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3건

종합부동산세 경제용어사전

... 과세유형별로 구분하여 재산세를 부과하고, - 2차로 각 유형별 공제액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하여 주소지(본점 소재지) 관할세무서에서 종합부동산세를 부과한다. 유형별 과세대상 공제금액 주택(주택부속토지 포함) 6억 원((1세대 1주택자 9억 원) 종합합산토지(나대지ㆍ잡종지 등) 5억 원 별도합산 토지(상가ㆍ사무실 부속토지 등) 80억 원 2020 세법개정안에 따라 종부세 세율이 인상된다. 1주택자에 대해 과세표준 구간별로 세율을 0.1~0.3%포인트 높인다. 이에 따라 1주택자 종부세 최고세율(과세표준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2020년 7월22일 발표한 세법개정안. 부자 증세가 핵심이다. 소득세 최고세율을 42%에서 45%로 높이고, 2023년부터 주식 양도차익이 5000만원을 넘으면 세금을 매긴다. 지난 '7·10 부동산 대책' 때 취득세, 종합부동산세, 양도세 인상을 예고한 데 이어 부유층에 대한 징벌적 과세가 추가됐다. 한편,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위해 통합투자세액공제 제도가 신설된다. 신기술과 연구개발(R&D) 투자에 따른 혜택은 더 큰 폭으로 확대한다. 해외 시설을 ...

7·10 부동산대책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20년 7월 10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 '투기세력'으로 분류한 다주택자와 단기 보유자에 대해 징벌적 과세 '3종 세트'를 내놨다. 취득세는 최고 12%, 종합부동산세는 최고 6%, 양도소득세율은 최고 72%까지 높이기로 했다. 현재 1~4%인 다주택자 주택 취득세율을 8%(2주택자)와 12%(3주택 이상)로 높이기로 했다. 이르면 2020년 8월부터 적용된다.이에 따라 다주택자의 취득세율은 최대 12배까지도 오른다. 3주택자는 주택 취득가액에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기간 안에 기존 주택도 매각해야 한다. 다주택자가 집을 팔 땐 주택수에 따라 최고 62%의 중과세율이 작동한다. 종합부동산세 또한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부터 세율이 0.5~2.7%에서 0.6~3.2%로 오른다. 세부담상한선은 150%에서 ... 부동산투자가 횡행하고 있어서다. 법인을 설립해 아파트 등을 사고팔면 개인에 합산되는 주택을 분산시킬 수 있어 양도세나 종부세를 아끼는 게 가능하다. 그러나 앞으론 법인에 대한 종부세 과세가 강화된다. 내년 종부세 과세분부턴 법인 보유 주택에 ...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 경제용어사전

... 취득세를 납부해야 하는데,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경우 취득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재산세도 감면받을 수 있고, 종합부동산세는 합산배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 주택임대사업자에게 세제혜택의 꽃은 양도소득세다.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경우 ...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의무임대기간의 준수, 의무임대기간 동안의 위반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 주택임대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와 건강보험료의 추가부담 등이다. 주택임대사업자는 임대주택 등록유형에 따라 단기 4년, 장기 8년의 의무임대기간을 ...

공정시장가액비율 경제용어사전

종합부동산세나 재산세를 매기는 기준이 되는 과세표준을 정할 때 주택 공시가격에 곱하는 비율. 이 비율이 80%라면 공시지가가 1억원이라도 과표 계산은 8000만원만 적용하게 된다. 공시지가 100%를 과표로 삼을 경우 세부담이 ...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했다. 2018년 6월 현재 주택에 적용되는 재산세의 공정시장가액비율은 60%이다. 종부세 과세표준은 합산한 보유 주택 공시가격에서 6억원(1가구 1주택은 9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공정시장가액비율(현행 ...

공정시장가액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납세자들의 세부담을 줄여주기위해 2009년부터 도입한 종합부동산세의 과표기준. 토지나 주택 가격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매년 5% 포인트씩 기계적으로 오르도록 돼 있던 과표적용비율의 불합리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도입됐다. 주택은 시가표준액 의 40~80%, 토지나 건축물은50~90% 범위에서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지분형 분양주택 경제용어사전

주택 지분의 절반 이상만 보유하면 완전한 소유권이 인정되면서도 자기가 소유할 지분만큼만 집값을 부담하면 된다. 별도의 임대료를 내지 않아도 되며 전매제한기간 이후 지분을 되팔아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종합부동산세 면제 등 세금혜택이 주어진다.

8.31 부동산 대책 경제용어사전

단기적으로 부동산가격 급등을 진화하고 장기적으로 부동산시장의 안정과 선진화를 위해 정부가 2005년에 내놓은 것으로,서민 주거 안정과 투기 수요 억제 대책이 골격을 이루고 있다.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제 시행,종부세 과세 기준 하향 조정, 1가구 2주택 실거래가 과세,재건축 분양권에 대한 보유세 부과, 기반시설부담금 제 도입 등이 포함됐다.

주택공시가격 경제용어사전

건설교통부가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 , 50평미만의 연립주택에 적용하는 과세기준을 말한다. 아파트.연립주택.다세대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과 단독주택 공시가격으로 나뉜다. 공시가격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부과 기준이 된다. 건교부가 모든 주택의 공시가격을 일괄 발표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