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8건

청년고용할당제 경제용어사전

청년고용 할당제는 공공기관이 매년 정원의 3% 이상을 34세 이하 청년으로 채용하도록 하는 제도다. 문재인 정부는 할당비율을 3%에서 5%로 늘리고, 민간기업도 도입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마라라고리조트 [Mar-a-Lago Resorts] 경제용어사전

... 300만달러를 주고 리조트와 해변 사이의 땅을 매입해 리조트 시가를 떨어뜨렸다. 결국 리조트에 딸린 가구까지 합쳐 800만달러에 매입할 수 있었다. 정문부터 응접실까지 금으로 도배된 마라라고리조트는 방 126개를 갖춘 회원 전용 고급 리조트다. 축구장 11개 크기의 정원, 수영장, 골프 라운딩 코스 등을 갖췄다. 매매가는 2억달러를 웃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3월 10~1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초대해 회담한 장소이기도 하다.

프라임 사업 경제용어사전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 사회와 산업의 수요에 맞게 정원을 조정하는 대학에 2016년부터 3년간 총 6000억원을 지원하는 재정지원사업이다. 인문·예체능계를 줄이고 이공계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2014년부터 2024년까지 4년제 대학 사회계열에선 21만여명의 인력 초과공급이 예상되는 데 비해 기업이 원하는 공학인력은 약 21만5000명 모자라는 등 인력 미스매치(한국고용정보원 자료)를 바로잡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선취업 후진학 정원 경제용어사전

기업에 취업한 뒤 입학할 수 있는 대학정원.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 출신을 위한 제도. 교육부는 선취업 후진학 정원을 2015년 5만6132명에서 2016년 6만959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청년의무고용 경제용어사전

정원의 3% 이상을 청년으로 고용하도록 의무화한 제도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공공기관과 공기업에 한해 적용되고 있다. 의무 고용을 달성하지 못하면 벌금을 내야 한다. 노동계는 이 제도를 대기업에 확대 적용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는 명분에서다. 그러나 취업준비생들의 대기업 선호도가 높아 대기업에까지 청년의무고용할당제를 확대 적용하면 대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더 늘어날 ...

석패율제 경제용어사전

지역구에서 낙선한 후보자 가운데 높은 득표율의 낙선자들이 각 정당의 권역별 비례대표 배분율에 따라 비례대표 의원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권역별 비례대표제 경제용어사전

국회의원 정수(300명)를 권역별로 인구 비례에 따라 나누고 그 의석을 정당 득표율에 따라 나누는 방식.

베란다 [veranda] 경제용어사전

... 경우 위층이 아래층보다 작다. 이때 남는 아래층의 지붕 부분을 난간으로 막은 게 베란다이다. 즉 1층 면적의 남는 부분을 2층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꾸민 공간이다. 베란다는 옥외가 아니라 옥내의 양지바른 남향에 있는 경우가 많다. 정원과 접해 있는 한옥주택의 툇마루를 상상하면 쉬워요. 건축면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그동안 우리가 무심코 써온 아파트 베란다는 사실 발코니를 의미한다. 한국에서는 발코니보다 좀 길고 지붕으로 덮여 있는 공간을 베란다로 통칭해왔지만, ...

코딩 [coding] 경제용어사전

프로그래밍과 같은 뜻으로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코딩은 명령을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C언어, 자바, 파이선 등의 프로그래밍 언어로 입력하는 과정을 뜻하고 프로그래밍은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해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을 뜻한다. . 코딩 교육을 통해 논리력 창의력 문제해결력을 키울 수 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은 퍼즐이나 블록맞추기 등 게임방식을 이용해 컴퓨터 프로그래밍 원리를 배운다. 코딩이 중요한 것은 인공지능, ...

참의원 [參議院] 경제용어사전

1947년 일본 헌법 제정 당시 양원제 의회를 채택하며 중의원(衆議院)과 함께 설립됐다. 중의원은 하원, 참의원은 상원의 기능을 담당한다. 임기는 6년이며 전체 정원은 242명이다. 중간 해산이 없는 대신 3년에 한 번씩 선거를 통해 의원 절반을 교체한다. 중의원에서 제정한 법안을 확정하는 역할을 하며 내각 불신임권이 없어 실권은 상대적으로 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