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8건

ETAX 마일리지 경제용어사전

서울시가 전자고지를 신청한 개인납세자가 지방세 정기분을 납기내에 전자적인 방법으로 납부하는 경우 납부건당 세금 30만원 미만은 350원, 30만원 이상은 850월을 납세자 주민 번호 별로 적립하는 것을 말한다. 종이고지서를 수령하는 병행고지자, 전자고지제를 실시하지 않는 법인, 과태료 등 세외수입, 지방세 수시분 및 신고분, 납기후 납부, 창구 납부 등의 경우는 제되된다. 전자고지와 자동납부를 동시에 하는 경우는 금액에 관계없이 500원의 마일리지가 ...

사업손실준비금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향후 발생할 손실에 대비해 이익 중 일정 비율을 준비금으로 적립하면 그만큼을 비용으로 인정해 법인세를 부과하지 않는 일종의 과세이연 제도다. 사업손실준비금은 간접적으로 세제 혜택을 누리면서 향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손실에 미리 대비할 수 있는 장치인 셈이다. 2006년 폐지됐으나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종종 거론되곤 한다.

청년내일채움공제 경제용어사전

청년(만 15세 이상 34세 이하)에게는 장기근속과 목돈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벤처기업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 청년·기업·정부가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하여 2년 또는 3년간 근속한 청년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만기공제금 지급한다. 2020년 부터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할 수 있는 중소ㆍ중견기업 청년의 임금 상한이 기존 500만원에서 350만원으로 낮아져 월급이 350만원이 넘는 경우 가입할 수 없다. ...

디폴트 옵션 경제용어사전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에 가입한 근로자가 특별한 운용 지시를 하지 않을 경우 사전에 등록돼 있는 자산배분형 적립금 운용방법으로 자동 운용하는 제도다. 안정형 중립형 공격형 등 연금 사업자가 마련한 투자상품 가운데 노사가 미리 결정한 방법으로 운용한다. 디폴트 옵션이 도입된 미국에선 DC 운용 지시를 하지 않은 근로자 10명 중 9명이 생애주기별로 알아서 자산을 굴려주는 타깃데이트펀드(TDF)를 활용해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르면 ...

개인연금보험 경제용어사전

...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총 급여가 5500만원 또는 종합소득 4000만원을 초과하면 연말정산 때 13.2% 수준의 세액공제율이 적용되지만 그 이하인 사람은 세액공제율이 16.5%까지 올라간다. 연금보험은 보험료를 미리 적립하고 은퇴 시점에 일정한 노후생활자금을 받는 보험상품이다. 은퇴 후에도 매월 안정적으로 일정 수준의 노후자금을 확보할 수 있어 가장 바람직한 노후준비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이자소득세 비과세 혜택도 있다. 일시납과 월납 상품 모두 '가입 ...

외화보험 경제용어사전

외화보험은 미국 달러 등 해당 외화로 보험료를 내고 보험금도 외화로 받는다. 은행의 예·적금처럼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공시이율은 최소 2% 후반대다. 연 1%대인 외화예금보다 높은 금리가 제공된다. 이 때문에 외화예금에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달러보험으로 갈아타는 투자자들도 적지 않다는 것이 보험업계의 설명이다. 추가 납입과 중도 인출이 가능한 유니버설 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예금과 비슷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따이궁 [代工] 경제용어사전

... 이러다 보니 중국 정부가 조금만 따이궁을 규제하려 들면 국내 면세점은 민감하게 반응한다. 2019년초 시행된 중국 전자상거래법이 대표적이다. 따이궁, 웨이상 등도 사업자 허가를 취득하고 세금을 납부하도록 법이 바뀌자 매출 감소를 우려한 면세점들은 따이궁들에게 매출의 최대 20~30%까지 수수료를 주고, 3만원짜리 선불카드를 마구 뿌렸다. 구매 금액의 10%가량을 적립해주기도 했다. 국내 면세점이 매출은 높지만 수익성이 낮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체크바캉스 경제용어사전

정부·기업·근로자가 각각 일정 금액을 적립해 기금을 조성하고 이 기금을 통해 할인이나 포인트 지급 등의 형태로 휴가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프랑스 사례를 모델로 했다.

펀드 자동 재배분 경제용어사전

최초 가입한 펀드의 투입 비율대로 회사가 펀드 적립금의 비율을 자동 조절해주는 방식을 의미한다. 펀드 종류는 바뀌지 않고 구성 비율만 변동된다. 반면 '일임형 자산배분' 변액보험은 보험사가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는 펀드를 제외하고 수익률이 좋은 펀드를 편입시키는 등 훨씬 더 적극적으로 자산을 운용한다.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수 있어 효과적인 노후설계는 물론 은퇴 후 소득 공백기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