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21-130 / 191건

근로자주택마련저축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주택마련저축은 근로자의 내집마련과 주거환경의 개선을 도모하기 위하여 근로자의 주거안정과 목돈마련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1987년 12월 1일부터 실시되고 있으며 일정 회차 이상 납입하면 주택자금대출이 보장된다. 이 저축의 가입자격은 월급여 60만원 이하 또는 일급여 2만4천원 이하인 근로자, 해외취업 근로자로서 무주택자 또는 국민주택 규모( 전용면적 85㎡ 이하의 주택) 이하의 1주택 소유자로 제한하고 있다. 계약기간은 1년 이상 ...

세금우대소액채권저축 경제용어사전

세금우대소액채권저축은 소액채권 투자자에게 세금혜택을 부여하여 채권수요 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제도로서 이자소득에 대하여 낮은 세율로 과세하는 고수익성 채권저축 상품이다. 실명의 개인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세금우대를 받으려면 투자한 채권의 합계금액이 1천8백만원(액면기준) 이내로 1년 이상 보유하여 상환받는 경우에 한하며 전 금융기관 을 통해 실명기준 1인 1통장이어야 한다. 세금우대의 내용은 투자자가 받은 채권이자소득에서 예탁보유기관분에 ...

저축기관 [savings institutions] 경제용어사전

자금의 대부분을 민간으로부터 저축성예금 형태로 조달하여 특정 목적과 관련된 대출업무를 취급하는 금융기관 . 예금의 대부분이 금리 또는 배당수익을 목적으로 한 장기성예금이거나 조합금융 등 대출을 위한 목적부 저축성예금이라는 데 특징이 있다. 현재 저축기관으로는 은행신탁계정 , 상호신용금고 , 신용협동기구 및 체신예금 이 있다.

세금우대저축 경제용어사전

금융상품에 투자해 얻은 이자나 배당소득에 대한 세금을 정상보다 적게 징수하는 저축상품. 세금을 전혀 안 떼는 비과세저축과 이자소득의 5%만을 세금으로 징수하는저율 분리과세 저축 등 두 가지가 있다. 말 그대로 이자소득에 대한 정상세율보다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상품이다. 비과세저축으로는 근로자장기저축, 재형저축 , 근로자 증권저축 , 장학적금, 근로자우대저축 등이 있고 저율분리과세저축으로 노후생활연금(투자)신탁, 소액가계저축등 5가지가...

저축률 [savings ratio] 경제용어사전

국민가처분소득 중 소비되지 않고 남은 부분인 저축을 국민가처분소득으로 나눈 값을 백분율(%)로 표시한 것. 일반적으로 저축은 일정기간 동안의 실물경제 활동결과로 얻어진 소득 또는 생산액 중에서 일상 생활에 필요한 부분만큼 소비하고 남은 부분을 말한다. 국민경제 전체로 보면 저축은 공장, 건물, 기계 등과 같은 실물자산이나 은행예금, 제2금융권 등과 같은 금융자산 의 형태로 남게 된다. 국민경제 전체를 하나의 저축 주체로 볼 때 대외거래가 ...

근로자장기증권저축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의 재산 형성을 돕기 위해 연간 일정 금액 범위 안에서 3년 이상 증권저축 을 하는 근로자의 저축금을 주식이나 채권에 투자해 높은 수익을 안겨주는 상품이다. 월급여 60만원 이하의 근로자만 가입할 수 있는 근로자증권저축과 달리 근로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연간 저축한도는 6백만원이다. 저축기간은 3∼5년 사이, 저축방식은 정액적립식과 임의적립식이 있다.

한계저축성향 [marginal propensity to save] 경제용어사전

추가소득 중에서 소비되지 않고 저축되는 비율. 소비자는 추가소득을 단지 소비 또는 저축할 수 있기 때문에 MPS=1 MPC( 한계소비성향 )로 나타낸다. 추가 1달러 중 90센트가 소비되면 나머지는 저축된다. 그리고 MPS=1, 0.90=0.10이다. 저축은 투자자금을 제공하므로 MPS는 경제의 잠재적 투자와 성장의 지표가 될 수 있다.

생계형저축 경제용어사전

만 60세 이상의 개인 및 장애인, 국가유공자,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수급대상자 등 저소득자의 생계 안정을 위한 예금이다. 일부상품을 제외하고는 저축기간 및 예금과목은 자유로이 정할 수 있었다. 비과세한도는 1인당 3천만원까지 이며 1인당 1개의 금융기관 에서만 가입이 허용됐다. 또 중도해지 이자나 만기후 해지 이자에 대해서도 전액 비과세를 적용받았다. 하지만 가입시한이 2014년으로 만료 됐으며 2015년 부터는 가입연령과 비과세한도가 늘어난 비과세종합저축이 ...

비과세 종합저축 경제용어사전

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및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비과세저축 상품으로 2015년 1월 1일부터 판매되고 있다. 비과세종합저축은 2014년까지 가입 시한이 만료된 생계형저축과 세금우대종합저축이 통합 및 승계돼 2015년부터 출시된 저축상품이다. 생계형저축의 요건을 대부분 적용하면서 비과세한도가 3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증액됨에 따라 국가로부터 보호가 필요한 계층의 자금 운용 및 재산 형성에 대한 조세지원이 강화됐다. 일반 저축상품의 이자에 ...

가계장기저축 경제용어사전

가계장기저축은 이자나 배당소득에 대해 세금을 한푼도 물리지 않는 저축상품이다. 증권회사 를 제외하고 은행, 투자신탁 , 보험사 등 일반 가계를 대상으로 하는 모든 금융기관 에 허용된다. 하나의 금융기관은 하나의 저축상품만을 판매할 수 있다. 그러나 금리가 높은 편인 은행신탁계정 상품은 세대당 1통장밖에 가입할 수 없으며, 계약기간은 장기저축을 유도하기 위해 3년 이상 최장 10년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