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 / 3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정부 입법으로 발의됐다. 유통, 의료, 관광, 교육 등 7개 서비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 및 제도 개선과 자금, 인력, 기술, 조세 감면 등의 지원 근거를 담았다. 하지만 이 법안은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단체가 "의료 민영화를 하려는 악법"이라며 처리에 반대했고 2018년 7월말 현재 까지 정치권 일부와 시민단체의 반발로 번번이 처리가 무산되는 등 의료부문을 서비스산업 육성분야에 포함할지를 놓고 국회에서 8년째 공방중이다.

신창타이 [新常態] 경제용어사전

... 단계를 지나 7~8%의 중고속 성장 단계로의 안정적 진입을 유지하기 위해 내세우고 있는 성장정책이다. 즉 중국 정부는 기존 제조업 중심 발전에서 내수 진작 및 서비스업 육성을 통해 점진적인 산업구조조정을 진행하면서 ''느리지만 건강한 경제 성장''을 추구해왔다. 이에 따라 중국 경제는 올해 신창타이 환경에서 성장률 조정을 계속하며 금융·서비스업 부문의 개방속도를 높이고 국유기업 개혁, 지방정부 재정·조세 개혁, 금융개혁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고 있다.

목적세 [objective tax] 경제용어사전

... 곧바로 연결시키지 않고 세입을 일단 국고에 집중시켰다가 우선순위에 따라 지출되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특정 사업부문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을 장기·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세원별로 지출처를 미리 정해놓을 수 있다. ... 점을 내세워 세목을 신설할 때 국민을 설득하기 쉽다는 이점이 있다. 반면 투자우선순위에 따른 예산배정이 제한받고 조세체계를 왜곡시키는 등의 부작용도 갖고 있다. 가능한 한 목적세 운용을 억제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우리나라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