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6건

데이터 거래소 경제용어사전

... 거래소 사례는? 고객은 더 나은 조건으로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 거래소에서 보험사와 자동차 회사의 정보를 연결 연결한다. 차량에 안전장치를 부착했다면 보험료 할인해 줄 수 있다.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 사례를 통해 자동차 ... 2019년 말까지 시범 운영됩니다. 2020년 상반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는 개인 정보 규제를 해결해야 한다.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이 묶인 '데이터 경제 3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

데이터 3법 경제용어사전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을 말한다. 2018년 11월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경제 3법' 개정안이 발의됐고 2019년 12월 4일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후 2020년 1월 9일 20대 국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으며 2020년 8월5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에따라 개인 식별이 어렵도록 가공한 '가명정보'를 통계 작성, 공익적 기록 보존, 과학적 연구 등에 정보 소유자 사전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 개 부처가 ...

K-시티 [K-City] 경제용어사전

... 자율주행 시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다양한 상황에서의 차량 대응력을 실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깔았고 고속도로와 도심, 주차장 등 5개 실제 환경을 재현했다. 고속도로 환경에선 요금소와 나들목 등을 설치했다. ... 있는 터널과 가로수, 철도건널목 등도 배치했다. 평행·수직 주차장을 비롯해 주차 빌딩의 경사면까지 재현했다. 5G 통신망을 통해 초고속·대용량 통신을 활용한 자율협력주행 실험이 가능하다. 정보와 오락을 함께 제공하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

마이데이터 경제용어사전

... 이용내역 등 금융데이터의 주인을 금융회사가 아니라 개인으로 정의하는 개념이다. 마이데이터가 허용되면 개인은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으로 2020년 8월부터 사업자들이 개인의 동의를 받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해주는 마이데이터산업(신용정보관리업)이 가능해진다. `은행 간 경쟁'이던 오픈뱅킹과 달리 마이데이터는 '플랫폼 간 경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형 ...

큐브셋 [CubeSat] 경제용어사전

... 있다.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2020년까지 4400개의 통신 중계용 위성을 띄워 세계를 통신망으로 잇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소프트뱅크가 1조원을 투자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원웹은 통신용 소형 인공위성 ... 대표적인 사례다. 마르코는 1u짜리 큐브 6개를 붙인 '6u' 규격 위성이다. 한국에서는 2012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우연, KAIST 등이 앞장서서 초소형 위성을 개발하고 있다. 2017년 기준으로 모두 6개를 발사했다. ...

스마트 시티 경제용어사전

...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기술이 들어간다. 스마트 시티가 'IT 신기술의 용광로'로 불리는 이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접목으로 인구 집중에 따른 교통, ... 2007년 'U(유비쿼터스)-시티'라는 이름으로 스마트 시티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2기 신도시와 혁신도시 등에 고속 정보통신망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3년부터는 112, 119 등 공공 서비스 통합 플랫폼을 개발했다. 현재의 스마트시티 사업이 ...

묵자호 경제용어사전

... 외에는 해석이 불가능해 해킹에서 자유로운 꿈의 통신 기술로 불린다. 양자통신에서는 광자 하나에 1비트(bit)의 정보를 보내는데 이 신호는 딱 한 번만 해석할 수 있다. 해커가 중간에서 한 번 열어본 정보는 깨지기 때문에 해킹 시도가 ... 방식보다 장점이 훨씬 많다. 중국은 2030년까지 양자통신위성 20대를 발사해 수천㎞ 이상 전송이 가능한 위성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양자통신이 당분간 대용량 정보를 주고받는 상용 목적보다는 암호 정보를 주고받는 군사적 ...

양자암호통신 경제용어사전

빛 알갱이 입자인 광자(光子)를 이용한 통신을 말한다. 현재 통신망은 신호 줄기의 끊김과 이어짐으로 디지털 신호인 '0'과 '1'을 구분해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보안을 위해 암호키를 사용하지만 이게 유출되면 관련 정보가 빠져나갈 수 있다. 빛 알갱이 같은 양자는 0이나 1이라는 특성이 결정돼 있지 않다. 통신을 위해 정보를 보내는 쪽과 받는 쪽 끝단에 각각 양자암호키 분배기(QKD)를 설치하고 매번 다른 암호키를 이용해 0 또는 1을 결정한다. 양자 ...

비식별 정보 경제용어사전

누구에 대한 정보인지를 확인할 수 없도록 조치한 개인정보. 이름,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인을 구분할 수 있는 것을 뺀 데이터로 빅데이터의 원천이 된다. 예를 들어 가명처리(홍길동, 35세→임꺽정, 30대), 데이터 마스킹(홍길동, 35세→홍○○, 35세) 등의 처리기법을 활용해 개인정보를 비식별화한다. 이 같은 정보를 묶으면 은행은 특정 직업군의 대출 연체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카드사는 결제 정보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할 수 있다.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 [low-power wide area network] 경제용어사전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하는 사물인터넷(IoT) 전용 통신 기술이다. 저전력 장거리 통신 기술은 통신 반경이 수십km로 넓고, 전력 소모가 적어 단말 배터리 수명이 수년간 유지되는 장점을 지니고 있는 기술이다. 온도, 습도, 무게, 위치 등 단순 정보를 측정해 처리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