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71-80 / 1,182건

국방산업발전협의회 경제용어사전

방위산업 육성과 방산 수출을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기 위해 2011년 출범한 기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공동의장으로 하고 국무총리실과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중소벤처기업부, 방위사업청 등이 참여하는 고위급 협의체다. 국방산업발전협의회 규정에 따르면 매년 한 차례 정례 회의를 여는 게 원칙이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경제용어사전

... 분리하는 제도. 이 제도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스마트폰 공기기를 구입한 뒤 통신사 대리점에서 요금제 가입을 해야 한다. 지금과 달리 통신사 대리점이 단말기를 팔 수 없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2018년 초 정부 부처와 이해관계자,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에서 격론 끝에 “법률로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린 뒤 별다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2018년 10월 10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

솨단 [刷單] 경제용어사전

... 업체들을 중심으로 솨단을 통해 판매량을 늘려주겠다는 제안이 잇따르고 있다. 유럽 등 해외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리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현지에서 솨단과 같은 방식의 마케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솨단에 관대했던 중국 정부는 최근 태도를 바꿨다. 2018년 5월부터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공안부 등 유관 부서는 7개월에 걸쳐 솨단 행위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허위정보에 속아 물건을 구매했다가 손실을 봤다는 소비자들의 제보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법시행이후 기업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013년 12월 발효된 유턴기업법에 따라 2018년 9월까지 국내로 복귀한 기업은 총 50개였다. 이 중 실제로 국내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은 28곳에 불과했다. 유턴기업으로 선정된 곳도 해마다 줄고 있다. 2014년 22개였던 유턴기업 수는 2017 4개, 2018년 8개에 그쳤다. 정부가 유턴기업에 지원한 금액은 총 271억8800만원이었다.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2018년 10월 1일 (현지시간)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가 기존의 북미무역협정(NAFTA)를 대체하기 위해 합의한 협정체제로 '신(新) 나프타'로도 불린다. USMCA는 1994년 발효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새로운 협정이다. 교역 규모가 1조20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협정이다. 2018년 11월까지 3국 정상이 새 협정문에 서명하고, 이후 미 의회 승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자동차 역내 부품 비율 ...

코리아 세일 페스타 [Korea Sale Festa] 경제용어사전

국내 최대 쇼핑관광축제. 내수진작과 관광활성화를 동시에 꾀하자는 취지로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가 주도해 2016년 시작했다. 그때까지 따로 열리던 '코리아 그랜드세일'과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합하고 한류와의 연계성도 강화해 큰 기대를 모았다.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 놓는 것이다. 러시아 석탄 운송을 위해 개발된 3부두를 제외하면 나진항은 중국의 '관할권'에 있다는 게 중론이다. 안국산 옌볜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은 “1·2호 부두는 중국 촹리그룹에 임대됐고 4·5·6호 부두도 중국 정부가 건설권과 사용권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극동개발을 통해 경제부흥을 꾀하는 러시아도 북방경제 패권을 쥐기 위한 주도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핵심 발판이다. 석탄을 비롯해 시베리아에서 캐낸 ...

라 포스트 [La Poste] 경제용어사전

프랑스 우정사업본부. 1991년 우편, 전신, 전화서비스를 담당하는 정부 부처에서 분할돼 우편서비스만 담당한다. 라 포스트와 합병하는 CNP보험은 1959년 설립된 프랑스 대표적 보험회사 중 하나다.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과 남아메리카 지역에서 생명보험 건강보험 연금보험 등을 판매한다.

고형폐기물연료 [solid refuse fuel] 경제용어사전

플라스틱 쓰레기 등 생활폐기물 등으로 만든 고체 재생연료. SRF를 태워 열과 전기를 얻는 SRF발전은 정부보조금을 받는 신재생에너지 취급을 받아 왔다. 하지만 2019년 10월부터 신규 SRF발전소 및 소각장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0 가중치는 2018년 말 0.25에서 "0"으로 하향 조정돼 아예 폐지된다. 즉 SRF발전이 신재생에어지에서 사시상 퇴출 되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플라스틱 등 폐기물 발전을 신재생에너지로 인정하지 않는 ...

비규제조치 의견서 [No-action letter] 경제용어사전

... 나온다. 금융위 관계자는 노 액션 레터를 바이오 회계에 적용해 위법 가능성을 예방할 방안을 추진해 2018년 9월 구체적인 연구개발비 자산화 허용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개발비를 '임상 2상 후' '임상 3상 후' '정부 판매승인 후' 등 어느 시점에 자산으로 인식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다. 현행 국제회계기준(IFRS)에선 '기술적 실현 가능성' 등을 따져 연구개발비를 무형자산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이익을 부풀리기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