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8건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 [equity linked bond] 경제용어사전

... 수익을 낼 수 있는 국공채로 채우고 일부를 위험 자산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원금 보장형 ELS'로 보면 된다. 위험 자산에 투자한 돈을 모두 잃어도 안전 자산에서 발생한 이자가 이를 상쇄하기 때문에 원금 손실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단 국공채를 발행한 국가가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하거나 ELB를 발행한 증권사가 파산하면 원금을 잃을 수도 있다. 대부분의 경우 만기가 1년 이상이고 중도해지할 경우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장기투자에 적합하다.

리자드형 ELS 경제용어사전

원금손실 위험을 낮추고 상환 기간은 앞당긴 주가연계증권(ELS) 상품. 리자드형은 하락장에서 수익을 일정 부분 포기하고, 원금을 최대한 회수하는 방식으로 설계된 상품이다. 도마뱀(lizard)이 막다른 길에 몰리면 제 꼬리를 자르고 ... 1차 조기 상환 시점에 기초자산 지수가 기준점(보통 80~85%) 밑으로 떨어질 경우 조기 상환을 받을 수 없다. 주가가 낮은 수준을 지속하면 불안감 속에 3년을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리자드형은 상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도 녹인(보통 ...

거래정보저장소 [trade repository] 경제용어사전

장내외 파생상품 거래 관련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분석하기 위해 파생상품 거래기록을 전자적인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보관하는 중앙집중화된 거래정보 등록기관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외파생시장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이 2009년 TR보고의무화 도입에 합의한 바 있다. 2016년 3월말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이 장외파생상품 TR 보고 의무화를 시행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국내에 TR 도입...

신탁보수 경제용어사전

신탁형 상품에 투자할 때 금융회사에 매년 지급해야 하는 상품관리 수수료. 계좌 평균 잔액에 사전에 정한 보수율을 곱한 금액을 매년 공제한다. ISA 관련 법령에 따르면 투자자가 상품을 직접 지정하는 경우 예외없이 '신탁'으로 분류돼 금융회사가 정한 보수를 물어야 한다.

원자재 DLS 경제용어사전

원유 금 은 등을 기초자산으로 활용하는 파생상품. 해당 원자재값이 만기 때까지 계약 시점보다 40~60% 떨어지지 않으면 연 8~10% 정도의 수익을 낼 수 있다. 손실구간에 진입하면 계약 시점 대비 기초자산 가격 하락폭 만큼 원금을 떼이는 것으로 계약조건이 바뀐다. 주가지수나 개별종목을 기초자산으로 삼는 주가연계증권(ELS)과 구조가 같다.

녹인 [knock-in] 경제용어사전

주가연계증권(ELS) 투자 시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평가기간 중 기초자산 가격이 기준점(녹인 배리어:knock in barrier) 미만으로 하락한 뒤 만기까지 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지수 하락률만큼 원금을 잃는다. 대개 녹인 기준점이 높을수록 수익률이 후하다. 또한, 기초자산이 두 개 이상일 경우, 보통 수익률이 좋지 않은 기초자산이 기준이 된다.

노녹인 [no knock-in] 경제용어사전

주가연계증권(ELS)상품 중에서 녹인배리어(knock-in barrier) 즉 투자원금손실하한기준이 없는 ELS구조를 말한다. 만기 시 가장 마지막 상환 조건만 충족하면 되는 투자구조를 가지고 있기에 원금손실가능성이 낮아지므로 녹인 상품 대비 던 안정적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노낙인 상품 역시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 가격이 상환조건보다 아래 있다면 손실이 발생하게 된다.

상장지수펀드 [Exchange-traded fund] 경제용어사전

KOSPI200이나 특정 자산을 추종하도록 설계된 펀드. 해당 주가지수에 편입된 주식의 바스켓(10개 이상의 주식 조합)과 동일하게 펀드를 구성하고, 이에 따라 발행된 주식이나 수익증권을 한국거래소에 상장해 일반 개인들도 거래할 ... 변동률을 역방향으로 쫓는 상품)를 활용할 수 있다. 상승장에서 레버리지 상품을 들고 있다가 하락장이 시작되면 인버스 상품으로 갈아타는 식이다. 최근엔 해외 주가지수, 원자재 가격 등과 연계한 레버리지, 인버스 상품도 등장했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활용법 경제용어사전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넣을 수 있는 상품은 예금과 적금,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주가연계증권(ELS), 파생연계증권(DLS) 등이다. 여러 상품을 한꺼번에 담을 수 있으며 가입기간 내 중도에 상품을 바꾸는 것도 ... 수익에 비례해 면세액이 커진다. 손실이 나면 다른 상품으로 얻은 이익으로 인해 내야 할 세금을 줄일 수 있다. 해외 주가지수나 원자재 가격을 추종하는 ETF, 채권 펀드, ELS 등을 ISA 계좌에 담는 사례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