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67건

코호트 [cohort] 경제용어사전

... 활용한다. 마케팅에서 종종 사용하는 시장세분화 방법 중 하나가 코호트 분석(cohort analysis)이다. 마케팅에서 코호트는 특정한 경험을 공유하는 소비자 세대를 말한다. 조지 매스닉 미국 하버드대 연구원 분류에 따르면 2차 세계대전 종전 후인 1945~1964년 태어난 소비자 그룹을 베이비부머라고 부르는데, 이들은 TV로 디즈니의 미키마우스와 도널드덕을 보며 자라난 세대로, 미국과 옛 소련의 냉전, 베트남 전쟁, 비틀스, 달 착륙 등의 경험을 공유한다. 'X세대(Gen ...

세틀코인 [SETLcoin] 경제용어사전

... 화폐(Cryptographic Currency For Securities Settlement)''라는 이름 특허를 등록했다. 세틀코이은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원천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한 것이다. 블록체인은 중앙에 거래 정보가 집중되는 종전 금융거래 시스템을 보완해 분산화된 거래방식을 대조해보는 식으로 운영한다. 골드만삭스의 세틀코인은 실시간으로 주식, 채권 등에 대한 거래가 가능하고, 거래 내역 역시 블록체인과 같은 분산된 네트워크 원장(ledger)에 바로 기록돼 ...

크라우드 펀딩법 경제용어사전

... “예탁결재원”의 관리도 받아야 한다. 2018년 4월3일에는 일반투자자의 크라우드펀딩 투자한도를 2배로 확대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2018년 4월 10일부터 일반투자자의 크라우드펀딩 투자한도가 종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확대됐다. 현재는 1년간 동일기업당 200만원, 총 500만원을 투자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동일기업당 500만원, 총 1000만원을 투자할 수 있다. 크라우드펀딩은 우수한 창업·중소기업이 대중으로부터 ...

여섯 마녀의 날 경제용어사전

주가지수선물·옵션·개별주식선물·옵션 등 4개의 선물과 옵션 동시 만기일을 의미하는 종전 ''네 마녀의 날''(쿼드러플 위칭데이)에 2015년 7월 도입된 미니 코스피200선물·옵션 만기까지 겹치는 날을 지칭하는 용어다. 코스피는 2015년 9월 10일 첫 ''여섯 마녀의 날''을 맞았다.

연연속압연 경제용어사전

... 끄트머리를 접합해 다시 압연하는 기술이다. 마치 두 개의 찰흙을 중첩해 꾹 눌러 하나로 만드는 것과 같은 원리다. 보통 슬라브에서 잘려나간 앞뒤 양 끝은 상품성이 낮아 버려졌다. 하지만 포스코가 2006년 연연속압연기술 상용화에 성공하며 생산성을 높였다. 또한 연연속압연은 종전 일반 압연방식에서 발생하는 바와 바 사이 압연 대기시간을 없앨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열열판 머리부와 꼬리부에서 발생하는 통판불량·재질편차 등도 최소화해 품질도 향상된다.

공무원 성과상여금 제도 경제용어사전

공무원이 1년간 추진한 업무실적을 평가해 S, A, B, C 4등급으로 나눠 상여금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 외환위기 때인 1998년 공직사회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성과상여금제를 도입했다. 이후 2003년 전국 지자체로 확대했다. 지방공무원보수업무 규정에 따르면 성과상여금은 S, A, B, C 등 총 4개 등급으로 차등 지급된다. S등급은 지급액 기준(5급 355만5800원)으로 172.5% 이상, A는 125%, B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The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경제용어사전

아시아 국가들의 사회간접자본 건설지원을 위해 중국주도로 설립된 국제금융기구. 미국과 일본 주도의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을 견제하려는 성격이 강하다. 2013년 10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창설 제안하였고, 1년 후인 2014년 10월 24일 아시아 21개국이 500억 달러 규모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으며 2016년 1월 16일 57개 국가를 회원으로 공식 출범식을 가졌다. A...

용적률인센티브 경제용어사전

... 조건을 충족하면 용적률을 추가로 높여주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신축의 경우 에너지 효율 1등급 또는 녹색건축인증 최우수 등급을 받으면 최대 15%의 용적률을 더 받는다. 기존 건축물은 그린리모델링 등을 통해 냉난방 에너지를 종전 대비 50% 이상 절감할 때도 용적률을 최대 15%까지 추가로 받게 된다. 한편, 정부는 2015년 초 개인들끼리 용적률 인센티브를 사고팔 수 있는 용적률인센티브 거래제도를 도입할 계획인다. 이는 노후화된 상가와 업무용 빌딩, 단독주택 ...

친환경 선박 [eco-ship] 경제용어사전

기존 선박에 비해 연비(燃比)가 좋고 대기 및 해양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선박. 선박을 대형화하고 선형을 개선해 기름을 종전보다 20~30%가량 덜 쓰고도 같은 효율을 내면서 새로운 국제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친환경 선박을 말한다. 선박 연료로 석유화 액화천연가스를 동시에 사용해, 효율을 높히고 동시에 환경규제까지 만족시키는 `LNG연료추진선박'이 대표적인 예이다. 조선·해운업계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유해물질·평형수 ...

3차원 수직구조 낸드 [3D V-NAND] 경제용어사전

V낸드는 종전까지 수평 구조로 만들던 2차원 셀을 3차원 수직 구조로 쌓아올려 평면구조에 비해 집적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기술이다. 최근 메모리 공정이 10나노급까지 진입하면서 셀 간 간격이 좁아져 전자가 누설되는 ''간섭 협상''이 심화되는 등 미세화 기술은 한계에 도달했는데 V낸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V낸드는 셀 간의 간섭이 크게 줄어 쓰기속도와 수명, 전력효율이 크게 개선한 것으로 2013년 8월 6일 삼성전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