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102건

국세 물납 경제용어사전

납세자가 상속·증여로 받은 재산 중 부동산과 유가증권 (주식)의 비중이 절반을 넘고 내야 할 세금이 1000만원을 초과할 때 현금 대신 부동산과 주식으로 세금을 낼 수 있도록 한 제도.

동산담보대출 경제용어사전

... , 농·축·수산물, 매출채권 등이다. 동산에 대한 담보인정비율은 감정 가격의 40%이며 금리는 일반 신용대출보다 평균 0.8~1%포인트가량 낮다. 2012년 8월 8일 도입됐다. 하지만 부동산과 같은 등기제도가 없다 보니 자칫하면 여러 금융회사가 하나의 담보물건을 두고 중복해 돈을 빌려줄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2~3개 회사가 한 개 담보물건을 두고 제각각 돈을 빌려줬다면 담보물을 모두 처분해도 대출금액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할 수 있다.

악마의 금속 [Devil''s metal] 경제용어사전

변동성 이 심한 특성을 가진 은(銀)을 말한다. 은은 반지 등을 만드는 귀금속이기도 하지만 절반(45%)정도가 산업용으로 쓰여 제조업의 호불활에 따라 가격등락이 매우 큰 편이다.

감액보험 경제용어사전

... 보장금을 낮추는 상품 형태다. 보험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감액이란 용어가 활용된 셈. 이런 감액보험 상품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아직까지 인가하지 않고 있다 . 따라서 국내에선 감액보험 상품이 없다. 금감원은 ING생명이 설계한 감액상품 유형의 '무배당 종신 하이테크보험'에 대해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판매를 중지시켰다. 만약 보험료 를 반만 납입하는 경우 보장금액도 절반으로 줄어들게 된다. 보험료를 더 납입하면서 보장금액을 증액할 수는 없다.

관통형 [Piercing Line] 경제용어사전

... 형태상으로는 두개의 몸통이 긴 캔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첫 번째는 음봉, 두 번째는 양봉이며 하락추세 마지막에 나타나게 된다. 두 번째 양봉이 첫 음봉을 관통하여 상승하는 모습을 나타내는데 반드시 두 번째 양봉의 종가가 첫 음봉 몸통의 절반이상을 상향돌파하여야 한다. 상향돌파하지 못한 패턴은 트러스팅패턴(우물쭈물형)이라 하여 하락지속형패턴이 된다. 이전의 하락추세 에너지가 거의 소멸되어 하락추세를 마감하고 상승 전환될 가능성이 매우 큰 패턴이다.

세컨드 커트 [Second cut] 골프용어사전

①잔디길이가 3~5인치인 상대적으로 깊은 러프.페어웨이에 맞닿아 있는 짧은 러프는 '퍼스트 커트',그보다 긴 러프는 '세컨드 커트'라고 말함.②커트를 두 번 하는 대회에서 하는 두번째 커트.몇년 전까지 열린 미국PGA투어 디 인터내셔널대회는 커트를 두 번 함.즉 36홀 경기후 절반정도의 선수를 탈락시킨 뒤(퍼스트 커트),54홀 경기 후 또 공동 36위까지의 선수를 가려(세컨드 커트) 그들만 최종라운드에 나갈 수 있도록 했음.

하프 샷 [Half shot] 골프용어사전

풀 스윙의 절반 정도의 힘과 크기로 하는 샷.맞바람이 부는 상황등에서 볼을 낮은 궤도로 보내는 기술샷의 일종.왼팔과 그립을 단단히 하고 체중은 시종일관 대부분이 왼발쪽에 머물러야 하며 백스윙은 짧고 짜임새있어야 함.볼이 낮게 나아가게 해야 하므로 어드레스때 볼 위치는 스탠스 뒤쪽에 와야 함.이에따라 클럽헤드가 내려오는 단계에서 볼과 접촉하게 되며 디보트는 볼보다 훨씬 앞쪽에 생김.

프라이드 에그 [Fried egg] 골프용어사전

벙커에 빠진 볼이 절반가량 모래에 파묻힌 상태.볼의 라이가 프라이팬에 달군 계란처럼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Egg fry(fried)'는 잘못된 조어임.

반감기 경제용어사전

반감기는 방사성 원소물질(핵종)이 양성자 중성자 전자 등을 내버리면서 방사선을 발산하고 안정된 물질로 변하는 과정에서 원자량(양성자와 중성자의 수를 합한 것)이 원래의 절반으로 감소하는 데 걸리는 시간.반감기가 짧으면 순간 폭로되는 방사선 세기가 강한 반면 빨리 소실되고,반대로 반감기가 길면 상대적으로 약한 방사능이 오랫동안 나온다.

세슘 [cesium] 경제용어사전

... 등에 쉽게 흡수된다. 체내에 유입되면 근육에 60%가량 침착되고 나머지는 전신에 분포된다. 소화기관에도 영향을 미쳐 암이나 유전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슘-137은 자연상태에서는 존재하지 않고 핵분열 핵실험 등 결과로 발생하는 인공 원소다. 방사능 낙진의 영향을 가늠하는 척도가 되며 반감기 (방사선량이 절반으로 주는 기간)는 약 30년에 이른다. 20세기 최악의 원전 사고로 기록된 체르노빌 원전 사태에서도 다량의 세슘이 감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