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7건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동북아 미세먼지 연구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방안도 담겼다. 또 현행 5년 단위로 수립하고 있는 미세먼지 대책을 10~20년 주기로 전환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제기했다, 2030년 감축목표를 현행 대기환경기준이자 세계보건기구(WHO) 잠정목표 3단계 수준인 15㎍/㎥로 설정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2020년 목표 농도는 20ug/㎥다. 지속가능발전위원회, 녹색성장위원회,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국가기후환경회의 등 기후·환경 관련 각종 위원회들을 통폐합해야 한다는 제언도 ...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 무조건 세금을 낸다. Q. 세금 납부는 언제 어떻게 이뤄지나. A. 거래 금융회사가 알아서 매달 원천징수한다. 국내 주식 등 투자상품별 기본공제액을 반영해 계좌마다 누적소득금액을 계산한 뒤 양도세율(3억원 이하 20%)을 곱하면 잠정 원천징수세액이 나온다. 투자자는 계좌에서 잠정 원천징수세액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인출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국내 주식으로 2023년 1~3월 1500만원의 수익을 냈으면 기본공제액(2000만원) 미만이어서 세금을 내지 않는다. ...

4차 산업혁명 [4th Industrial Revolution] 경제용어사전

... 통해 서로 대화한다.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기 위해선 스마트센서 공장자동화 로봇 빅데이터처리 스마트물류 보안 등 수많은 요소가 필요하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선 표준화가 관건인데 독일과 미국은 표준통신에 잠정 합의해 이 분야를 선도할 채비를 갖추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무인(無人) 공장의 등장으로 4차 산업혁명이 몰고올 미래에 대한 논란도 뜨거워지고 있다. 생산성 혁신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 더 많은 물건을, 더 적은 인력으로, ...

CD금리 경제용어사전

코픽스 금리와 함께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결정하는 기준금리 . 금융투자협회가 평소 거래 실적이 많은 10개 증권사에 설문을 돌린 뒤 답변 자료를 취합해 결과치를 고시하는 방식으로 결정되고 있다. 매일 오전 11시30분과 오후 3시30분 사이 보고 대상 10곳의 호가 금리를 받아 최고·최저 값을 뺀 나머지 8개의 평균치를 CD금리로 고시하는 것이다. 금투협의 CD금리 고시는 1994년 옛 증권업 협회 시절부터 시작됐다. 당시 업계는 ''''...

프로비저널 볼 [Provisional ball] 골프용어사전

잠정구.볼이 워터 해저드 밖에서 OB나 분실 염려가 있을 경우 시간절약을 위해 잠정적으로 플레이하는 볼.잠정구를 칠 때에는 반드시 '참정구'라는 말을 해야 효력이 발생함.

랜덤엔드 [random end] 경제용어사전

어떤 종목의 잠정 시가(종가)가 예상 체결가격과 크게 벌어질 경우 장 개시(종료) 후 최장 5분까지 단일가 매매 참여호가 접수를 연장하는 제도다. 거래소가 정한 임의의 시점에 시가(종가)를 체결한다. 허수성 호가로 체결가격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2005년 도입됐다.

잠정주택판매지수 [Pending Home Sales Index] 경제용어사전

잠정주택판매(pending home sales)란 주택의 매매계약까지는 성사됐으나 대금지급 등 거래가 완결되지 않은 상태를 뜻한다. 거래가 완료될때까지는 통상 1~2개월 정도 소요된다. 따라서 잠정주택 판매는 기존주택 판매를 1-2달 먼저 예측할 수 있는 선행지표로서의 역할을 한다. 잠정주택판매지수는 2001년의 계약실적을 100으로 하고 이를 기준으로 100이상이면 주택판매가 활성화될 것임을 그 이하면 반대를 나타낸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 (NAE)이 ...

잠정조치 경제용어사전

지적 재산권 침해로 인해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있거나 그러한 피해를 입을 우려가 있을 때 무역위원회에 일정 금액의 담보를 예치하고 수출입 및 제조·판매 등 침해행위를 제재토록하는 제도다. 3개월 가량의 시간이 걸리는 불공정무역행위조사와 달리 1-2주 내에 해당 물품의 수입금지 조치를 내릴 수 있다.

사내하도급 경제용어사전

하청업체가 원청업체내에서 생산공정을 책임지고 수행하는 것으로 "사내하청"이라고도 한다. 하청업체는 근로자의 조달·지휘·감독도 담당한다. 원청업체로서는 생산공정자체를 아웃소싱 하는 셈이고 하청업체로서는 생산현장에 노동자를 파견해 도급을 수행하는 셈이다. 근로자파견제 는 사용업체가 직접 사업을 수행하고 근로자를 파견업체로부터 받아 사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빌트인 방식 [built-in] 경제용어사전

막판까지 타결이 안되는 쟁점에 대해 차기 협상의제로 넘겨 다시 논의하는 협상방식. 협상을 잠정 타결하면서 협정문에 이 규정을 명시하면 적절한 시점에 양국이 다시 협상하게 되는데 통상 협상에서는 어려운 쟁점을 해소하는 방식으로 많이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