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유증자합병 경제용어사전

흡수합병을 하면서 피합병회사에 신주를 배정하는 방식의 합병. 신주가 흡수합병을 하는 회사의 자사주로 들어가기 때문에 증자하는 효과가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세금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신주 발행과 동시에 자사주를 보유함에 따라 주식가치 희석이 불가피해 기존 주주들이 반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주주배정 경제용어사전

상장회사가 신주를 발행하여 이를 기존주주들의 지분 비율에 따라 배정하는 방법. 기존주주들의 권리에서 가장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바로 '신주인수에 대한 권리'인데 이러한 기존주주의 신주인수권 을 가장 잘 보장해주는 방법이 바로 '주주배정' 방법이다. 주주배정을 한 , 실권된 주식은 다시 공모할 수 있다. 일단은 신주인수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기존주주에게 기회를 주었기 때문에 남은 주식( 실권주 )은 기존주주를 포함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

소속부 변경 경제용어사전

매년 코스닥기업들이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면 한국거래소가 이를 심사한 소속부를 바꾸는 것을 말한다. 한국거래소는 4월 중 소속부 심사를 거쳐 4월말쯤 소속부 변경을 공시하고 ▲우량기업부 ▲벤처기업부 ▲중견기업부 ▲신성장기업부 ▲투자주의 ... 지속되는 등 부실 징후가 보이는 기업들이다. 투자주의 환기종목으로 분류된 기업은 촘촘한 감시를 받게 된다. 최대주주가 바뀌거나 경영권 양도계약을 체결하면 즉각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으로 분류된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 뒤 ...

M&A [merger & acquisition] 경제용어사전

... 결합된 개념. 따라서 M&A는 기본적으로 주식 확보를 통해 이뤄진다. 주식 확보의 가장 손쉬운 방법은 기존 대주주가 가진 주식을 사들이는 방법이다. M&A에는 거래 성격에 따라 목표 기업의 경영층과 합의에 따라 이뤄지는 우호적 ... 사겠다고 공개해 놓고 인수하려는 기업의 소액주주 들이 가지고 있는 주식을 끌어모으는 방법이다. 물론 기존 대주주도 이에 맞서 공개매수에 나설 수 있다. 이밖에 전환사채 (CB)를 인수하거나 제3자 배정 방식의 증자에 참여, ...

사모전환사채 [privately placed CB] 경제용어사전

공모를 거치지 않고 특정한 제3자에게 배정하는 방식으로 발행되는 전환사채 (CB). 일반적으로 CB는 채권과 주식의 성격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에 전환가격이나 전환청구기간 등이 정해져 있다. 통상 '전환가격은 기준주가의 100% 이상, 전환청구기간은 발행 3개월 경과 '등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사모 방식은 대주주로부터 직접자금을 조달하거나 제3자배정 방식으로 발행하기 때문에 이런 조건을 지키지 않고 발행했다. 발행 곧바로 주식으로 ...

무상증자 [bonus issue] 경제용어사전

무상증자란 글자 그대로 주식대금을 받지 않고 주주에게 주식을 나누어주는 것을 말한다. 무상증자를 하면 발행주식수가 늘어나고 그만큼 자본금 이 늘어나게 된다. 늘어나는 자본금은 보유 자산을 재평가해 남은 차액적립금이나 이익 ... 매매거래를 정지, 이 정보가 충분히 전달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무상증자 절차는 유상증자 와 달리 청약이나 대금납입이 없어 비교적 간단하다. 배정기준일 현재의 주주에게 배정비율에 따라 주식을 교부하기만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