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0건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안 (2020년) 경제용어사전

... 발표한 세제 개선안. 2020년 6월 25일 추진방향을 발표한 후 공청회 등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내용이다.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기본공제 기준을 높여 개인 투자자들의 부담을 덜었고, 매달 증권사가 원천징수 방식으로 소득세를 부과하도록 ... 양도소득의 기본공제를 연 2000만원에서 연 5000만원으로 확대했다. 기본공제가 없어 역차별이라는 비판을 받은 펀드 채권 파생상품 등 간접투자상품에 대해서도 주식과 동일한 연 5000만원 기본공제를 적용한다. 투자자의 납세편의를 ...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 부과하기로 했다. 연간 2000만원(국내 주식 기준)을 넘는 이익이 과세 대상이고, 세율은 최고 25%다. 또 국내 상장주식에 대해선 2023년까지 증권거래세를 0.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투자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항목을 질문과 답변 형식으로 ... 1750만원(2000만원-250만원)이 된다. 여기에 양도세율(3억원 이하 20%)을 곱한 350만원이 납부 세액이다. 해외 주식은 증권거래세 부담이 없다. Q. 펀드주식과 채권이 뒤섞여 있다면. A. 주식과 채권이 섞인 혼합형 펀드의 경우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무료 주식 거래앱. 2020년 6월 현재 이용자가 1300만명에 달하며 평균 연령은 31세 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폭락한 증시를 끌고온 미국 개인투자자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 통로로 올해 1분기에만 ... 압승이다. 항공주가 급반등하자 버핏은 “감이 떨어졌다”는 말까지 듣고 있다. 큰 폭의 조정을 예상했던 유명 헤지펀드 투자자 스탠리 드러켄밀러는 2020년 6월 8일 “최근 몇 주 동안의 랠리는 나를 초라하게 한다”고 했다. 하지만 ...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내 주식을 살 수 있으며 공매도도 자유자재로 활용한다. CFD 투자는 ... 2020년 3월과 마찬가지로 '깡통계좌'가 속출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증권사 소속 변호사는 “애초 금융위는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해 전문투자자 문턱을 낮췄는데 CFD 시장만 커지고 있다”며 “전문투자자라고 하더라도 개인의 자산이나 ...

양적질적완화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Monetary Easing] 경제용어사전

중앙은행이 매입하는 자산 종류를 국채 외에 회사채, 주식까지 위험자산으로 다변화하는 것을 말한다. 일본은행이 2013년 국채뿐 아니라 상장지수펀드(ETF) 매입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졌다. 2020년 4월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금융안정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고 있는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산업은행과 한국은행이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을 매입하는 '양적질적완화(QQE)' 정책을 당 차원에서 정부에 요청할 것이라 밝혀 관심을 끌고 ...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2019년 11월말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의 적용을 받을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의 유출이 불가피하게된다.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 해외?느攘梔緻訃?ETF)즐 직접 구매(직구)하는 것. 해외 거래소에 상장된 ETF의 투자수익에는 양도소득세(22%)만 부과되지만 금융소득종합 과세 대상에서 빠진다. 과세 대상은 1년 수익과 손실을 합산한 값이다. 세법상 해외에 있는 것은 펀드가 아니라 주식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국내 상장 해외 ETF는 펀드로 간주돼 매매할 때마다 배당소득세(15.4%)를 낸다. 수익을 냈다면 연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도 포함된다. 2000만원 이상의 금융소득에는 최고 세율인 46.2%를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아니라는 국제회계기준(IFRS) 해석이 나왔다. 앞으로 상당 기간 동안 가상화폐가 가상화폐공개(ICO), 가상화폐펀드 출시 등을 통해 제도권 금융시장에서 통용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019년 9월 23일 한국회계기준원에 ... 있지만, 현금처럼 재무제표에 모든 거래를 인식하고 측정하는 기준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다른 기업의 지분상품(주식)이나 거래 상대방에게서 현금 등 금융자산을 수취할 계약상의 권리와 같은 금융자산 정의도 충족하지 못한다고 봤다. ...

토털 리턴 ETF [total return ETF] 경제용어사전

배당을 분배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방식의 상장지수펀드(ETF). TR ETF는 구성 종목의 가격변동은 물론 배당수익도 함께 반영하는 총수익 지수를 추종한다. 편입 주식에서 배당금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분배하지 않고 바로 재투자 한다. 배당금 재투자에 따른 세제 처리의 편리함 때문에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TR ETF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있다. 일반 ETF에 투자해 중간에 배당금을 현금으로 분배받으면 배당소득세(세율 ...

기회추구형 크레디트 [opportunistic credit] 경제용어사전

복잡한 기업 인수합병(M&A)이나 자본 재조정 등을 위해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우량 기업에 사모 주식펀드에 비해 낮은 요구 수익률로 투자하는 전략이다. 만기와 이자가 있는 대출이나 상환우선주 방식으로 투자한다. 투자자는 상대적으로 작은 원금 손실 위험을 지고 중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기업들은 PEF 투자와 달리 경영권을 양보하지 않으면서 낮은 조달비용으로 투자받을 수 있어 최근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장 불확실성이 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