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24건

배터리 표준 경제용어사전

... AA건전지 형태로 과거 노트북이나 휴대폰 등에 주로 사용됐다. 전자기기의 슬림화와 함께 2010년 이후 성장세가 꺾였지만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원통형을 채택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테슬라는 일본 파나소닉, LG에너지솔루션(중국형 모델3·모델Y)으로부터 원통형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다. 테슬라는 2020년 9월 '배터리데이'에서 신형 '4680 배터리'를 소개하며 미래 표준으로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파우치형은 셋 중 가장 진보된 형태의 배터리로 ...

클린 네트워크 [clean network] 경제용어사전

5G 통신망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클라우드 등에 미국이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한 중국기업을 배제하는 '반중' 정책. 2020년 8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국무장관의 발표로 논란이 됐다. 당시 미 국무부는 홈페이지에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키로 한 '클린 업체'로 SKT와 KT를 포함한 31개 업체를 명시하고, LG유플러스에 대해서는 화웨이 제품 사용 중단을 촉구해왔다.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울산3공장에 우선 도입한 뒤 결과에 따라 현대차 및 기아의 국내 전 공장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제너럴모터스(GM), 포르쉐 등 글로벌 제조업체들은 이미 혼류생산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현대차도 브라질 미국 중국 등에 있는 공장에는 이 시스템을 도입했다. 현대차가 지금까지 울산공장에 이 시스템을 도입하지 못한 것은 노조의 반발에 막혀서다. 노조는 한 라인에서 여러 종류의 차를 생산하면 업무 강도가 높아지고, 인력 감축의 빌미가 될 수 있다며 ...

백신 여권 경제용어사전

... 2021년 4월1일 4월 중으로스마트폰에서 백신 접종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앱 '그린패스'를 공식 개통할 것이라 발표 했다. 이 앱은 데이터 위·변조를 막고,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백신접종증명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중국은 2021년 3월 9일 중국판 '백신 여권'인 '국제여행건강증명(國際旅行健康證明)'을 중국 메신저인 위챗(Wechat)과 연결된 미니 프로그램으로 3월 8일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백신 여권은 중국 메신저앱인 위챗의 미니앱으로 만들어졌다.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기업 간 관문 역할을 하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현지에선 아마존, 애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의 대표 IT 기업들이 타깃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FP통신은 “미국 기업과 함께 한국의 삼성전자,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등도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가 이날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트위터에 부과한 벌금은 빅테크에 대한 EU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다. 법인세율이 낮은 아일랜드엔 트위터뿐만 ...

스냅드래곤 888 경제용어사전

... 이 제품은 삼성전자 5나노미터(㎚·1㎚=10억분의 1m)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정에서 생산되는 최초의 퀄컴 AP다. AP는 스마트폰의 데이터 통신과 연산 등을 담당하는 핵심 반도체다. 이 제품은 갤럭시S21(가칭)을 비롯해 중국 샤오미, 오포 등의 고급 폰에 장착될 전망이다. 기존 퀄컴의 프리미엄 AP 모델은 '스냅드래곤 855' '스냅드래곤 865'의 후속작이다. 시장에선 퀄컴이 차기작에 '875'로 모델명을 붙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알렉스 카투지안 ...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포함할 경우 2035년, 전기차와 수소차로만 할 경우 2040년으로 정하자는 얘기다. 다만 친환경차 수준의 배출 저감 기술을 적용했거나 대체 차종이 없는 경우 등은 예외를 인정하도록 했다. 영국은 2030년, 중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석탄화력발전소의 퇴출 시점은 2045년 혹은 그 이전으로 제안했다. 2019년 기준 석탄발전 비중은 40.4%였다. 전기요금에는 2030년까지 ...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방침이다. 법인세는 기존 21%에서 28%로 올리기로 했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추진단장은 “바이든은 트럼프에 비해 사업주와 근로자의 상생 측면을 강조한 공약을 충실하게 제시하고 성장과 분배 측면을 동시에 강조했다고”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신정부 역시 자국 경기 회복을 위해 대중국 강경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우리 정부는 미·중 관계에 따른 대외환경 변화를 면밀히 살펴 중기 정책에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아르테미스 협정 [Artemis Accords] 경제용어사전

... 평화적인 달 탐사 ▲ 모든 회원국이 사용할 수 있는 탐사 시스템 개발 ▲ 우주 발사체 등록 ▲ 유사시 상호 협조 ▲ 과학 데이터 공개 ▲ 우주 탐사의 역사적 장소 보존 ▲ 우주 쓰레기 처리 등 10가지 조항을 담았다. 이번 협정은 중국의 우주 굴기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7개 나라와 함께 달 탐사 연합체를 결성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AFP통신은 "이번 협정은 2024년까지 인류를 다시 달에 보내는 미국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7개국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

쿼드 [The Quad] 경제용어사전

... (反中)연합 협력체. 2007년 미국, 일본, 인도, 호주가 처음 연 '4자 안보 대화(quadrilateral security dialogue)'의 맨 앞부분만 따서 만든 말이다. 9년간 중단됐다가 2017년 부활했다. 사실상 중국 견제에 목적이 있다. 향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같은 다자 안보 기구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4국은 2019년 9월 미국 뉴욕, 2020년 10월 4일 일본 도쿄에서 쿼드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