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89건

대환대출 플랫폼 경제용어사전

... 금융결제원의 대출 이동 시스템과 각 금융회사 대출상품을 한 번에 비교해주는 핀테크사의 대출 비교 플랫폼을 합친 형태다. 지금까지는 대환대출 때 고객이 직접 영업점을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대환대출 플랫폼이 가동되면 은행, 저축은행, 카드·캐피탈사로부터 대출을 받은 소비자가 보다 손쉽게 유리한 조건의 상품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대환대출의 모든 절차가 온라인·원스톱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소비자와 금융회사의 시간과 비용이 절감되고 대환대출 시장 참여도 증가할 ...

금리인하요구권 경제용어사전

상환 능력이 개선된 대출 고객이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다. 시중은행 지방은행 인터넷전문은행 등 1금융권은 물론 저축은행 카드사 보험사 등 2금융권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2002년부터 은행 약관에 근거가 마련됐지만 10년 넘게 유명무실하게 운영됐다. 2019년 6월 법제화 이후 금융사가 소비자들에게 이 제도를 의무적으로 안내하면서 정착되고 있다. 고금리에 이자 부담 고민이라고?…금리인하요구권으로 낮춰보세요금리인하요구권을 쓰려면 우선적으로 ...

지급준비제도 경제용어사전

... 요구에 응하기 위해 미리 준비해 놓은 자산을 '지급준비금'이라고 한다. 또 적립 대상 채무 대비 지금 준비율의 비율은 '지급준비율'이다. 금융회사는 예금 종류마다 차등화된 지급준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준비금으로 보유해야 한다. 장기주택마련저축은 0.0%, 기타 예금은 7%에 달한다. 1863년 미국에서는 예금자 보호를 위해 법정 지급준비금을 부과하면서 지급준비제도가 시작됐다. 금융회사는 고객으로부터 예금을 받아 여러 형태의 자산을 운용한다. 만약 지급준비금이 없다면 예금자가 돈을 ...

은행 대출 [bank loan] 경제용어사전

... 수익원이다. 은행의 대출활동은 민간 경제활동에 긴요한 금융자산 의 주공급원이 되는 것으로 대출동향은 가계 및 기업의 경제활동과 밀접한 상호의존관계가 있다. 즉 대출을 통한 은행의 자금공급은 그 원천면에서 가계 및 기업의 저축규모에 의해 그리고 운용면에서 가계 및 기업의 자금수요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지만, 다른 한편으로 은행의 대출활동 그 자체가 가계 및 기업의 저축 및 자금 수요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나아가 전체적인 국민 경제활동에 영향을 주게 되는 ...

저축보험료 경제용어사전

만기생존보험금, 해약환급금 등의 지급 재원이 되는 보험료. 위험보험료와 함께 순보험료를 구성한다.

예금자보호한도 경제용어사전

...도에 따라 금융사가 영업정지나 파산 등으로 예금자에게 예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됐을 때 예금보험공사가 금융사 대신 지급해주는 최대 한도다. 2001년 이후 예금자보호한도는 20년 넘게 500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 은행·보험사·저축은행·증권사 등 대부분의 금융사 예금에 적용되지만, 2011년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저축은행 예금자에게 특히 더 중요하게 인식돼왔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예금자보호한도가 우리 경제 규모에 걸맞지 않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

청년희망적금 경제용어사전

... 돕는다는 취지로 11개 은행에서 출시된 상품. 만 19~34세 청년 중 총급여 3600만원(2021년 기준 종합소득금액 2600만원) 이하일 경우 가입할 수 있다. 만기는 2년, 매달 한도는 50만원이다. 은행이 주는 이자(연 5%)에 정부의 저축장려금이 추가로 붙고, 이자소득세 및 농어촌특별세 비과세 혜택이 있어 연 최고 10.49%의 금리 효과를 볼 수 있다. 신청자의 소득을 확인하는 절차는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이 맡고 있다. 청년희망적금은 설계 초기부터 2022년 3월 ...

연금저축과 IRP의 차이 경제용어사전

연금저축은 개인연금, IRP는 퇴직연금의 일종이다. IRP는 근로소득자만 가입할 수 있다. 직장인,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교직원 등이다. 연금저축은 이런 제한이 없다. 납입 한도도 다르다. 연금저축은 소득에 따라 연간 300만~400만원까지, IRP는 소득 상관 없이 연간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준다. IRP는 주식형 펀드, ETF 등 위험자산에 적립금의 70%만 투자할 수 있다. 반면 연금저축은 위험자산 투자 한도에 제한이 없다. 연금저축만으로는 ...

연금계좌 경제용어사전

연금저축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을 통틀어 '연금계좌'라고 한다. 연금계좌의 장점으로 우선 눈에 띄는 것은 세제 혜택이 크다는 것이다. 연금저축은 납입금액 중 연간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종합소득이 1억원(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총급여 1억2000만원)이 넘는 고소득자는 3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이보다 많은 금액을 세액공제 받으려면 IRP에 추가로 가입해야 한다. 연금저축과 IRP를 합친 세액공제 한도는 연간 700만원이며, ...

무·저해지 보험 경제용어사전

... 적은 대신 보험료가 20~30% 저렴한 상품을 말한다. 무해지 보험은 중도 해지 시 돌려받는 환급금이 없고, 저해지 보험은 표준형 대비 50% 이하로 환급된다. 대신 만기까지만 유지하면 기존 보험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축성 보험으로 오인해 가입했다가 해지 때 환급금을 돌려받지 못한 소비자 민원이 늘자 금융당국은 2021년초부터 만기 때 낸 보험료의 100% 이상을 환급받을 수 있는 일부 무·저해지 보험의 판매를 금지했다. 무·저해지 보험은 소비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