 두 차례 운용기간이 연장됐고 2012년 11월22일까지 운용된다. 인수 자산 정리 등이 마무리되면 정부와 금융기관 등 기금 출연자가 이를 현금으로 반환받게 되며 출연기관과 협의를 통해 현물반환도 가능하다.

전국금융공작회의 경제용어사전

... 있다. 금융공작회의에서는 매번 중국 금융에 큰 변화를 가져온 정책들이 나왔다.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 직후 열린 1차 회의에서는 4대 은행의 부실을 정리하고 자산 부채비율 관리를 실시하는 등 리스크를 막기 위한 조치들이 결정됐다. 또 당시 업종별 분리감독 방침에 따라 증권감독관리위원회와 보험감독관리위원회가 신설됐다. 2002년 세계무역기구 (WTO) 가입 직후 열린 2차 회의에서는 중국 4대 은행의 상장 추진과 국내 인수·합병( M&A ...

공경매 경제용어사전

법원이나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같은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이 집행주체가 되어 행하는 경매

대체투자 [alternative investment] 경제용어사전

... 투자하는 방식을 말한다. 대상은 사모펀드 , 헤지펀드 , 부동산, 벤처기업 , 원자재, 선박 등 다양하다. 대체 뮤츄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는 이런 대체투자상품을 주로 편입하거나 관련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다. 채권보다 수익률이 높고 주식에 비해서는 위험성이 낮다는 장점이 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기관투자가의 전통적 투자 대상인 주식·채권값이 급락하면서 상대적으로 금융시장의 영향을 덜 받는 이들 자산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배드뱅크 [bad bank] 경제용어사전

부실화된 금융기관 으로부터 부실자산 이나 채권을 사들여 이들을 처리하는 구조조정 기관. 부실금융기관은 부실자산을 배드뱅크에 매각함으로써 우량채권과 자산만 가지고 있는 굿뱅크 (good bank)로 탈바꿈 함으로써 정상영업활동이 가능해 진다. 또한 배드뱅크의 반대 개념으로 클린뱅크 (clean bank)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배드뱅크 역할을 하고 있을 뿐 민간차원의 배드뱅크는 아직 없다.

정리신탁공사 [Resolution Trust Corporation] 경제용어사전

1989년 미국의 저축대부조합 이 도산할 때 이들의 부실채권 을 인수하기 위해 미국정부가 설립했던 배드뱅크 (bad bank)의 일종. 정리신탁공사는 95년 해산할 때까지 3940억 달러에 이르는 부실채권을 처리했다. 즉 부실자산 이나 채권을 매입한 후 이들을 묶어 매도함으로써 투자금을 회수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외환위기 당시 자산관리공사(캠코)가 이 역할을 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