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4건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안 (2020년) 경제용어사전

기획재정부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 2020년 7월22일 '세법개정안'을 통해 발표한 세제 개선안. 2020년 6월 25일 추진방향을 발표한 후 공청회 등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내용이다.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기본공제 기준을 ... 기본공제를 연 5000만원으로 늘리면 과세 대상은 상위 2.5%인 15만명으로 절반 가량 줄어든다. 자본시장연구원 관계자는 "개인 투자자들의 조세저항을 우려해 정부가 주식 양도소득 기본공제 한도를 크게 올린 것으로 보인다"며 "기본공제를 ...

아비간 [Favipiravir] [Avig] 경제용어사전

... 임상시험을 한 바 있다. 중국 생산 및 판권을 보유한 저장하이정은 파빌라비르 생산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2020년 2월 25일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환자에게 아비간 투여를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아비간 200만 ... 환자에게 아비간을 시험 투약한 결과 증상 악화와 무증상 감염자의 발병을 억제 방지하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코로나19에 대한 명확한 치료제가 없는 환경에서 한국 정부도 2월 25일 수입특례를 통해 아비간을 ...

개방형 OS 경제용어사전

... 소스프로그램이 공개돼 있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구름 OS, 티맥스 OS, 하모니카 OS 등이 대표적이다. 정부는2019년 5월 행정·공공기관 업무용 PC에 개방형 OS를 도입하겠다고 밝혔고 2020년 2월4일 개방형 OS도입 ... 5년으로 지정된 PC 내구 연한이 끝나는 2026년부터는 대부분의 공무원이 개방형 OS를 사용하게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특정 기업에 대한 종속성을 낮추는 것은 물론, 향후 프로그램 구매에서 협상력을 높이려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개방형 OS 경제용어사전

... 소스프로그램이 공개돼 있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구름 OS, 티맥스 OS, 하모니카 OS 등이 대표적이다. 정부는2019년 5월 행정·공공기관 업무용 PC에 개방형 OS를 도입하겠다고 밝혔고 2020년 2월4일 개방형 OS도입 ... 5년으로 지정된 PC 내구 연한이 끝나는 2026년부터는 대부분의 공무원이 개방형 OS를 사용하게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특정 기업에 대한 종속성을 낮추는 것은 물론, 향후 프로그램 구매에서 협상력을 높이려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유로화 등 기축통화에 위협을 줄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어 리브라 등 가상통화의 활성화를 견제해 왔다. 우리 정부는 가상통화를 화폐나 금융상품으로 인정하지 않고 제도권 편입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동안 정부는 ... 이미 가상통화에 대한 부가세 부과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 그 대신 소득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업엔 가상화폐 보유에 따른 법인세를 부과할 수 있으며, 개인의 경우 가상화폐 거래로 인한 소득에 세금을 ...

협력이익 공유제 경제용어사전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 뒤 이익을 나누면 정부가 세금을 감면해주는 제도. 시행 중인 성과공유제와 달리 협력사가 민감한 원가정보를 대기업에 공개할 필요가 없고, 원가를 환산하기 힘든 업종에도 적용할 수 있는 제도다. ... 한다. 성과공유제도 혜택을 받으려면 협력재단에 기금을 출연해야 해 기업에 이중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금을 출연하지 않고도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경제용어사전

... 분리하는 제도. 이 제도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스마트폰 공기기를 구입한 뒤 통신사 대리점에서 요금제 가입을 해야 한다. 지금과 달리 통신사 대리점이 단말기를 팔 수 없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2018년 초 정부 부처와 이해관계자,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 격론 끝에 “법률로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 뒤 별다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2018년 10월 10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

고형폐기물연료 [solid refuse fuel] 경제용어사전

플라스틱 쓰레기 등 생활폐기물 등으로 만든 고체 재생연료. SRF를 태워 열과 전기를 얻는 SRF발전은 정부보조금을 받는 신재생에너지 취급을 받아 왔다. 하지만 2019년 10월부터 신규 SRF발전소 및 소각장의 신재생에너지... 0.25에서 "0"으로 하향 조정돼 아예 폐지된다. 즉 SRF발전이 신재생에어지에서 사시상 퇴출 되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플라스틱 등 폐기물 발전을 신재생에너지로 인정하지 않는 국제에너지기구(IEA)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비규제조치 의견서 [No-action letter] 경제용어사전

... 사태의 재발을 막자는 취지다. 제약·바이오기업의 회계감리 제재 수위와 상장폐지 기준이 완화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금융위 관계자는 노 액션 레터를 바이오 회계에 적용해 위법 가능성을 예방할 방안을 추진해 2018년 9월 구체적인 연구개발비 자산화 허용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개발비를 '임상 2상 후' '임상 3상 후' '정부 판매승인 후' 등 어느 시점에 자산으로 인식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다. 현행 국제회계기준(IFRS)에선 '기술적 ...

계약갱신청구제 경제용어사전

... 구체적 설명이 없어 어느 정도의 파손이 계약갱신 거절 사유가 되는지 알 수 없다. “붙박이장 일부가 훼손되고 벽지가 뜯기거나 오염된 경우도 파손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그 정도는 경미하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파손 정도는 상대적이어서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나 법원의 해석을 들어봐야 한다”고 밝혔다. 임대인의 동의 없이 주택의 전부나 일부를 재임대한 것도 갱신 거절 이유가 된다. 세입자가 집을 빌려 숙박 공유 서비스업을 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