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177건

금융기관유동성 [Liquidity Aggregates of Finance Institutions] 경제용어사전

광의통화 인 M2에 은행권의 금전신탁 그리고 비통화 금융기관 의 저축성 예금은 물론 통화금융기관 이 발행하는 금융채, 환매채(RP), ?CD, 상업어음, 매출 등을 모두 포괄하는 통화지표 . 총 유동성 혹은 M3로 불리다가 한국은행 이 2006년 6월 광의유동성 지표 L을 개발하면서 금융기관유동성 (Lf)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슬로비족 [Slower But Better Working People] 경제용어사전

느리게 사는 철학을 통해 행복한 삶의 지름길을 찾는 사람들로 여피(Yuppie)족 이후 1990년대 등장한 세대를 일컫는다. 이들은 급변하는 사회에서 속도를 늦추고 보다 천천히 살기를 원하며 물질과 출세보다는 마음의 행복과 가족을 중시한다. 주식투자보다 저축을 하고 돈보다 행복을 위해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도시 외곽으로 거주지를 옮기기도 한다.

주택자금 소득공제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의 주택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주택과 관련된 각종 금액에 대해 소득공제 해 주는 제도. 주택마련저축 불입액,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상환액 및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등이 공제대상에 포함된다.

자산형성지원사업 [Individual Development Account] 경제용어사전

근로소득이 있는 저소득층이 소비지출을 줄여 저축을 할 경우 저축분의 일정비율로 정부가 지원금을 줘서 자산형성을 도와주는 제도이다. 열악한 생활환경에도 불구하고, 저축을 통해 창업이나 자활하려는 의지가 확고한 저소득 근로소득자가 보다 빨리 빈곤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한다는 것이다. 저소득 근로소득자가 얼마를 저축하면 일정액의 지원금을 주는 식이다. 지원금은 정부와 민간이 함께 조성한 펀드에서 나온다. 미국에선 1998년~2002년 시범도입하여 ...

CMO [Collateralized Mortgage Obligations] 경제용어사전

미국에서 발행되는 주택담보 대출 증권의 일종. 주택융자의 대주(貸主)인 저축 대부조합이나 상업은행 등이 이자율이나 만기가 같은 담보물을 모아 증권화 하여 발행한다. 1983년 미국 연방주택대출저당공사(FHLMC)에 의해 처음 발행된 이후 발행실적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이다. 회계상 CMO는 발행기관의 부채로 처리된다.

저축기관 [savings institutions] 경제용어사전

자금의 대부분을 민간으로부터 저축성예금 형태로 조달하여 특정 목적과 관련된 대출업무를 취급하는 금융기관 . 예금의 대부분이 금리 또는 배당수익을 목적으로 한 장기성예금이거나 조합금융 등 대출을 위한 목적부 저축성예금이라는 데 특징이 있다. 현재 저축기관으로는 은행신탁계정 , 상호신용금고 , 신용협동기구 및 체신예금 이 있다.

세금우대저축 경제용어사전

금융상품에 투자해 얻은 이자나 배당소득에 대한 세금을 정상보다 적게 징수하는 저축상품. 세금을 전혀 안 떼는 비과세저축과 이자소득의 5%만을 세금으로 징수하는저율 분리과세 저축 등 두 가지가 있다. 말 그대로 이자소득에 대한 정상세율보다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상품이다. 비과세저축으로는 근로자장기저축, 재형저축 , 근로자 증권저축 , 장학적금, 근로자우대저축 등이 있고 저율분리과세저축으로 노후생활연금(투자)신탁, 소액가계저축등 5가지가...

증권저축 경제용어사전

증권저축은 증권회사 가 자금여력이 부족해 증권투자를 하기 어려운 소액투자자(저축자)로부터 돈을 받아 증권을 사서 보관해 주는 제도다. 또 위탁자 계좌를 이용한 일반 증권투자와 달리 공모주 배정에서 우대받아 증권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나 봉급생활자가 증권에 대한 상식을 넓히면서 자산을 불려갈 수 있는 저축수단으로 손꼽힌다. 증권저축은 정기 또는 수시로 일정 금액씩 저축금을 내는 적립식이 대부분이다. 실명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고 5천만원으로 ...

세금우대소액채권저축 경제용어사전

세금우대소액채권저축은 소액채권 투자자에게 세금혜택을 부여하여 채권수요 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제도로서 이자소득에 대하여 낮은 세율로 과세하는 고수익성 채권저축 상품이다. 실명의 개인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세금우대를 받으려면 투자한 채권의 합계금액이 1천8백만원(액면기준) 이내로 1년 이상 보유하여 상환받는 경우에 한하며 전 금융기관 을 통해 실명기준 1인 1통장이어야 한다. 세금우대의 내용은 투자자가 받은 채권이자소득에서 예탁보유기관분에 ...

근로자장기증권저축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의 재산 형성을 돕기 위해 연간 일정 금액 범위 안에서 3년 이상 증권저축 을 하는 근로자의 저축금을 주식이나 채권에 투자해 높은 수익을 안겨주는 상품이다. 월급여 60만원 이하의 근로자만 가입할 수 있는 근로자증권저축과 달리 근로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연간 저축한도는 6백만원이다. 저축기간은 3∼5년 사이, 저축방식은 정액적립식과 임의적립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