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8건

리쿠 경제용어사전

우리나라의 로봇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토룩에서 개발한 소셜 로봇. 2019 CES 등 주요 글로벌 전자제품 전시회에서 이목을 집중시킨 로봇으로 리쿠라는 이름은 'Like you, Link you'에서 왔다. 사람과 함께 사는 소셜로봇이란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몸통보다 큰 머리에 각종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커다란 눈. 44㎝의 작은 키에 2.5㎏ 무게. 두 발로 자연스럽게 걷기도 한다. 로봇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토룩에서 개발한 리쿠도 ...

프로모살롱 [(Promosalons] 경제용어사전

프랑스의 주요 전시회 마케팅을 담당하는 조직. 프랑스 대외경제무역부, 파리상공회의소, 프랑스전시회연합회가 1967년 공동 창설한 프로모살롱은 프랑스에서 열리는 각종 국제전시회의 해외홍보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공기관도 아니고 민간기관도 아닌 민관복합기관이라고 할 수 있다. 본사는 파리에 있다. 창립 초기 네트워크는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구축됐으나 2018년 2월말 현재 55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120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프로모살롱은 프랑스 ...

마이크로 LED 경제용어사전

... 심는 전사 공정에 오랜 시간이 걸리고 비용도 만만치 않아 대규모 TV 생산에 적용하기 힘들다. 2018년 1월 8일 한상범 LG 디스플레이 부회장은 “4K(UHD급)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2500만 개의 LED 칩을 기판에 옮겨야 하는데 화소 하나를 1원으로 치면 2500만원이 된다”며 “전시회용 시제품을 만들 수는 있겠지만 소비자들이 감당할 양산 제품을 내놓는 것은 쉽지 않다”며 마이크로 LED TV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마리나베이샌즈 [Marina Bay Sands] 경제용어사전

... 있는 그랜드볼룸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8000㎡로 1만1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한꺼번에 6600명이 식사할 수 있다. 지상 4층, 지하 1층 등 총 5개층에선 동시에 250개의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행사를 열 수 있다. MBS는 1만명의 직원을 직접 고용하고 있다. 쇼핑몰에 입점한 업체들이 고용하고 있는 인력을 더하면 1만3000여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MBS가 2010년 문을 연 뒤 싱가포르 마이스 산업은 승승장구하고 ...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obile World Congress] 경제용어사전

GSM 기반 글로벌 산업단체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s Association)가 매년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산업 전시회.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매년 2월 개최된다. 무선통신과 관련된 모든 분야와 모바일 콘텐츠 등 이동통신 분야의 다양한 기술이 소개된다 2007년까지 3GSM 월드 콩그레스라는 명칭으로 불려 왔으나 2008년부터 MW으로 개명되었다. GSM 방식 통신뿐 아니라 모든 ...

윰 [Youm]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13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첫 선을 보인 플렉서블 기술이다. 디스플레이 소재를 유리 기판 대신 매우 얇은 플라스틱을 사용해 자유자재로 구부린 다음 좌우 측면까지 덮는 곡면 기술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라운드''에 선보인 커브드보다 진일보한 것으로 2014년 9월3일 공개한 `갤럭시노트 엣지''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도쿄 모터쇼 [Tokyo Motor Show] 경제용어사전

일본 동경에서 개최되는 자동차 전시회. 1954년 전일본자동차쇼라는 이름으로 첫 전시회가 열렸다. 이후 매년 이어지다 석유 파동이 일어난 1975년부터 격년제로 바뀌었다. 1964년 제11회부터 도쿄 모터쇼로 명칭이 변경됐다. 아시아 시장에서 열리는 국제모터쇼 중 유일하게 세계적 권위를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모터쇼가 부상하면서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큐레이터 [curator] 경제용어사전

... 박물관법 제5조 1항을 통해 큐레이터 제도의 의무적인 법적 적용을 해왔다. 그 내용을 소개하면 '박물관에는 박물관 자료의 수집, 보존, 관리, 전시, 조사, 연구, 기타 이와 관련되는 전문적인 사항을 담당하는 직원을 둬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최근에는 해외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작품을 대여해 전시회를 여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전시물의 해외 운송과 보험처리 등의 업무까지 수행하며 그야말로 '미술관에 대해 최종적으로 책임을 지는 사람'이라 할 수 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경제용어사전

미국 디트로이트 자동차 딜러협회가 매년 1월에 디트로이트에서 개최하는 국제자동차 전시회로 "북미국제오토쇼"라고도 한다. 디트로이트 지역은 크라이슬러, 포드, 제너럴 모터스 등 미국 빅 쓰리 (Big Three)의 본사가 있는 곳이다 보니 세계적으로 중요한 모터쇼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신규모델, 컨셉트 카 등이 전시될 뿐 아니라 자동차기술 동향에 대한 심포지엄등이 개최된다.

전자가격표시기 [electronic shelf label] 경제용어사전

편의점, 대형마트, 백화점 등 유통 매장에서 과거 종이에 표시했던 상품명과 가격, 로고 등의 정보를 소형 디스플레이에 표시하는 디지털 장치다. 저전력 무선통신기술과 전자종이 디스플레이 기술을 활용했다. 유통업체는 매장에 설치한 라벨을 일일이 교체하지 않아도 되고 소비자들은 다양한 상품 정보를 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