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2건

부스터 샷 [booster shot] 경제용어사전

... 9월 2일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완료 기준이 2회가 아닌, 3회로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신 완료 기준을 3회분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작업은 미 식품의약국(FDA) 등 관계 기관에 맡길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FDA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승인하되, 1회 분량의 절반인 50㎍으로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으로 완료되며, 회당 분량은 100㎍이다.

자연 자본 관련 재무 정보 공개 태스크 [Task-Force on Natur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보고 이를 지키는 의무를 강조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2020년 '글로벌 위험 보고서'는 향후 10년간 인류가 겪을 가장 큰 위기 중 하나로 생물 다양성 손실과 생태계 붕괴를 꼽았는데 세계 총 국내총생산(GDP)의 절반 이상은 자연 자본에 의존하고 있으며 자연 손실은 곧 재무적 위험으로 이어진다고 경고하고 있다. TNFD는 기업에 대한 금융 투자가 생물 다양성을 복원하는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2023년까지 자연과 관련된 위험을 ...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 경제용어사전

... 물질로 인해 설사, 복통, 혈변 등의 증상이 생긴다. 전염성이 비교적 강하다. 갈아 만든 소고기를 먹을 때 감염되는 환자가 많다. 어린이와 노인은 용혈성 요독증후군(HUS)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 갑자기 신장 기능이 망가져 환자 절반이 투석 치료를 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게 진행된다. 유아 치사율은 10%, 노인 치사율은 5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출혈성 대장균의 합병증인 HUS는 1980년대 미국에서 처음 발견됐다. 오염된 소고기 분쇄육이 들어간 햄버거를 먹은 ...

야간뇨 경제용어사전

소변을 보기 위해 잠에서 깨는 증상. 국내 60대 성인의 절반 이상이 야간뇨로 인해 수면에 어려움을 겪은 경험이 있다는 통계도 있다. 수면 중에는 소변 생성을 억제하는 'ADH호르몬'이 분비된다. 잠을 자는 동안에는 소변이 만들어지지 않는 게 정상이란 뜻이다. 하지만 각종 원인으로 인해 호르몬 분비가 줄어들고 야간뇨 증상이 나타나면 숙면을 방해해 수면부족, 만성피로로 이어진다.

근감소증 [sarcopenia] 경제용어사전

근육을 구성하는 근 섬유수가 줄어드는 증상. 사람의 몸은 600여 개의 근육으로 이뤄져 있다. 몸무게의 절반은 근육이 차지할 정도다. 노화가 진행되면 이 근육을 구성하는 근섬유 수가 줄어든다. 30대부터 몸속 근육량이 줄어들기 시작해 70대가 되면 원래의 절반 수준까지 쪼그라든다. 이 같은 '근감소증'은 그동안 자연스러운 노화의 한 과정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에는 각국에서 근감소증을 공식적인 질병으로 등록하는 추세다. 미국은 2016년 근감소증에 ...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SiC semiconductor] 경제용어사전

... 2018년 테슬라가 차업계 최초로 '모델 3'에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SiC 전력반도체를 탑재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장이 열렸다. 테슬라가 이를 활용해 제작한 인버터의 무게는 4.8㎏으로, 비슷한 시기 출시된 닛산 리프(11.15㎏)의 절반도 안 된다. 이후 2년 만에 20여 개 자동차 회사가 SiC 전력반도체를 채택할 정도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욜(Yole)에 따르면 전 세계 전기차용 SiC 전력반도체 시장 규모는 2019년 5억달러에서 2025년 ...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주택 경제용어사전

...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토지임대부 주택은 앞서 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시행됐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1년 서울 강남·서초에서 분양된 토지임대부 주택이었다. 당시 분양가격이 시세의 절반 이하(2억원 초반대)에 책정되고 토지 임대료도 35만원(전용 84㎥ 기준)으로 낮았다. 하지만 분양자들이 건물 가격이 뛰어 큰 시세차익을 챙기는 등 '로또 아파트'만 양산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후 공급이 끊기고 유명무실해졌다.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정부'를 지향한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조세정책에선 법인세 인상과 고소득층 증세가 핵심이다. 바이든은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올리겠다고 공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5%였던 법인세율을 21%로 낮췄는데 바이든은 이를 절반 정도 되돌리겠다는 것이다. 15%의 최저한세율도 도입하기로 했다. 최저한세율은 기업들이 아무리 세금 감면을 받더라도 반드시 내야 하는 세금 비율이다. 개인의 경우 연소득 40만달러(약 4억5800만원) 이상 고소득층이 집중 타깃이다. ...

폼팩터 [form factor] 경제용어사전

... 뿐이었던 스마트폰의 겉모습이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화웨이, 모토로라 등은 2019년부터 화면을 접는 '폴더블 폰'을 선보였다. LG전자는 2020년 9월 14일 메인 스크린(주 화면)을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절반 크기의 세컨드 스크린(보조 화면)이 하나 더 나오는 'LG윙'을 공개했고 2021년에는 화면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폰'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손으로 당기면 말려 있던 화면이 펼쳐지면서 확장하는 형태가 예상된다. 업체마다 파격적인 ...

주택세금 100문 100답 (2020) 경제용어사전

... 추가돼 보유기간 1년당 4%와 거주기간 1년당 4%가 높아진다. 따라서 내년 1월에는 1세대1주택자가 10년 이상 보유한 주택이라고 해도 그 집에 전혀 거주하지 않고 다른 사람 명의의 주택에 살았다면 장기보유특별공제가 현재의 절반인 40%로 줄어든다. 예를 들어 10년 넘게 보유하고 2년간 거주한 주택을 20억원에 팔아 10억원을 남긴 경우라면 연말까지는 세금이 2273만원지만 2021년 1월부터는 8833만원으로 뛴다. 부부가 조정대상지역에 있는 주택 2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