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202건

녹인 [knock-in] 경제용어사전

주가연계증권(ELS) 투자 시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평가기간 중 기초자산 가격이 기준점(녹인 배리어:knock in barrier) 미만으로 하락한 뒤 만기까지 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지수 하락률만큼 원금을 잃는다. 대개 녹인 기준점이 높을수록 수익률이 후하다. 또한, 기초자산이 두 개 이상일 경우, 보통 수익률이 좋지 않은 기초자산이 기준이 된다.

세틀코인 [SETLcoin] 경제용어사전

... 블록체인과 같은 분산된 네트워크 원장(ledger)에 바로 기록돼 이력을 쉽게 확인해 볼 수 있어 위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골드만삭스는 이 시스템이 주식, 채권 거래에 활용되면 거래 비용을 대폭 낮추고 보안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영컨설팅회사 맥킨지에 따르면 블록체인으로 인한 금융비용 절감효과가 연간 200억달러(약 23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플랫폼을 선점해 특허 사용료 등을 받으면 그 이상의 이익을 장기간 누릴 수도 있다.

비세그라드 그룹 [Visegrad Group] 경제용어사전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 헝가리 등 중부유럽 4개국으로 구성된 협의체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등이 1991년 헝가리 비셰그라드에서 만나 외교·경제·안보 등을 협의하기 위해 결성했다. 1993년 체코슬로바키아가 분리되면서 체코와 슬로바키아가 비셰그라드 그룹의 회원국이 되었다. 이들 4개국은 양질의 저임금 노동력, 서유럽 진출에 유리한 지리적 입지, 정부의 친(親)기업정책 등에 힘입어 유럽의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개인형 퇴직연금 [individual retirement pension] 경제용어사전

개인형 퇴직연금(IRP)는 근로자가 재직 중에 가입할 수 있는 퇴직연금 상품이다. 2012년 7월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면서 도입됐다. 연간 1800만원까지 납입이 가능하고 최대 900만원까지 세액공제 대상이 된다. 세금을 내야 하는 소득 범위를 줄여주는 소득공제가 아니라 세금 자체를 돌려주는 세액공제여서 환급 규모가 크다. 최대 900만원까지 세액공제 개인형 퇴직연금은 세제 혜택과 함께 노후 준비를 함께 할 수 있어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신기후변화협약 경제용어사전

... 향후 15년간 12조달러가 넘는 새로운 에너지 관련 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온실가스 감축이 세계적 이슈로 부각함에 따라 2030년까지 에너지시장에 총 12조3000억달러(약 1경4145조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에너지 소비량 중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갈수록 커져 IEA는 세계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규모가 2012년 5584기가와트(GW)에서 2040년엔 1만4156GW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에너지 프로슈머 [energy prosumer] 경제용어사전

에너지 생산자(producer)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 아파트 단지나 대학 빌딩, 산업단지 내 태양광설비 등을 통해 소비 전력을 직접 생산하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정부가 2017년부터 아파트 단지나 단독주택, 빌딩 등에 설치된 태양광·풍력 장비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 전력거래시장'을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아파트 등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은 재판매하기에 양이 너무 적어 그동...

퀀텀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바이오 의약품의 약효 지속시간을 연장해주는 한미약품의 독자 기반기술인 랩스커버리(LAPSCOVERY)를 적용한 지속형 당뇨신약 후보 물질. 당뇨치료제의 투약 횟수와 투여량을 최소화해 부작용을 낮추고 약효는 최적화할 수 있는 기술이다.

주주환원정책 경제용어사전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등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정책을 합쳐 부르는 말. 배당을 늘리면 주주에게 돌아가는 돈이 많아지고, 자사주를 매입하면 시중에 유통하는 주식 수가 줄어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핌코 [PIMCO] 경제용어사전

1971년 '채권왕'으로 불린 빌 그로스가 설립한 세계 최대 채권운용회사. 초기에 자산규모 1200만달러(약 136억원)로 시작해 한때 운용자산이 3조달러(약 3400조원)를 넘었으나 지금은 1조5200억달러(약 1720조원, 2분기 말 기준)로 줄었다. 2000년 독일 생명보험회사 알리안츠에 인수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대표적 부촌인 뉴포트비치에 본사가 있으며, 2015년 10월 27일 현재 세계 12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포트폴리오 매니저만 ...

출산 크레딧제도 경제용어사전

... 포함된다. 지원받을 수 있는 법적인 자녀는 법률상 혼인 중에 출생한 자, 인지된 출생자, 양자, 양아버지난 새아버지의 성과 본을 따르는 양자, 입양된 자녀이다. 2008년부터 도입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출산 크레딧제도는 재정부담이 매우 큰 복지정책으로 손꼽힌다. 2015년 10월 19일 강혜련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출산 크레딧 때문에 2083년까지 매년 평균 3조원의 예산이 정부가 부담해야 할 부채로 쌓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