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유토리 세대 [ゆとり] 경제용어사전

...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전후해 사회에 진출한 일부를 제외하곤 전반적으로 '취업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았기에 사회와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비율도 높다. 유토리 세대는 빠르게 변하는 사회에 대응할 수 있는 힘을 기른 첫 세대로 평가받는다. 재평가는 2012년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일본 순위가 크게 오르면서 시작됐다. 경제주간지 다이아몬드는 “2002년 시행된 유토리 교육의 효과가 장기적으로 발휘된 결과 2012년 PISA 순위가 올랐을 가능성이 ...

우버화 [Uberization] 경제용어사전

... 서비스의 우버화가 진행되고 있다. 우버화는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2015년 1월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우버를 특정 서비스가 아니라 업계의 변화 방향이라고 설명하면서 모든 서비스의 우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 것으로 예상된다. 변호사만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던 일을 인공지능이 점점 대체하면서 이런 인식은 크게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추세에 따라 기업 고객은 로펌에 지급하는 법률 자문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영국 통신회사 보다폰은 ...

레드백 [redback] 경제용어사전

미국 달러화를 뜻하는 그린백(Green Back)에 빗대어 중국의 위안화를 일컫는 말.

미프 [MIP] 경제용어사전

몽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3개국을 말한다. 미프는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 발간한 '2013 세계경제 대전망'에서 ' 브릭스 (BRICs ·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를 대신해 글로벌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전망됐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2013년 몽골의 경제성장률 은 세계 1위인 18.1%에 달하고 인도네시아는 GDP가 1조달러를 넘어서고 필리핀 경제는 6%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친디아 [Chindia] 경제용어사전

중국 (China)와 인도 (India)의 합성어.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친디아 스토리'라는 글을 통해 “향후 수십년간 중국과 인도의 부상, 이에 대한 세계의 대응이 21세기를 규정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중국과 인도는 2차 대전 후 사회주의를 채택했지만 개혁개방을 통해 세계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이들의 경제는 상호보완적이어서 연합할 경우, 세계경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전망이다. 저임금의 무궁무진한 ...

복합기업 [conglomerates] 경제용어사전

... 일정규모를 넘어서면 각종의 조직 비효율이 발생하기 때문에 궁극적으로는 기업성장의 억제요인으로 작용한다. 영국의 경제주간지 Economist는 2013년 주목해야 할 경영 트렌드로 1980년대 이후 비효율적인 경영형태로 지탄받았던 복합기업의 ... 컨설팅부터 철강 생산까지 하는 인도의 타타그룹과 한국의 삼성이 좋은 예로 꼽혔다. 미국 500대 기업의 현금 보유액이 1조달러에 이르는 등 풍부한 자금을 가진 선진국 기업들도 이를 바탕으로 복합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