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202건

핵심감사제 [key audit matters] 경제용어사전

... 2017년부터 시행대상 회사가 모든 상장사로 확대된다. 핵심감사제가 도입되면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효과도 거둘수 있는 반면 '단문형'인 감사의견 체계가 '장문형'으로 깐깐해지기 때문에 기업 처지에서는 감사비용이 올라가고 소송 리스크도 커진다. 2017년 12월 도입됐으며, 적용대상은 유가증권 및 코스닥 상장법인이다. 2018년 자산 2조원 이상, 2019년 자산 1000억원 이상, 2020년엔 자산 1000억원 미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능형 기가 인프라 [Intelligent GiGA Infra] 경제용어사전

최첨단 관제, 클라우드, 빅 데이터 등을 결합해 이용자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네트워크를 말한다. 2015년 9월 23일 KT가 2020년까지 미래 융합사업에 13조원을 투자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겠다며 밝힌 발전안에 처음 소개됐다. 황 회장은 “미래의 인프라는 속도, 용량, 연결을 뛰어넘는 가치를 가져야 한다”며 “인프라에 똑똑한 지능형 기능을 부가하면 더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능형 기가 인프라의 예로 '위즈 ...

무역이득공유제 경제용어사전

...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따른 농어업인 등의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근간을 이루고 있다. 법안의 내용을 보면 한·미 FTA가 발효된 2012년 3월15일을 기점으로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 업종별 이익과 피해 규모를 조사한 뒤 향후 15년간 3조원의 기금을 마련, 농어업인의 피해를 지원하자는 게 골자다.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필요할 경우 민간단체나 개인, 연구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수 있는 조항도 마련했다. 농민단체들의 피해 주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근거인 셈이다. 정부는 기업의 ...

공공부문 부채 경제용어사전

... 등이다. 이는 한국 국민이 공공부문에서 1인당(2014년 추계인구 5042만명 기준) 1782만원 정도의 빚을 지고 있다는 의미다. 작년 1628만원에서 50여만원이 늘어났다. 일반정부 부채는 565조6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61조원이 늘었으며, 이 가운데 중앙정부의 부채 증가분(55조8000억원)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비금융공기업 부채는 406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조3000억원이 증가했다. 주로 한국전력 및 발전자회사(7조9000억원),...

K-ICT 초연결지능망 경제용어사전

... 요구에 맞춰 속도와 품질, 보안 등의 가용자원을 유연하게 할당·제공되는 '지능망'을 결합한 네트워크. '초고속 정보통신망(KII, 1995년)' '광대역통합망(BcN, 2004년)'을 잇는 중장기 네트워크 발전 로드맵으로 2015년 9월 9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했다. 이 안에 따르면 정부는 통신사업자와 2020년까지 총 38조원을 투자해 초연결지능망 구축할 예정이다. 무선은 1기가비트(Gbps, G) 속도를, 유선은 10G 속도 구현이 목표다.

한국형 헤지펀드 경제용어사전

... 운용사 설립요건을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낮추고 2017년에는 최소 투자금액을 500만원으로 낮추는 등 규제를 완화하면서 본격적인 성장기로 진입했다. 한국형헤지펀드의 전체 순자산 규모는 2015년 말 3조4천여억원에서 2018년 말 24조원을 상회할 정도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9년 들어 증시조정에다가 10월 9일 국내 헤지펀드 1위 업체인 라임자산운용이 펀드 환매를 중단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전체 웅용업계에 대한 신뢰위기로 번질 가능성도 대두되고 ...

로보어드바이저 [robo-advisor] 경제용어사전

... 로보어드바이저를 이용할 땐 통상 운용 자산의 0.5%를 연간 수수료로 낸다. 미국 월가 대형 금융회사에서 자문을 받으려면 1년에 최소 1% 이상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로보어드바이저의 연평균 수익률은 4%대 후반에서 5%대 초반으로 알려졌다. 특정 지수를 추종하는 투자상품의 수익률을 웃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로보어드바이저의 운용자산 규모는 급증할 전망이다. 2023년 로보어드바이저 운용자산은 세계 2552조원, 한국 2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위험균형펀드 [risk parity fund] 경제용어사전

... 수익을 거뒀다. 이 펀드는 주식과 채권을 3 대 7 혹은 주식, 원자재, 채권을 3 대 1 대 6과 같은 비율로 섞어 주식시장에서의 부진을 채권시장에서 만회한다. 2015년 8월 현재 위험균형 펀드의 운용자산은 4000억달러(약 480조원)에서 6000억달러(약 7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투자자와 연기금의 돈이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위험균형 펀드로 몰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주식, 원자재, 채권이 완전히 독립적인 시장이 ...

수입 부가세 납부 유예 경제용어사전

... 세관에 납부하는 부가세를 세무서에 신고할 때까지 유예해주는 제도. 현행 부가가치세법에선 사업자가 재화를 수입할 때마다 부가세 10%를 냈다가 차후 환급받아야 한다. 기획재정부가 부가세법을 개정하고 시행령에서 구체적인 적용 대상을 규정한 뒤 2016년년 7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출 중소기업의 부가세 납부 규모는 연간 2조원 수준”이라며 “환급까지 최소 40일 이상 걸리던 절차가 없어져 자금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성장사다리펀드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벤처생태계를 촉진하기 위해 2013년 8월 조성한 펀드다. 이스라엘의 벤처캐피털(VC)인 '요즈마펀드'를 본땄다. 정책자본(예산)으로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모태펀드와는 달리 금융자본으로 이뤄졌다. 모태펀드는 창업 단계에 투자가 많은 반면 성장사다리펀드는 성장·회수 단계의 투자가 70% 이상이다. 법인화 이후 민간자본을 적극 유치해 2016년까지 6조원으로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