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6건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루빈 독트린이란 달러 강세가 자국의 국익에 부합한다는 당시 로버트 루빈 미국 재무장관의 인식을 바탕으로 펼쳐졌던 '슈퍼 달러'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

환율조작국 경제용어사전

... 1998년 이후 공식적으로 환율 조작국을 지정하지 않고 있다가 2019년 8월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 국장으로 일했다. 엘티엠포는 그의 가족이 경영하는 언론사다. 2006년 강경파 알바로 우리베 대통령에 의해 국방장관으로 발탁돼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토벌에 앞장섰다. 2008년 FARC에 6년간 인질로 잡혀 있던 잉그리드 ... 경제개발학 석사 △1981년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석사 △1983년 엘티엠포 편집국장 △1991~1994년 통상장관 △2000~2002년 재무장관 △2006~2009년 국방장관 △2010년 대통령 당선 △2014년 재선 △2016년 ...

라자루스 [Lazarus] 경제용어사전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며 북한과 연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해킹 집단으로 미국 재무부는 라자루스 그룹이 2007년 초 조직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부그룹으로 외국 금융기관해킹을 맡고 있는 블루노로프(2014년초 포착)와 2016년 한국군 내부 국방망, 국방장관실 등을 해킹해 한미연합작전계획5015 등을 탈취한 안다리엘(2016년 포착) 등을 두고 있다. 지난 2014년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에서 ...

BHC 수정법안 경제용어사전

... 줄이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미국 정부가 환율조작국에 직접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담고 있다. 미국 재무부는 매년 4월과 10월에 `주요 교역 대상 국의 환율정책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하는데 2016년보고서부터는 환율조작의심국도 ... 재무부의 감시 대상이 되며 '심층분석 대상국'으로 지정되면 미국 정부의 직접적인 제재를 받게 된다. 한편, 법안은 미 재무부에 이들 나라에 대한 환율보고서를 반기별로 작성토록 의무화했다. 또 미 재무장관이 상대 나라에 미국의 우려와 함께 ...

로봇세 [Robot tax] 경제용어사전

... 2월 통과시켰다. 그러나 로봇세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국제로봇연맹(IFR) 등이 “로봇세가 경쟁과 고용에 부정적인 충격을 주고 혁신을 저해할 것”이라고 반대하면서 논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의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은 2017년 3월 6일 파이낸셜타임스 기고문에서 “고용시장 혼란과 소득 불평등에 대한 해법으로 로봇에 세금을 부과하자는 주장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서머스는 글 서두에서 “게이츠의 공공 정책에 전반적으로는 동의한다”면서도 “그가 내놓은 ...

현금흐름세 [Destination-Based Cash Flow Tax] 경제용어사전

...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조정 과정에서 당초 의도한 긍정적 효과가 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게다가 세율 인하와 동시에 적용한다면 연방정부 세수가 향후 10년간 9000억달러나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전 재무장관)는 2017년 1월 8일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서 이 방안이 빈부격차를 확대하고, 정부 재정 기반을 갉아먹으며, 보호무역적 기조를 강화하고, 달러화 강세를 촉진해 세계경제를 뒤흔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중 전략 경제대화 [U.S.-China Strategic and Economic Dialogue] 경제용어사전

미국과 미국이 양자현안 및 글로벌 이슈 등을 폭넓게 논의하는 연례회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주석 간 합의로 2009년 이후 매년 한 차례씩 양국을 오가며 열린다. 양국의 외교·안보·경제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최고위 각료들이 참석해 양국 현안을 포함한 주요 국제 문제들을 조율한다. 이 대화를 계기로 미국과 중국이 세계 질서를 주도하는 '주요 2개국(G2)'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도 나왔다.

특별고용지원업종 경제용어사전

... 도입했다. 실업자 수가 전체 근로자의 5%를 넘어야만 지정할 수 있는 '고용위기지역' 제도와 달리,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재하는 고용정책심의회가 심의해 지정할 수 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면 사업주는 고용유지 지원금 등 각종 ... 입증자료를 첨부해 고용노동부에 신청해야 한다. 고용부는 해당 업종의 경기동향,대량 해고 등 고용조정 상황, 주요 기업의 재무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여부를 판단한다. 관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고용정책심의회가 의결하면 지정이 결정된다. ...

칵테일 위기 [cocktail of risks] 경제용어사전

여러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뒤섞여 일어나는 상황을 일컫는 말. 다양한 술을 혼합해 마시는 칵테일의 특성에서 따왔다.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등 신흥국 경제 불안, 중동 북한 등의 지정학적 리스크 등이 한꺼번에 불거진 최근 상황을 빗대어 자주 사용된다. 조지 오즈번 영국 재무장관은 2016년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험한 칵테일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세계 경제상황을 우려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