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 나스닥시장 상장 자금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등의 사례를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었다. 테슬라 요건 신설로 성장성 있는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상장·공모 시장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테슬라 요건으로 상장할 경우 상장 주관사는 풋백옵션의 부담을 지게 된다. 상장 후 3개월 내 테슬라 요건으로 상장한 기업 주가가 떨어지면 일반투자자가 원할 경우 주관사가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물량을 다시 사줘야 한다. 그러나 이런 부담 때문에 테슬라 요건 상장은 제도가 ...

회사채 일괄신고제도 경제용어사전

... 잦은 은행, 카드사 등 금융회사가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투명한 발행 절차를 따르지 않아 시장금리를 왜곡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갑(甲)의 입장인 발행사가 시장 수요와 관계없이 가장 낮은 금리를 제시하는 증권사를 주관사로 선정하거나, 미리 금리를 정해 놓고 그대로 발행하라고 압박하는 일이 공공연하게 벌어졌다. 증권사는 '울며 겨자먹기'로 발행사에서 받은 수수료를 발행금리에 얹어 인수가보다 더 싼 가격에 회사채를 기관투자가에 넘기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

총수익스와프 [total return swap] 경제용어사전

계약 당사자가 주식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수익과 비용을 상호 교환하는 약정. 일반적으로 총수익매도자(증권사)가 주가 변동에 따른 이익이나 손실을 매수자(운용사)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 수수료(이자)를 받는 신종파생거래 기법이다. 이때 주식은 총수익매도자가 소유한 것으로 공시된다.

리그 테이블 [league table] 경제용어사전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 자본시장의 부문별 거래 규모 등 실적을 기준으로 참가자들의 순위를 집계한 순위표다. 기업이나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M&A, 증자, 채권 발행 등을 하기 위해 자문·주관사를 선정할 때 참고 자료로 활용한다.

지정자문인 제도 [Nomad] 경제용어사전

코넥스 (KONEX)시장에서 증권사가 특정 기업의 지정 자문인이 돼 상장 지원, 공시업무 자문, 사업보고서 작성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 코넥스에 투자할 수 있는 투자자는 증권사·은행· 연기금 등 자본시장 법상의 전문투자자 와 벤처캐피털, 헤지펀드 에 투자가 가능한 자격을 갖춘 개인투자자(투자금 5억원 이상)로 제한했다. 코넥스 상장사가 코스닥으로 이전하면 자문인 역할을 한 증권사가 상장주관사도 맡을 수 있다.

연기금투자풀 경제용어사전

정부 산하 각종 연금이나 기금에서 일정 자금을 위탁받아 운용하는 투자풀로 연기금 운용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001년 말 도입된 제도로 운용 주관사는 4년에 한번씩 재선정된다.

청약증거금 [deposit for subscription] 경제용어사전

발행회사가 불특정 다수인을 상대로 유가증권 을 모집 또는 매출할 때 그 응모자가 주식대금 또는 회사채 의 대금을 납입하기에 앞서 그 증거금 으로 증권사에 예치하는 금액. 일반적으로 개인투자자는 신청 물량의 50%다. 주관사가 개인 청약 경쟁률이 2 대 1을 넘어야 성공적으로 물량이 다 소화됐다고 판단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잔액인수 [stand-by underwriting] 경제용어사전

주식이나 채권발행을 하려는 기업은 주관사와 인수단 에 발행을 위탁하고 주간사 회사는 이들 증권에 대해 투자자로부터 청약을 받게된다. 발행물량 전부를 간사회사 가 인수를 하고 매출을 하는 것을 총액인수 방식, 발행물량중 미매각된 증권만 인수하는 방식을 잔액인수 방식이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