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06건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얘기다. 국내에서는 바이오 전기차배터리 인터넷 게임 업종의 7개 대형주 'BBIG7'이 그런 주식들이다.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삼성SDI LG화학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7개 종목 주가는 급등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주식 투자는 항상 '꿈'을 사는 비즈니스였다”며 “경기 비관론이 커질수록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꿈'이 있는 주식의 가치는 더 오른다”고 설명했다. 찰리 빌레로라는 미국 투자자문사 ...

BBIG7 경제용어사전

2020년 코로나 19 발발이후 증시의 주도주로 떠오른 바이오, 배터리, 인터넷, 게임 섹터의 대표적인 7개 종목.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LG화학, 삼성SDI,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이 이에 속한다. 이들 BBIG7은 전통산업 강자들의 순위를 끌어내렸다. 2020년 상반기 동안 이들 7개 종목은 평균 66.95% 상승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3.88% 하락했고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52,500 -1.50%)는 6.99% 주가가 ...

ESG채권 경제용어사전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한국의 ESG채권은 2020년 5월 말 기준 총 413개 종목이 존재한다. 발행 잔액은 총 59조원으로, 2018년 말에 비해 65배 이상 늘어났을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및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증거금으로 내면 된다. 삼성전자 1만 주(2020년 5월 15일 종가 기준 4억7850만원)를 4785만원으로 살 수 있다는 얘기다. 주가가 10% 오르면 100% 수익을 보지만 10% 내리면 투자금 전액을 날린다. 증거금률은 투자 종목에 따라 10~40% 수준이다. 그동안 CFD는 강남 '큰손'의 전유물이었다. 2019년까지 CFD는 연말 대주주 양도소득세 과세를 회피하기 위한 목적으로 주로 활용됐다. 연말 큰손들은 기존 주식을 팔지 않고 CFD 계좌로 잠시 ...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코스피200, 코스피100, KRX300 등 시장을 대표하는 지수에서 지수 구성 종목 중 1개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넘기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규정으로 2019년 6월 한국거래소가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

통합 증거금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하지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매수할 때 자동으로 환전이 된다. 2019년 10월 8일 현재 통합 증거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공통적으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종목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독일 영국 캐나다 종목에도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 주식에, KB증권은 베트남 주식에도 통합 증거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내는 ...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NH투자증권이 2019년 2월 내놓은 해외투자 서비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연속해서 해외 종목 거래를 할 때 발생하는 시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 예컨대 한국의 삼성전자를 팔고 미국 애플을 살 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이틀 이상 걸린다. 삼성전자의 매도 결제가 완료될 때까지 2거래일을 기다린 뒤 들어온 원화를 달러로 환전해 애플을 매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삼성전자를 매도한 당일에 애플을 매수할 수 있다. 매수 금액을 ...

토털 리턴 ETF [total return ETF] 경제용어사전

배당을 분배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방식의 상장지수펀드(ETF). TR ETF는 구성 종목의 가격변동은 물론 배당수익도 함께 반영하는 총수익 지수를 추종한다. 편입 주식에서 배당금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분배하지 않고 바로 재투자 한다. 배당금 재투자에 따른 세제 처리의 편리함 때문에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TR ETF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있다. 일반 ETF에 투자해 중간에 배당금을 현금으로 분배받으면 배당소득세(세율 ...

후룬퉁 []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상해(후) 증권거래소와 영국의 런던(룬) 증권거래소에서 주식 교차거래를 허용하는 제도. 영국 증권거래소를 통해 중국 상해 현지의 주식을 살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경제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은 2019년 12월 4일 1같은 달 4일 후룬퉁이 시험 개통될 것이며, 각각 10여 개 시험 개통 종목이 곧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후룬퉁 정식 개통은 2019년 1월 이후일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공포지수 상장지수증권 [VIX ETN] 경제용어사전

... 시장전문가들은 VIX ETN이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지수의 등락이 심하기 때문에 짧은 기간에 높은 수익을 내려는 투자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주가가 하락하는 날 VIX ETN은 통상 지수 하락폭의 4배 정도 상승하고, 주가가 오르는 날은 시장의 3배가량 떨어졌다. 하지만 국내에 상장된 4개 종목 모두 미국 S&P500의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만큼 수익을 내기 때문에 국내에선 빠른 대응이 어렵다는 게 한계로 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