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183건

펀드 판매 수수료 경제용어사전

은행, 증권사 등 펀드판매사들이 펀드를 판매할 때 위험 설명 등을 해주는 대가로 받아가는 비용. 선취 수수료가 대표적이다.

소액결제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자금결제를 말한다. 소액결제라 해서 작은 금액만 결제할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니라 은행거래 때처럼 필요한 자금결제는 다 가능하다. 그동안 은행들만 금융결제원 이 운영하는 이 소액결제망을 이용해 왔지만 2009년 8월 4일부터 증권사까지 소액결제망에 가입하게 됨에 따라 투자자들은 공과금을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 창구에서 직접 내거나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 (CMA)로 결제하는 게 가능해졌다. 은행 적금 및 신용카드 대금도 CMA를 통해 매달 자동이체할 수 있게 되는 ...

단기자금 경제용어사전

은행 수시입출금식예금(MMDA)과 저축예금, 머니마켓펀드 (MMF)와 단기채권형 (CD+ 표지어음 +RP)펀드, 요구불예금 , 양도성예금증서(CD)와 같은 은행권의 시장성 수신,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 (CMA)와 고객예탁금 등 만기가 1년 미만인 상품에 들어있는 자금 모두를 뜻한다.

목표기금제 경제용어사전

은행, 손해보험사, 생명보험 사, 증권사, 저축은행 등 각 금융권역별로 예금 보험료 목표액을 정한 뒤 목표액 이상을 적립하면 금융기관 들에 대해 보험료를 감면해주거나 초과 적립액을 환급해주는 제도.

미스터리 쇼핑 [mystery shopping] 경제용어사전

조사원이 손님으로 가장하고 해당 매장의 고객서비스를 평가하는 행위. 암행평가, CS 모니터링, 고객접점평가 등 다양한 용어로 불린다. 외식업체, 소매유통점, 은행, 증권사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서비스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이 제도를 이용하고 있다. 금융업계의 경우 금융감독원의 위탁을 받은 외주업체 직원들이 소비자로 가장한 뒤 영업점을 방문해 직원 서비스 수준과 불완전판매 여부 등을 점검하는 제도로 ...

채권시장안정펀드 경제용어사전

2008년 11월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에 따른 세계 금융시장의 혼란속에 채권시장의 경색되어 기업들이 자금난을 겪자 이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펀드. 국내 은행과 38개 보험사, 36개 증권사 등 총 91개 금융회사가 투자자로 참여 10조 원 규모로 조성됐다. 구체적으로 산업은행이 2조원, 나머지 은행들이 6조원 등 은행권에서 8조원을 냈고, 보험사가 1조5천억원, 증권사가 5천억원을 부담했다. 이 펀드는 자금이 필요할 때마다 돈을 내는 '캐피탈 콜(Capital ...

사금융 경제용어사전

은행, 보험사, 증권사 등 제도권 금융기관 이 아닌 대부업체 등의 사적 금융업자를 통한 금융거래.

업틱룰 [up-tick rule] 경제용어사전

주식을 공매도 할 때에 매도호가를 직전 체결가 이상으로 제시하도록 제한한 규정. 즉 시장거래가격 밑으로 호가를 낼 수 없도록 함으로써 공매도로 인한 주가하락을 막기위한 조치이다. 하지만 시장 조성자인 증권사의 공매도 등 업틱룰이 적용되지 않는 예외 조항이 12가지에 달해 외국인 등이 악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반대로 자유롭게 매도호가를 제시할 수 있는 룰을 ''제로틱 룰(zero-tick rule)''이라고 한다.

ELS [equity-linked securities] 경제용어사전

... ELD와는 달리 원금보존 비율을 낮추면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물론 반대로 ELD보다 원금손실의 가능성도 크다. 주가연계증권(ELS)은 증권회사가 발행하는데 법적으로는 무보증 회사채와 비슷하다. 다른 채권과 마찬가지로 증권사가 부도나거나 파산하면 투자자는 원금을 제대로 건질 수 없다. ELS는 상품마다 상환조건이 다양하지만 만기 3년에 6개월마다 조기상환 기회가 있는 게 일반적이다. 수익이 발생해서 조기상환 또는 만기상환되거나, 손실을 본 채로 만기상환된다. ...

스팩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 경제용어사전

... 공모주 청약을 하거나 상장 후 장내에서 스팩 주식을 사는 것이다. 공모주 청약으로 투자할 스팩을 고를 때는 이른 시일 안에 좋은 기업과 합병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따져야 한다. 합병 대상은 주로 스팩의 초기 자본금을 내는 발기인과 증권사가 물색한다. 따라서 상장할 만한 기업이 많은 정보기술(IT) 등 산업군에 잔뼈가 굵거나 스팩 합병을 성사시킨 경험이 많은 발기인이 참여한 스팩이 합병 대상 기업을 빨리 찾을 확률이 높다. 스팩투자 자문사인 ACPC의 남강욱 부사장은 ...